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부모님이 고기리로 이사 가시고 나서 이 쪽을 갈 일이 많아졌다.

당장 오늘도 동생 데리러 고기리에 다녀왔는데.. 고기리 갈 때 마다 느끼는거지만 좁은 길에 시골동네(?)인데 차가 많아도 너무 많다.

 

왕복이 안되는 찻길에 차량이 많으니 섰다 가고 피해주고 피해가고 여간 힘든게 아닌데.. 

이 많은 차량들의 대부분은 고기리 막국수에 가는 차라고 생각된다.

 

지나갈 때 마다 보면 1시간 반 대기, 2시간 대기는 기본으로 해야하는 곳인데.. 내 주변에서 가족 제외하고 지인들은 가본 사람들마다 다 맛있다고 해서 나도 한번 가보기로 했다.

 

고기리 집에서 고기리 막국수 까지는 걸어서 한 15분 정도 걸리는데, 나는 차 타고 10시 15분 쯤에 미리 도착해서 예약 걸어놓고 있었다.

 

나보다 빨리 온 사람이 몇팀이나 있을 까 했는데 5팀 있었다.

오전 11시에 오픈하기 때문에 그 전부터 와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다.

 

가게 문 앞에 있는 태블릿에 핸드폰 번호를 입력하면 차례대로 들어가는 방식이다. 핸드폰에서도 몇 팀이나 남았는지 알 수 있기 때문에 주변 산책을 하다가 와도 된다.

 

다만, 이름 불렀을 때 그 자리에 없으면 다음 순번으로 넘어가는게 원칙이기에 사람들이 얼마나 빠졌는지 꼭 확인하자.

 

오전 11시에 와서 몇 팀이나 대기 걸었나 보니까 63팀이 걸었다. 오픈 시간에 와서 걸면 63팀이 먹는걸 기다려야 한단 소리.

 

2시간은 기다려야 먹을 수 있다는 얘기가 괜히 나오는 얘기가 아니다.

가게 내부에는 총 17 테이블이 있다.

 

내가 먼저 와서 대기 걸어놓고 부모님하고 동생은 오픈 시간 맞춰서 천천히 걸어왔다. 11시 좀 넘어서 6번째로 입장할 수 있었다.

 

메뉴판에는 들기름 막국수가 없다.

고기리 막국수에서는 비빔막국수, 물막국수, 들기름 막국수가 있는데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들기름 막국수는 메뉴에 없다. 그냥 주문 할 때 들기름 얘기하면 된다.

 

우리 가족은 시킬 때 사리 추가는 안했는데 다른 테이블 보니까 주문할 때 처음부터 사리까지 주문하더라.

 

사리주문, 막걸리, 포장메뉴

사리 주문은 인원수대로 막국수 주문시 사리 추가를 받는다.

 

36개월 미만 아기에게는 아기국수가 무료로 나온다. 어린이국수라고 3,000원 짜리도 있는데 어린이국수하고 아기국수는 어떻게 나올련지..

 

국수보다 수육이 먼저 나왔다. 수육은 (중) 으로 시켰다. 19,000원인데 4인 기준으로 먹었을 때 막국수랑 먹기에 양이 딱 적당한 수준이다.

 

2인기준으로 오면 수육 (소)에 막국수 2인분에 사리 추가까지 한다는 사람들도 많다.

들기름하고 물 시키고, 비빔 사리 추가하면 3개를 다 먹어볼 수 있다고.

 

수육은 딱 수육 맛이고 깔끔한 편이었다. 잡내도 안나고 이 가게 자체가 회전이 잘돼서 그런가 고기도 좋아보였다. 국수랑 같이 맛있게 먹었다.

 

내가 시킨건 아니고 어머니하고 동생이 비빔 막국수를 시켰다.

비빔막국수를 내가 한 그릇을 다 해치운건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비빔막국수는 특별한 맛이 느껴지진 않았다.

근데 여기가 막국수 면 자체는 정말 맛있다. 한 1~2시간 기다리면 시장이 반찬이라고 무엇을 먹어도 다 맛있지만.. 

 

먹어본 사람들마다 맛있다고 입 모아 얘기하는 들기름 막국수. 비쥬얼부터 기대된다. 내주시면서 지금 이 상태로 먹다가 1/3 먹었을 때였나 1/3이 남았을 때였나 면수 좀 더 넣어서 먹으라고 하신다.

 

많은 사람들이 추천에 한껏 기대하고 먹은 들기름 막국수. 고소한 들기름 향이 입안에 쫙 퍼지고 메밀 맛도 올라오니 정말 맛있다. 메밀면 끊어지는 정도도 딱 적당하다.

 

예전에 서관면옥에서 골동냉면 먹었을 때도 고소한 맛과 재료들의 식감이 좋았는데, 여기는 식감 자체는 없지만 고소한 맛 하나는 일품이다.

 

마지막까지 수육하고 같이 먹었던.. 

수육 먹고 막국수 먹고 아버지는 막걸리도 시켜서 먹었는데 11시 5분 쯤 들어갔다가 11시 25분 즈음 가게에서 나온 것 같다. 20분 만에 빠르게 해치우고 바로 나왔다. 

 

사람 많은 집은 괜히 또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어서 더 빨리 먹는 감도 있다만..

 

와보니까 맛있긴 맛있는데 난 솔직히 진짜 2시간 기다려서 먹으라고 하면 이게 맛 있든 맛 없든 그렇게 까지 기다려서는 절대 못 먹는다.

 

주변 산책을 하든지, 아니면 오래기다릴거 같으면 주변 카페에 가서 시간 좀 보내도 될 것 같은 분들은 오시고..

기다리기 싫어하시는 분들이라면 웬만해선 추천하기 힘든 곳이다.

 

나야 앞으로도 부모님 집 가면서 겸사 겸사 종종 들릴 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가족바라기 2020.04.26 19:26 신고

    두시간이나 기다려야 하다니 저희집은 줄아서고 안먹을것같네요
    보는것만으로 만족합니다

  2. BlogIcon 디프_ 2020.04.27 12:02 신고

    헐 두시간이나! 막국수 맛 궁금해지는데요?ㅋㅋ 최근에 이영자씨 방송에 나왔던 그 뚝섬쪽인가.. 고깃집 가고보고 싶었는데 거기도 2~3시간 정도 기다려야 한다고 해서 안 갔었는데..

  3.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20.04.27 14:04 신고

    대기를 안 좋아합니다
    한 10분은 기다렸다 먹을 용의는 있습니다^^

  4. 바라기님 2020.04.27 14:48

    솔직히 다시는 안가고 싶은 맛입니다. 뭐하나 특별한게 없는 맛. 절대 웨이팅할집이 아닌것같은데 사람들이 줄을 섭니다.

  5. kks 2020.04.27 15:49

    사람들이 하도 많이 가길래 나도 아무런 생각없이 갔다가 한참을 기다려서 먹었지만 시간도 아까웠고 돈도 아까웠다.....나만 그랬을까?????

  6. 천원돌파 만원라간 2020.04.27 15:55

    면을 물에 말아먹는 느낌입니다. 굳이 저 가게에 가서 저 막국수 드실거면 사시는 곳 인근 막국수집 가서 양념 다 걷어내고 밋밋한 육수 붓고 들기름 뿌려드시면 됩니다. 그게 저 막국수 맛이에요. 혹시 제가 거짓말하고 있지 않을까 확인하고 싶으신 분은 가서 드셔보시면 알게될겁니다. 근데 일단 혼자가세요. 그래야 같이 기다려준 사람에 대한 미안함 같은건 없을 거거든요. 혼자만 억울하면 됐지.

  7. 동글애비 2020.04.27 17:51

    3번정도 가봤는데 여기 별론데.....

  8. 금동이네 2020.04.28 07:16

    별맛 없던데요 기다려서 까지는 아닙니다
    각자 입맛은 다르겠지만~~~

  9. mcclane 2020.04.28 08:18

    대표메뉴 들기름막국수 먹고나서 사리를 물막이나 비빔으로만 추가할수 있는데 고명 조금빠진 온전한 한그릇이 나오더라구요.
    물막은 평냉3대집들 씹어먹을정도구요
    수육은 반드시 드세욧
    근처살면 일주일에 한번은 가고싶은집

    덧,조미료 육수 입맛 초딩주둥이들은 가지마시길!

  10. 역대 2020.04.28 09:15

    왠만한 평양냉면집 냉면보다 훌륭한 막국수입니다. 워낙 깨끗하고 정갈한 음식이라 조미료 음식을 선호하는 분들은 혹평하지만 오랫동안 변하지 않고 장사하시길 바랍니다

  11. 노으리 2020.04.28 11:53

    기다리지 않고 먹을 수 있다 하더라도 안갑니다...진짜로 맛 별루애요....차라리 강원도 고성 백촌막국수가 그나마 맛있습니다..

  12. 자이르 2020.04.28 22:13

    막국수로는 백촌에 평냉으로는 평양면옥이나 우래옥에 안되는 어중간한 포지션이 강점이라면 강점이랄까
    국수값보다도 기다리는 시간의 가치가 아쉬운 집

  13. BlogIcon 라오니스 2020.04.30 20:39 신고

    이 집 유명세는 여전하군요 ...
    여기서 막국수 먹고서 맛없다는 사람 못봤으니까요 .. ㅎㅎ
    대기 걸어놓고, 어디서 식전 커피를 마시고 와서
    후식으로 막국수를 먹어야겠습니다.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20.05.01 20:45 신고

      ㅎㅎㅎ 전 미리 가서 대기 걸어놓고 차에서 게임하면서 여유를 만끽하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백촌막국수에서 기다리는거보단 좀 더 나은게 주변에 카페가 몇군데 있어서요 ^^

  14. 2020.05.03 03:09

    비밀댓글입니다

  15. BlogIcon 슬_ 2020.05.07 12:48 신고

    인기가 엄청난 집이었군요... ^^;;
    두시간 기다려야 한다니 아마 저도 못갈 것 같아옄ㅋㅋㅋㅋ
    그러나 들기름 막국수 비주얼을 보니 납득이 되려고 하는... 맛나보이네요!

  16. 날다람쥐전투기계 2020.05.14 09:26

    면은 전국적으로 봐도 탑티어에 들어간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머지 부분에서 많이 실망스러운 집 인것 같아요
    딱 무난하게 맛있는 수준인데 본인들이 하는 요리에 대해 자부심이 높다고 해야하나...말그대로 탑티어지 국내탑은 아닌데 말이죠

  17. BlogIcon Deborah 2020.06.05 03:50 신고

    정말 오랜만에 들렸는데 잠수 중이네요. 잘 계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