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의 여행이야기 :: 2022년 새해를 맞이하며
본문으로 바로가기

2022년 새해를 맞이하며

category 개인적인 잡담 2022. 1. 1. 00:48
반응형

2022년 새해가 밝았다.

꽤나 오랜만에 글을 쓰는 듯 하다.

나름의 변명을 섞자면 코로나 이후로 나갈 일이 드물어지니 글을 쓰는 빈도수도 점점 줄어드는 듯 했다.

 

아이폰에서 갤럭시로 넘어가고 나서 좋았던 점 하나는, 핸드폰 배경화면이 자동으로 바뀌는 것이었다.

여행 테마를 고르면 대략 10장 정도 되는 사진들이 2주 간격으로 바뀐다.

저번 테마에선 트라카이 성인 듯 하길래 사진을 넘겨보니 역시나 내 생각이 맞았다.

이렇게 우연 찮게 가본 곳의 사진을 보게 되면 잠시나마 추억에 빠진다.

 

블로그에 새로운 글들을 채워 넣어야 하는 시점이 다가오는 듯 하다.

나름의 소식을 전하자면 새해를 맞이함과 동시에 결혼식이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아마 결혼식을 마치고 신혼여행까지 다녀오고 몸과 마음 둘 다 여유가 생길 때 즈음 다시 글을 쓰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신혼여행은 제주도로 갈 예정입니다.)

 

저의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 모두 2022년 새해는 좋은 기운 가득하시고 건강하시길 빌겠습니다.

올 한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로그인이 해제 되었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