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의 여행이야기 :: 소주 한 병 만원의 시대, 진짜 이거 맞아?
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물론 한라산이 만원. 그래도 한 병에 만원은 좀..

 저번에 대학교 친구들 만난다고 서울 번화가에 있는 이자카야를 약속 장소로 잡았다.

이자카야 같은 곳을 가면 아무래도 방으로 주는 경우가 있고 하니, 조용한 분위기를 좋아하는 멤버들 특성 상 가려고 했지만.. 

방이 아니라 뚫려있는 구조라 더 시끄럽더라. 완전히 잘못 생각했었지.

  

 사실 그거보다 더 당황했던건 메뉴판에 적혀있는 숫자였다.

바로 소주 한 병 가격이 10.0 으로 적혀있는거 아닌가?

 

 다시 보니까 그래도 한라산 소주가 만원이었는데, 참이슬/처음처럼도 7천원이나 하니까 뭔가 부담스럽더라.

사실 집에선 술 마실 경우에 아버지랑 먹는거 제외하고 소주는 아예 안 마시는 편인데.. 밖에서 한 병에 7천원이나 주면서 마셔야 하나..?

 

 그리고 이 날은 그냥 소주 말고 한라산에 토닉워터 타먹자고 하더라. 

그래서 한라산을 열심히 시켜 먹었다. 한 병에 만원.

일이 좀 늦게 끝나서 나중에 합류한 친구는 우리가 한라산 마시고 있으니 별 생각 없이 한라산 계속 시켜 마셨는데..

나갈 때 즈음 돼서 야.. 근데 이거 한라산 한 병에 만원인거 아냐? 하니까 깜짝 놀라더라.

무슨 만원이나 하냐고!!

 

 이래저래 물가가 많이 오른 요즘이긴 하지만..

 소주 한 병이 만원 한다는 사실에 후덜덜 거리고 3,000원 하던 아이스 카라멜 마끼아또가 양도 줄은 주제에 3,500원으로 500원 올랐다면서 부담스러워 하지만 주식에 물려있는 돈은 별 생각 없어지는 나를 되돌아보니 다소 씁쓸한 미소만 지어진다.

 

 아니, 그래도 진짜 소주 한 병에 만원은 좀 심했잖아!!!!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로그인이 해제 되었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