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내가 대학교 친구 중에 정말 친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한 명 있는데, 이 양반이 수원에 산다.

(정확히는 빠른이고 학교도 1년 일찍 들어와서 호칭은 형이긴 함.)


근데 학교 친구들 모임 가지면 대부분 서울에서 보기 때문에 수원은 갈일 없었는데,

내가 맨날 나 수원 가면 가보정 사주나? 이 소리 하면 헛소리 하지 말라고 했다.


그 이유는 내가 가보정 고기가 1인분에 5만원이 넘어가는걸 알고 한 소리였고,

형도 가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이러고 넘겼다.


근데 저번주에 형 생일이 있기도 하고 지금 이 형이 본인이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위해 공부하고 있는 중이라

내가 가보정 한번 산다고 따로 보자고 하고 만났다.

(원래 보는 멤버들이 4명인데 내가 4인분 낼 엄두는 안남.)



회사 퇴근하고 금요일 저녁에 광교로 넘어와서 버스 타고 가보정 앞까지 왔다.

가보정 까지 오는데도 광교중앙역에서 얼타서 조금 애먹긴 했다.


내가 제목에 대기업 갈비집이라고 했는데, 난 살다살다 5층 건물 하나 전체가 갈비집인것도 처음봤는데

심지어 이 본점 주변에는 1관부터 3관까지 있고 다른 곳에도 점포가 2개 더 있다.


확실히 갈비계에서는 대기업이라 부를만 하다.



이렇게 가게가 넓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차 있어서 들어가서 조금 앉아있다가 안내를 받았다.

정말 길게 늘어져있는 테이블을 지나서 신발 벗고 들어가는 좌석으로 갔다.


대충 가격은 보고 갔고 한우 양념갈비 1인분 53,000원 짜리로 일단 2개 시켰다.


앞에 형이랑 가보정 얘기하는데, 나는 일단 가보정 오는게 처음이었다.

형은 수원 사람이라서 가보정을 이전에 몇번 왔었는데 한창 많이 오기도 하다가

몇년 전에 가보정 한번 왔을 때 예전 맛이랑 너무 달라진걸 느끼고 나서 안 오고 이번에 온 것도 오랜만이라 했었다.



일단 가보정에서 가장 좋았던건 서비스가 정말 좋았다.

애초에 처음 안내받을 때 부터 시작해서 테이블마다 직원분이 전담으로 붙어서 갈비 하나씩 다 구워주시고,

뭐 부족한건 없는지 물어보시는거에 아, 서비스 하나는 일단 정말 좋구나 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갈비가 아무래도 양념 되어있으면 쉽게 타기도 해서

구워져있는거 다 먹기 전에는 냅둬달라고 하고 천천히 먹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나오는 반찬들이 많았다.

내가 고기 먹고 반찬 먹으면서 느낀건데 가보정은 갈비집이라는 개념 보다는 

그냥 고기가 메인 디쉬로 나오는 한식집이라고 생각하는게 더 맞을 것 같다.


솔직히 고기는 좀 달기도 하고 엄청 맛있다는 생각도 안들었다.

무난하게 음~ 괜찮네. 이 정도랄까.


기본적으로 나오는 반찬들도 대부분 평균 이상은 하는데 전체적으로 음식이 좀 달짝지근하다.

나야 그냥 먹는데 단 맛 싫어하시는 분들은 잘 안 맞을 것 같다.



반찬은 하나 하나 다 괜찮긴 했다. 파채도 좋았고 호박 샐러드도 좋고 상추무침도 딱 알맞았고.

아까 얘기했던대로 고기는 맛있는데 솔직히 1인분에 53,000원 낼 정도는 아니었다.


미리 결론만 얘기하자면 가보정은 한번 가본 경험으로 족한 곳이었다.

그렇다고 가서 돈 아깝다! 이런 생각까진 아니었다.


둘이서 맛있게 먹고 나올 수 있었다.



고기 다 먹고 나서는 후식으로 수정과가 나온다.

내가 한 입 마시고 찍어서 그런가 수정과 위에 기름기가.. 



이 날 식사를 안 시키고 고기를 1인분 더 시켜서 엄청 배불렀는데, 

마지막에 약과 나온건 또 먹어야 하지 않겠냐고 해서 약과까지 먹었다.


고기 1인분 시키고 나서 좀 후회한게, 고기 더 시키는거 보다 식사류 시키는게 더 나았을 거 같은데

같이 온 형은 남은 고기도 맛있게 먹어서 기분 좋게 나왔다.


가격은 좀 비싸기도 해서 다시 올 생각은 없다만, 

가보정 가보정 말만 하다가 어떤 곳인지는 알게 되어서 좋았던 시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오니스 2020.02.12 20:32 신고

    가보정에서 고기는 못 먹고, 점심에 갈비탕만 한번 먹어봤습니다. ㅎㅎ
    가격이 정말 후덜덜하네요 .. 좋은 고기를 써서 그런것이라 생각해봅니다.
    맛있는 음식으로 좋은 시간 보내셨기에 오랫동안 기억에 남으시겠습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20.02.14 07:28 신고

      잘 먹고 얘기도 잘 하고 왔습니다. ㅎㅎ
      다른 리뷰 보다보니 어떤 분들은 너무 급하게 먹고 나오는 느낌 든다고 했는데,
      전 들어가서 천천히 구워달라고 얘기하기도 했고 다 먹고 얘기도 좀 더 하다 나오긴 했습니다 ㅎㅎ

  2.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20.02.13 08:31 신고

    가격이 엄청나네요.
    고기가 얼마나 맛있을런지는 모르갰지만 쉽게 가지는 못할듯..
    여긴 접대나 비즈니스 목적으로는 괜찮겠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20.02.14 07:29 신고

      그냥 먹으러 간다기 보다 가족 단위로 오시는 분이 많았습니다.. ㅎㅎ
      가끔씩 기분내러 가는 느낌이거나 부모님들 모시고 사드리려고 가는게 크긴 하네요.
      반찬도 많아서 그럴법하고요.

  3. 막강최강 2020.02.14 01:56

    가보정 반찬 웬만한 정식집 뺨치게 나오고, 미국산양념갈비도 부드럽고 맛있어서 부모님 모시고 자주 갔었는데, 근래 1년 몇달 사이에 34천원에서 44천원으로 오름. 점심 정식도 19천원에서 27천원으로. 인건비가 제조원가의 얼마나 차지하는지 몰라도 심해도 너무 심한듯...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20.02.14 07:30 신고

      제가 예전에 안 가보고 이번에 처음 가서,
      전에는 어떤지 잘 모르겠지만..
      제가 느낀 감정도 비슷합니다.
      전체적으로 잘 나오는건 맞는데 내가 돈을 이 정도까지 내야하나? 라는 생각은 있네요.. ㅎㅎ

  4. Erjejenend 2020.02.14 14:23

    여기포함 수원 3대갈비집 죄다 고기품질 최하에 맛없음.

  5. 좋은 고기는 물에 안담근다.. 2020.02.14 16:02

    진짜... 제대로 드시고 후기 쓰시는 건가요??

    고기 질기고.. 얇고...... 가격은 서울 청담동 후려 치는데....

    수원 갈비 다 맛없음...... 진짜 맛집 많이 알고 있는데... 수원은 다 탈락임

  6. Changyong Lee 2020.02.14 20:37

    수원은 원래 남문의 돼지 양념갈비가 유명했는데
    어느 순간 소갈비가 유명하다라는 ㅡㅡ;;
    이 무신 경우인고...

  7. 서대문김박사 2020.02.14 22:01

    가보정 매니아 였는데 가격이 사악하게 오른후로 않갑니다. 생갈비 250그램이 72,000원이면 미친거죠. 차라리 뚝심한우나 대도식당 가서 먹지. 한달에 3-4번 가다가 기분 나빠서 발끊은지 6개월 되었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20.02.14 22:04 신고

      글에도 저랑 같이 갔던 형이 그런 얘기 했습니다.
      예전에는 가보정 자주 왔었는데, 어느 순간 딱 맛이 변한거 같아서 그 뒤로는 잘 안 오게 됐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