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의 여행이야기 :: 제주 애월 수플레케이크, 당당
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제주도에 내리고 나서 렌트카를 빌리고 바로 온 곳은 당당이었다.

이 날 일정은 점심 먹고 그 다음에 수풍석 박물관 투어를 가는게 목표였는데, 아쉽게도 이 날 날씨 때문에 투어가 취소 됐다.

 

그래서 일단 점심이나 먹고 다음 일정을 생각하자고 얘기하고 오게 되었다.

공항에서 한 25분~30분 정도 걸렸던 것 같다.

 

수플레케이크집 당당. 도착해보니 사람들이 많아서 웨이팅을 했어야 했다.

주변에 주차할 수 있는 곳들이 있었는데 차가 많았고, 그나마 빈 자리에는 옆 차에서 주차 라인을 넘어서 주차를 해놔서 간신히 대놓고 나왔다.

 

앞에서 기다리는 동안 다른 분들은 가게 사진을 막 찍고 있길래 여자친구랑 나도 사진이나 좀 찍고 있었다.

테이블이 많은 편도 아니지만 가게 회전율은 생각보다 빨라서 금방 들어갈 수 있었다. 

 

파스타는 이미 다 나갔다고 해서 선택할 수도 없었지만..

지금 블로그 포스팅하면서 메뉴를 다시 살펴보니 버섯 트러플 파스타였다.

내가 트러플을 먹지 못하는 관계로 굳이 파스타는 시키지 않았을 것 같다.

 

여자친구랑 나는 당당수플레, 브런치수플레랑 따뜻한 아메리카노 한잔을 시켰다.

당당수플레는 13,000원, 브런치수플레는 15,000원

먼저 당당수플레가 나왔다.

동절기 메뉴로는 고구마크림하고 딸기가 나온다고 하더라.

거기에 추가로 바닐라 아이스크림하고 찐 고구마가 나온다. 아이스크림에는 자색고구마 같은 파우더만 뿌린듯?

 

수플레 케이크는 여자친구가 먹고 싶다고 했던 덕분에 서울에서 몇 번 먹어보긴 했다만..

그거에 비교하자면 그렇게 맛있다는 생각은 안 들었다.

음.. 그냥 수플레케이크구나 하는 느낌 정도?

 

연예인들도 왔다 간 적이 있는지 주문 받는 곳 밑에 싸인들이 있었다. 그나마 이름 아는건 전소민 밖에 모르겠다.

 

그리고 나온 브런치 수플레. 이건 보니까 수플레케이크 위에 계란후라이가 하나 나오고 옆에는 샐러드와 소시지, 감자튀김이 있는 구성이었다.

 

근데 난 지금까지 수플레 케이크는 그냥 디저트라는 생각이 들어서인지.. 이렇게 먹는 것도 좀 익숙치가 않았다.

 

수플레 케이크를 시켜서 한 끼 배를 채우는게 쉽지 않다는걸 느꼈다.

처음에는 맛있게 먹을 수 있어도 나중에 가면 뭔가 짭짤하거나 밥이 땡긴다고 해야하나..

결국 수플레케이크는 끝까지 못 먹을거 같아서 남겼고 옆에 같이 나오는 샐러드랑 소시지, 감자튀김은 열심히 먹었다.

 

왠지 콜라가 먹고 싶어지는 기분이 들었던..

여기까지 찾아온거나 기다린거에 비해선 조금 아쉬웠던 곳이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오니스 2020.12.27 01:27 신고

    당당이라는 이름이 인상적이로군요 ..
    수플레를 먹어본적이 없어서 어떤 느낌인지 궁금합니다.
    디저트처럼 보이는데, 웨이팅 있을정도면
    인기가 꽤 많은가봅니다. 애월 지날 때
    가볍게 즐겨보고 싶습니다.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20.12.27 19:33 신고

      아무래도 저한테는 수플레 케이크가 식사 보다는 간식이라는 생각이 크게 잡혀 있어서요.. ㅎㅎㅎ
      점심을 먹고 가서 가볍게 수플레케이크 하나랑 음료 정도 먹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티스토리 로그인이 해제되었나요? 로그인하여 댓글 남기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