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실 2018년 9월 9일에 한국으로 들어오고 나서 벌써 8개월이란 시간이 흘렀다.

원래 여행기를 다 마무리하고 나서 마지막에 131일간의 여행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길을 쓰려고 했지만,

최근에 생긴 포스팅 + 귀국 전에 일본 여행 포스팅도 써야할 것들이 좀 많아서 계속 미루다가 결국엔 귀국길 이야기를 쓰면서 

동유럽 여행기를 일단 마무리할까 한다.


동유럽 여행기를 쓰려고 지난 여행기를 정리하기 시작했고.. 여행도 잘 다녀왔고..

블로그는 항상 소소하게 해야된다 생각하지만 1년 사이에 블로그에 적은 포스팅도 꽤나 많아졌고 

하루에 일정 시간을 꾸준히 투자하며 여전히 블로그를 하고 있다.  


사실 지금 정도가 가장 적당한 듯 하다.

내 일상생활에 무리가 안 갈 정도로만 블로그를 하고 있고, 

적당히 기록한단 의미로 쓰고 있다. 그래도 재밌으니까 계속 하고 있는 중.


이 이야기는 2018년 9월 9일, 내가 지난 131일간의 여행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이야기다.  


5일 동안 친구네 집에서 잘 묵었다. 12시 비행기여서 나리타 공항까지 가려면 아침에 나와야했는데, 나가려고 준비하니까 친구도 잠에서 깨서

자던 옷 그대로 마중을 나와줬다. 잘 먹고 잘 쉬다 간다!

내가 일본 와서 맨날 늦게까지 자고 있으니까 너는 일본에 자러 왔냐면서 좀 나가서 돌아다니라고.. 

친구한테 사진 써도 되냐고 물어봤지만 안된다고 했기에 스티커로 처리..

내가 온다고 해서 친구가 베개부터 매트리스, 이불까지 세트로 구매했다.

집 갈 때는 잘 정리해놓고 왔다. 5일 동안 편히 묵을 수 있었다.  

한국으로 돌아 갈 때는 나리타 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비행기를 예매했다.

스카이라이너를 타고 나리타 공항으로 가는게 가장 합리적인 선택이었지만.. 

시간 대가 애매해서 그냥 나리타 공항으로 가는 일반 전철표를 구매했다. 가격은 1030엔.

나리타 공항으로 가는 길.. 닛포리 역에서 타서 나리타 공항까지 가면 일반전철로 대략 1시간 20분 정도 걸린다. 

아침도 안 먹고 일찍 나와서 배고픈 나머지 편의점에서 먹을 걸 좀 샀다만..

전철 안에서 먹는 것도 에티켓이 아니라서 가만히 들고 나리타공항까지 갔다.

너무 배고픈 나머지 빵 반 개는 그냥 먹긴 했다만.. 

나리타 공항으로 도착했다. 역시나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았다. 

이 때 까지는 한국으로 돌아가는게 실감이 나지 않았다. 

또 일본에 오십시오.

그래, 사실 일본 정도면 앞으로 갈 일이 많은 나라겠지.

올해 여름에도 일본을 한번 갈까 생각하고 있는데 언제가 될지, 어디가 될진 모르겠다. 

가장 유력한 후보지는 나고야다..

나고야 얘기하면 볼 것도 없는데 왜 가냐는 얘기가 좀 많은데, 나는 일단 가나자와에 가고 싶어서 나고야로 들어갈 예정이다. 


비행기 시간도 남았고 도토로에서 마지막으로 아이스 카페오레를 사서 메론빵과 같이 먹었다.

아까 못 먹었던 그 빵..

면세점에서 마지막으로 쇼핑을 한다.

로이스 초콜릿하고 로이스 감자칩도 사고 아버지가 부탁했던 발렌타인도 사고..

진에어를 타고 한국으로 돌아갔는데 이 때도 지연이 됐었다. 정말 끊을 수 없는 지연과의 악연..

마지막까지 나를 괴롭혔다. 다행히도 여기선 한 30분 정도만 지연됐었나..

비행기에서 나눠주는 여행자 휴대품 신고서를 작성하는데 평상시와는 좀 다른 기분이 들었다. 

대한민국에 입국하기 전에 방문했던 국가, 총 17개국. 여행 기간 131일.

그리고 갈 때와 똑같이 배낭에 캐리어에 두 손 한 가득 쇼핑백을 들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외국에서 다 버리고 한국에는 가볍게 가방 한 개 들고 온다! 라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는 어떻게 된게 버릴 수가 없어서 계속 가지고 다녔던 것들이 많다.

동생하고 어머니는 여행 중에 유럽에서 한번 보긴 했지만.. 아버지는 131일만에 봤다.

내가 출발할 때, 그리고 한국으로 돌아올 때 배웅과 마중을 둘 다 나와주신 부모님이다.

한국에 들어오니 모든게 새로워보였다.

집에 도착해서 간단하게만 짐을 풀고 동생과 저녁으로 먹을 고기를 사러 가는 길.

우리 집 앞 풍경, 매일 볼 수 있는 모습인데 이 마저도 왜 이리 특별하게 느껴지는지.

(8개월 지난 요즘은 다시 시큰둥 해졌지만..)

이렇게 집밥을 먹으니 정말 한국에 돌아온 기분이 들었다.

그리고 온 몸이 정화되는 기분이랄까.

역시 나는 한국음식을 먹어야 하나봐.


이렇게 귀국길은 마무리 되었다. 위니의 동유럽 여행기 마지막 포스팅은.. 

그래서 131일간의 여행이 나에게 남긴 것은? 을 쓰려고 한다. 

그건 다음 이야기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atrick30 2019.05.07 08:50 신고

    ㅎㅎ긴 시간만큼 많은 소중한 것들을 배우셨을 것 같네요 ㅎ
    제 아들도 이렇게 키우고 싶어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5.07 12:57 신고

      새로운 세상, 새로운 사람들..
      만나는게 다 좋은 추억들이었어요.
      저도 여행을 이렇게 좋아하게 될거란 생각은 안해봤는데,
      어느 순간 부터 이렇게 되어버렸네요.. ㅎㅎ
      23살부터였나 그랬을거예요. ㅎㅎ

  2.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5.07 08:50 신고

    여러 나라를 장기간 여행 하신게 앞으로 살아 가시면서 큰 도움이
    분명 되실것입니다.
    잘 하셨습니다.^^

  3. BlogIcon 큐빅스™ 2019.05.07 12:24 신고

    우와.. 정말 부럽기만한 여행이네요.
    직장 다니다 보니 131은 꿈도 꾸지 못하네요 ㅠㅠ
    많은 경험으로 살아가면서 큰 힘이 될 것 같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5.07 12:56 신고

      저도 이제 일 다니다보니까 131일 가는건.. ㅎㅎㅎㅎ
      생각도 못하고 있습니다.
      중간 중간 나갔다 올 순 있겠지만 한동안 몇개월 여행은 힘들지 않을까.. 생각하네요.. ㅎㅎ
      여행의 추억 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

  4. BlogIcon 멜로요우 2019.05.07 13:55 신고

    우와 부럽네요.ㅋ 저는 매번 여행가는게 동남아쪽이라 동유럽은 꿈도못꾸고 있었네요.ㅠㅠ 저도 일과 육아를 하다보니 에휴. ㅠ

  5. BlogIcon 슬_ 2019.05.07 15:29 신고

    아니 벌써 들어오신지 8개월이 지났다니 세월아... ㅠㅠㅠ
    가나자와 좋지요! 추천드립니다. 일단 수산시장에서 회덮밥은 꼭 드세요.....ㅋㅋㅋㅋ
    전 올해는 해외여행 계획이 없는데... 유럽! 가고싶어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5.09 07:45 신고

      그러게요 ㅜㅜㅜ
      시간 엄청 빨리 지나가네요.. ㅋㅋㅋ
      여행 끝난지 벌써 8개월..
      더 이상 지체하면 안될거 같아서 여행기는 마무리 했는데 음식점이나 숙소 리뷰는 산더미네요.. ㅋㅋ
      가나자와 회덮밥 기억하고 있겠습니다..
      예매를 하긴 해야 하는데 아마 겨울에 갈거 같아요..

  6. BlogIcon 라미드니오니 2019.05.07 17:49 신고

    여행지는 영국,스페인이 보이는데 실상 동유럽을 도셨나보군요. 전 신혼여행을 그쪽을 돌아다녔죠ㅎ반가운 이름의 여행지를 만나보게될것같네요.기대하겠습니다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5.09 07:42 신고

      ㅋㅋㅋㅋ 마지막에 영국하고 스페인에 있었고,
      그 전에는 쉽게 들어보기 힘든 여행지를 돌고 있었습니다..
      요즘 생각하면 아이슬란드를 다녀왔어야 하나 생각도 드네요 ㅎㅎ
      욕심은 끝이 없는..

  7. BlogIcon 히티틀러 2019.05.10 00:19 신고

    여행기 마치신 거 축하드립니다.
    여행하신 것도 부럽지만, 여행기 마치신 게 더 부럽ㅠㅠ
    다음 편은 그냥 가벼운 에필로그니까~~
    저는 며칠 다녀온 여행기가 아직도 산더미네요ㅠㅠ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5.10 04:46 신고

      여행기도 완전히 끝난건 아닌데..
      나머지는 천천히 써도 되는 것들이라 끝냈네요 ㅜ
      카테고리에는 좀 더 추가되겠지만요.
      저도 사진 정리 해놓은 폴더는 꽤 있는데 언제 써야 할지 모르겠어요 ㅋㅋㅋㅋ
      하루에 쓰는 양도 한계가 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