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자친구와 꽤나 바쁜 하루 일정을 보내고 마지막으로 간 곳은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었다.

원래 광장시장에서 육회를 먹으려고 했으나.. 저녁 9시 좀 넘기면 마감하고 닫는다해서 뭐 먹을까 하다가,

비교적 가까운 동대문까지 걸어가서 DDP에서 하는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에 가기로 했다.


작년 가을에는 하늘공원 갔다가 문화비축기지에서 하는 야시장을 갔었는데,

거긴 규모도 작고 사람들도 많이 없어서 좀 휑한 기분이 들었다.


나름 도시재생으로 꽤 큰 프로젝트인데 문화비축기지가 아직은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것 같다.


하여튼, DDP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 도착했다. 



야시장이라는 말 처럼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은 저녁부터 시작한다.

하는 장소에 따라 다르지만 여의도, 반포, DDP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6시 부터 11시까지 한다.


2019년 밤도깨비야시장 기간은 4월 5일부터 10월 27일까지 진행한다.


야외인 특성 상 날씨가 추워지면 파는 사람이나 노는 사람이나 추워서 뭘 하질 못하니.. 겨울에는 안하는게 상책이다.

(10월 달만 돼도 꽤 추워진다.)


반포나 여의도야 말로 사람들 미어 터져서 뭐 하나 사먹는데 1시간은 기다려야 하는데,

DDP도 사람들이 꽤 많았다.



여기껀 안 사먹었는데 그냥 사진만 찍었다.

뭔가 맛있어 보여서 찍었는데..



일단 목이 말라서 여자친구한테 줄 서있으라 하고 나는 쥬스를 가장 먼저 사왔다.

파인애플 자몽 쥬스 4,500원.


아, 그리고 밤도깨비 야시장에서는 카드 사용도 가능하다.

서울시에서 하는 제로페이인가? 그거 쓰면 혜택도 있다고 하니 참고하길 바란다.



기분이 저기압일 때는 고기앞으로 가라.. 명언..

타코를 파는 곳이 있어서 여기서 먹을 걸 구매하기로 했다. 



야시장에 있는 푸드트럭이 좋은건 그냥 먹다가 배부르면 그만 먹고 배고프면 돌아다니면서 먹고 싶은걸 또 먹으면 된다.



사진에서 보이는 바와 같이 사람들이 많고 자리는 협소한 편이다.

그래서 그냥 앉을 수 있는 자리만 생긴다면 앉는게 상책이다.


테이블에 의자까지 딸린 자리에 앉기가 여간 쉬운 일이 아니었다.



나이스세트라고 비프타코에 프라이즈를 하나 선택할 수 있었다.

가격은 9,000원.


우리는 칠리치즈 프라이즈를 시켰는데 그냥 감자튀김에 스위트 칠리소스하고 치즈 소스를 뿌린거다.

맛은 그냥저냥. 그냥 냉동 감자튀김맛..


사실 가성비나 맛 생각하고 먹는 곳은 아니다.


--


좀 고무적인게 야시장에 외국인 관광객들이 굉장히 많이 보였다.

아무래도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2015년에 시작하고 나서 2016년에는 방문객이 약 330만명, 2017년에는 500만명으로 

2015년 시범 운영할 때 30만명이었던걸 생각하면 정말 폭발적으로 증가했는데,


아마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도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홍보가 된 듯 하다.

아무래도 가이드북에 소개가 된 것 같다.



이거 이외에도 오미자 쥬스도 하나 먹었고..

 사진에 보이는건 큐브 스테이크인데 이건 9,000원이었다.


이것도 뭐 그냥저냥.. 고기니까 먹는다! 라는 느낌.

사실 고기는 정말 맛 없기가 힘들어서..


대체적으로 음식들이 맛있다고 할 순 없지만 나름대로 이런 야시장 분위기를 즐기는 것도 재밌었다.


다음 번에는 한강 쪽으로 한번 가보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디프_ 2019.05.23 11:31 신고

    반가운 ddp!! 패션쇼 같은거 할때 항상 구경가본다해놓고 매번 갈때는 한산할때만 가는곳..ㅋㅋㅋㅋ
    여기도 밤도깨비야시장이 열리는 줄 몰랐네요

  2. BlogIcon Za_ra 2019.05.23 15:51 신고

    저 주변에는 저런 음식만 파는 푸드 트럭만 있나요?
    옛날에는 대체로 음식이 저렴했는데 가격이 ㅎㄷㄷ 하네요

  3. BlogIcon 오렌지훈 2019.05.23 20:59 신고

    가본 지 오래되었는데 대신 올려주시니 감사합니다^^ 공감하고 갑니다.

  4.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5.24 07:24 신고

    중국인들이 관광을 많이 오는 모양이군요.
    푸드 트럭 사장이 중국말로 설명이 가능하다는게 눈에 띄이는군요..ㅋ

  5. BlogIcon Deborah 2019.05.25 14:37 신고

    맛이 없었나요? 저런.. 그래도 같이 데이트 했다는데 의미를 두심이 ㅎㅎ

  6. BlogIcon 큐빅스™ 2019.05.25 22:55 신고

    요즘 낮에 더워서 야시장에서 밤에 노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7. BlogIcon 히티틀러 2019.05.27 23:44 신고

    전 여기말고 청계천에서 열리는 밤도깨비 야시장만 가봤어요.
    딱히 뭔가 특이한 메뉴가 있거나 하는 건 아니고, 다들 돌아가면서 하는 느낌은 있더라고요ㅋㅋ
    그래도 카드를 받아주는 게 편리했어요.
    요즘 현금을 가지고 다니지 않을 때가 대부분이라서 현금 내야하는 경우는 참 난감했거든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6.04 20:25 신고

      메뉴가 사실 다들 비슷비슷하긴 하죠.. ㅋㅋ
      큐브스테이크나 꼬치나 등등..
      음료야 뭐 한정적이고요.
      그냥 밤에 시원한 바람 맞으며 먹는다는 기분이 좋죠.. ㅋㅋ
      확실히 카드 되는게 편하긴 편해요.
      어느 순간부터는 필요한 현금 아니면 안 들고 다니게 되더라고요..

  8.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9.05.28 02:54 신고

    ddp는 공연을 보러 갔었던 적이 있습니다. 먹거리도 많고, 건축물이 특이하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