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의 여행이야기 :: 칼국수 한 그릇 3,500원.. 이 가격 진짜 맞아?
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마천역은 살면서 한번도 가본 적 없는 동네였다만,

최근에는 풋살 하러 가는 곳이 마천역 주변에 있어서 한 달에 한 두 번정도는 가게 되는 것 같다.

풋살은 오후 8시부터 시작하는데 저녁 6시 정도에 퇴근해서 마천역 도착하면 7시가 좀 안되고..

대략 1시간 정도 시간이 남아 있는데 풋살 끝나고 나면 밤 10시니까 그 때 돼선 저녁 먹기도 좀 애매하다.

 

집 가서 대충 허기만 지우든지 아니면 풋살 하기 전 남는 시간에 저녁을 후딱 먹든지 해야하는데..

그래서 마천역 인근에 괜찮은 식당이 뭐가 있는지 카카오맵에서 검색해보니 리뷰가 꽤 많은 식당 중에 오늘 소개할 명동 홍두깨 손 칼국수가 있었다.

 

카카오맵 리뷰 읽어보니 좀 기다리다가 들어갔다.. 라는 글이 있길래 기다려야 하나? 하고 가봤더니 다행히도 자리는 널널했었다.

 

근데 내가 주문하고 나서 다른 손님들이 몰려 들었다.

 

명동 홍두깨 손 칼국수.

평일인 목요일 저녁에 방문했었고, 자리는 내부에 한 20명 정도? 들어갈만한 자리가 있다.

주택가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서 주차하기는 좀 힘들어보인다.

 

손칼국수 4,000원..

근데 현금결제시 500원 할인.

계좌이체도 된다. 

 

4,000원에서 현금 결제 하면 3,500원.. 이거 진짜 싸도 너무 싼거 아닌가?

막상 들어와서 메뉴판 보고 진짜 당황했다. 칼국수가 좀 저렴한 음식에 들어가긴 해도 요즘 물가에 3,500원이면 이거 장사 유지가 되긴 하나..?

 

홍합 칼국수가 겨울메뉴로 있길래 시켜볼까 했는데 공 차기 전에 매운거 먹으면 또 별로 안 좋을 듯 해서 그냥 손칼국수 시키기로 했다.

 

자리에 앉아 있다 보니까 비조리로 해서 포장해가시는 분들이 꽤 많았다.

먹는 동안 못해도 네 분에서 다섯 분 정도는 포장해갔던 것 같다. 

 

김치하고 물하고 수저 같은건 다 셀프다.

가게 한 켠에 있어서 먹기 전에 떠오기만 하면 된다.

이거 김치 맛이 괜찮다.

메뉴 판에 적혀 있는대로 고춧가루는 국내산하고 중국산하고 섞어 쓴 것 같은데, 먹었을 때 칼국수하고 잘 어울리는 맛이었다.

 

내가 우리 집에서 하는 김치 아니면 웬만해선 밖에서 김치 잘 안 먹는데 이건 그래도 입에 잘 맞았다.

 

손칼국수 곱배기

그리고 나온 손칼국수..

이 날은 곱배기로 시켰다. 근데 양 보니까 곱배기로 시킨걸 후회했다.

생각보다 양이 많고 운동하기 전이라 그냥 가볍게 일반으로 먹을걸 그랬다.

 

국물은 그냥 깔끔한 멸치국물 맛이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여느 시장에서 팔 것 같은 그런 칼국수의 맛.

근데 평범한 칼국수 맛이지만 한 끼 해결하기에 감동인건 3,500원이란 것이다..

요즘 편의점 도시락도 4천원 하는게 수두룩 한데 앞자리가 3자에 한 끼 식사를..

 

이 날의 기억이 꽤 괜찮아서 그런가 이번주 목요일 풋살하러 갈 때는 홍합칼국수를 한번 시켜먹어봐야겠다.

이러나 저러나 착한 가격 덕분에 꾸준히 들릴 것 같은 곳이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로그인이 해제 되었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