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의 여행이야기 :: 송정에서의 해돋이
본문으로 바로가기

송정에서의 해돋이

category Winnie Gallery 2018. 2. 5. 00:47
반응형



 내가 여행을 다닐 때 어떤 도시건 중요하게 생각하는 행동 중에 하나는 그 도시에서의 일몰을 보는 것이다. 아무래도 하루 일정의 마무리를 일몰과 이어지는 야경을 보는 것으로 하면 기분이 참 좋았다.

 근데 여행하면서 일몰이 아닌 일출을 본 기억은 거의 없다. 아침 잠이 많은 나는 여행을 다니면서 일출이랑 인연은 없었고 바라나시에서 철수가 끄는보트를 타면서 봤던게 내가 여행 중에 만난 유일한 일출인 것 같다. 


 여행에서도 일출을 안보기도 하고 한국에서도 일출을 안 보기는 매한가지이다. 더군다나 신년 맞이 해돋이를 그 추운 1월 1일에 보러 가는건 내 인생에 있어서 거의 없다고 봐야하는데 근 10년 동안 딱 한번 있다. 바로 2009년 송정에서 본 해돋이다.

 딱히 송정에서 해돋이를 볼 생각은 없었다. 그런데 어떻게 보게 되었냐?

 고등학교 때 친하게 지내던 친구들은 철도에 관심이 많았던 친구들이고, 친구들이 하고 있는 철도 친목 커뮤니티에서 부산으로 신년 맞이 여행을 간다길래 나도 따라갔었다. 2009년 마지막 날을 부산으로 내려가서 여행을 하고 다음 날 새벽에 다 같이 일어나서 해돋이를 보는 일정이었다.

아직도 기억난다. 이 때 부산에 내려가서 저녁으로 육곳간이라는 고기뷔페에 가서 저녁을 먹었는데 그 때 고기를 너무 많이 먹었는지 나는 엄청나게 체를 했고 결국엔 새벽에 잠에서 깨어 화장실에서 엄청 토를 해서 해돋이를 볼 수 있을지 사람들이 많은 걱정을 했었다. 컨디션은 안 좋았지만 약을 먹고 나가서 2010년 첫 날 해돋이를 볼 수 있었다.


 이 사진은 그 때 송정에서 찍은 2010년의 첫 해돋이 사진이다. 필름카메라로 찍은 사진인데 당시 장갑도 안 끼고 있어서 추위에 벌벌 떨면서 찍었던 기억이 난다. 앞으로 살면서 새해 첫 날 해돋이를 보러 가는 일이 얼마나 있을까? 아마 빨간 날이라고 해가 중천에 뜰 때 까지 자고 있을 내 모습이 눈 앞에 선하다.

반응형

'Winnie Galle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가을, 필름카메라를 들고 바라본 한강  (17) 2018.10.18
시부야 횡단보도를 담는 사진 스팟  (4) 2018.09.12
송정에서의 해돋이  (0) 2018.02.05
신흥시장, 해방촌  (0) 2018.01.23
당신의 미소  (0) 2018.01.14
프라하의 연인  (2) 2018.01.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로그인이 해제되었나요? 로그인하여 댓글 남기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