위니의 여행이야기 :: 역삼 센터필드 미미담
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르네상스 호텔 없는 르네상스 호텔 사거리

 

때는 작년 12월 언젠가.

토요일인데 주말에 회사 출근을 했다. 젠장.

점심 즈음에 나가니 다른 분들과 회사 본부장님도 출근.

일단 점심 부터 먹자고 하신다.

 

회사가 선릉이다보니 주말에 나온김에 이 주변 말고 좀 나가자며 역삼역 센터필드를 가보자고 하신다.

나도 지어지고 나서 한번도 안 가봤던 곳이라 뭐 좋은 경험이겠거니 싶었다.

 

역삼 센터필드는 르네상스호텔 사거리에 있다.

사거리 이름은 르네상스호텔 사거리인데 르네상스 호텔은 어디간거야..

지금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르네상스 호텔이 있던 곳이 역삼 센터필드 자리기 때문이다.

호텔을 부수고 2개의 높은 빌딩은 지었고 거기에 다시 호텔을 넣었다.

꼭 그래야만 했을까.

 

르네상스 호텔이라는 건물을 부숴야만 했을까.

자본주의 세상이니 돈으로 좌지우지 되는게 이치라지만 역사로 남아 숨쉴 수 있는 녀석들도 그저 하나의 기록물로 남게 된 사실이 조금은 안타까울 뿐이다.

 

역삼 센터필드 미미담 갈비탕

점심을 어디서 먹을지 결정은 하지 않았었다.

다만, 지하 식당가로 내려가봤을 뿐.

건물 구경이나 잠깐 하며 둘러보다가 아무 식당이나 들어갔다.

미미담이라는 식당이었다.

 

평양냉면과 갈비탕 같은걸 파는 식당인 듯 한데..

주말에 출근한거에 반항하는 의미로 갈비탕 특 사이즈 시키려고 하다가 어차피 다 먹지도 못할 거 일반으로 시켰다.

 

갈비탕 국물을 한 숟가락 떠보니,

오.. 국물 맛이 꽤 괜찮다. 뭐랄까. 괜찮긴 괜찮은데 무언가 자극적인 느낌도 살짝 난다. 하지만 맛있다.

 

국물이 제대로 밴 밥알이 더 맛있게 느껴졌다.

기분 좋은 한 그릇이었다.

 

역삼 센터필드 미미담 한우 육회

사이드로 시킨 녀석들.

어차피 내 돈으로 먹는 것도 아니고 시켜주시니 감사히 먹을 따름이다.

땅콩 베이스 소스에 배와 함께 육회를 찍어먹으니 고소하면서 씹는 맛, 고기 맛도 좋았다.

 

역삼 센터필드 미미담 한돈 냉제육

이것도 괜찮았다.

한돈 냉제육이란다. 아마 2개를 나눠서 시켰는데 한 개는 한참을 안 나와서 그냥 취소 하고 나갈까 할 때 즈음 나와서 먹었다. 같이 나오는 녀석과 함께 먹으면 맛있다.

 

역시 갈비탕 특을 안 시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센터필드는 사실상 밥 먹으러 잠깐 갔던터라 구경은 제대로 안했지만 나중에 시간을 좀 두며 구경을 해봐야 할 듯 하다.

밥도 한번 더 먹고. 어디서든.

 

미미담 역삼점

 

영업시간

  • 매일 11:30 ~ 22:00

휴무일

  • 연중무휴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로그인이 해제 되었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1. BlogIcon sword 2022.05.27 05:04 신고

    르네상스 호텔은 그렇게 뭔가 의미 있거나 역사적인 건물이 아닌데 왜 살려야 하는지 저는 오히려 이해가 안되는데요; ㅎㅎㅎㅎㅎ 역삼 신라스테이는 몇번 갔었는데 바로 옆에 미미담이 있었네요 제가 떠나고 생겼는지는 모르겠지만 음식퀄리티는 매우 좋아보입니다 사주시는거 먹을때가 역시 최고인듯요 ㅎ

    • BlogIcon winnie.yun 2022.05.29 22:49 신고

      오랜만에 뵙네요~~ ㅎㅎ
      좀 센치해져서 블로그 글을 쓴 날이긴 하네요.
      뭐, 알고 있던 건축물이 없어지는 건 일단 없어지는 대로 개인적으로 아쉽기도 하고요.

      나름 이름 있는 건축가였던 김수근 선생의 설계사무소에서 설계한 건축물이라 그런가 아쉬운 점도 있었네요.
      궤가 좀 다르긴 하지만 역사 유적지가 아니더라도 현대의 건축물도 나름 보존할만한 가치가 있지 않을까? 생각도 해봤었는데 그냥 건축이라는 시선 안에 막혀있는 사고 같기도 하네요..
      아무튼 그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