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의 여행이야기 :: 제주, 푸짐한 한 상 차림의 산방산초가집
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돌고래 포인트를 보고 나서 점심을 먹으러 온 곳은 산방산초가집이라는 식당이었다.

 

돌고래 포인트가 있는 대정읍 (남서쪽 해안가)에서 그 다음 가려던 코스가 오설록 티 뮤지엄이었는데, 그 중간에 갈만한 식당을 찾다보니까 왠지 다 애매하더라.

 

그래서 식당 여러 개를 찾으면서 고민하다가 엄청 끌리는 곳은 없길래 결국 이 곳으로 가기로 했다.

차는 가게 앞에 있는 대로변에 주차하고 들어왔다. 

아마 이곳을 찾는 대부분의 손님들이 그렇게 하는 듯 했다. 가게에 전화 해보니 그렇게 얘기해주기도 했고.

들어가는 입구에도 '주차는 길가에' 라고 적혀있었다.

메뉴판 

산방산초가집 메뉴판

산방산 초가집의 대표 메뉴는 전복해물전골하고 초가집 밥상 (1인 22,000원)의 두 가지 메뉴가 있는 듯 했는데, 

우리는 초가집 밥상 2인을 먹기로 했다.

 

1인에 22,000원이면 꽤나 비싼 가격인데 나는 전복을 굉장히 좋아하는 사람이기도 하고 전체적으로 메뉴들이 푸짐해보이더라.

처음에 전복죽하고 밑반찬들이 나오고 바로 바로 전체 메뉴들을 갖다 주신다.

여기도 전복, 저기도 전복~

나온 메뉴 중에서 전복회는 좀 아쉬웠다.

내가 전복은 회로 잘 안 먹어봐서 그런가 찍어먹으라고 참기름이 같이 나오는데, 오독한 맛으로 먹는거 같다만 식감도 나한테는 그저 그랬고 조금 비릿한 향도 쌨던거 같다.

(전복 자체 물은 괜찮았는데 내가 비릿한 걸 잘 못 먹음.)

초가집 한상 메뉴 세팅

전복을 제외하더라도 고등어 구이만 쳐도 내가 워낙 좋아하는 생선이 고등어라 일단 마음에 들었다.

 

아마 고등어는 제주도 산을 쓰진 않을 거로..

회로 먹기엔 신선한 생물을 쓸 수 밖에 없는데, 고등어 구이용으로는 어떻게 해도 노르웨이산을 맛에서 이길 수가 없다. 

산방산초가집 전복구이
전복구이 한 입 하시죠. 이 사진 보니 전복 땡기네..

전복구이는 마요네즈 소스가 나오는데 여자친구는 마요네즈를 못 먹기에.. 나 혼자 찍어먹었다.

애초에 구우면 뭔 들 다 맛있다. 

산방산초가집 전복해물전골

초가집 밥상에 포함된 메뉴인 전복해물전골도 전골 위에 실한 전복들이 4개나 올라가있다.

일단 전복만 먹는다고 쳐도 왠지 본전은 뽑는거 같은 기분이 든다.

 

전골 자체도 깔끔하니 괜찮았고, 위에 있는 전복도 맛있었다.

근데 숟가락으로 떼서 먹으려고 해도 잘 안돼서 먹을 때 애를 먹긴 했다만..

 

 이 가게는 뭐랄까.. 엄청 맛있다고 얘기는 못하겠는데, 먹을 때 차려져있는게 많아서 그런가 한 상 차림을 푸짐하게 먹어서 기분이 좋았다.

 애초에 내가 전복을 좀 좋아하는 편이기도 하고.

 

 전복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괜찮은 선택이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조금 애매할지도?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로그인이 해제되었나요? 로그인하여 댓글 남기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