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최근에 막국수를 엄청나게 먹으러 다니고 있는데,

(문득 생각해보면 내가 이렇게 면을 좋아하는 사람이었나.. 생각 들기도 한다.)

 

난 개인적으로는 아직 평양냉면을 찾아서 먹으러 다니는 편까지는 아니다.

평양냉면의 맛이 좀 슴슴하게 느껴진달까.

 

오늘은 업무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일 때문에 송도에 왔었는데, 일정 전에 잠깐 짬이 나서 주변에서 회사분들이랑 점심을 먹고 왔다.

 

잠깐 일보고 오니 본부장님이 이미 고니면옥으로 네비게이션을 찍고 출발하셔서 선택권(?)도 없었다만, 딱히 나도 송도에서 가보고 싶은 식당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

 

송도의 중심부가 센트럴파크가 위치한 곳이라 한다면, 고니면옥은 그 중심부에서는 조금 떨어져있다.

 

송도 스마트밸리 지식산업센터 앞에 있는데 송도의 많은 건물들이 주차하는데 번거로운걸 생각하면 고니면옥은 비교적 넓직한 1층 주차장을 가지고 있어서 차로 올때의 메리트가 크다.

 

들어가면서 문 사진부터 남겨놓으니 회사 차장님(?)이 문 사진은 왜 찍냐고 하셨다.

그러니까 옆에서 본부장님이 ㅇㅇ이 블로그 하잖아~ 하면서 들어갔던.

 

송도 고니면옥 메뉴판

물냉면, 비빔냉면 9,000원

회냉면 10,000원

온면 9,000원

왕만두 6,000원

왕갈비탕 13,000원

 

냉면 먹기 전에 밑반찬하고 따뜻한 육수가 나왔다.

일반적으로 평양냉면집 같은 곳은 면수가 나오고 함흥냉면 집은 육수(?)가 나온다고 하는데..

 

 

냉면 먹기 전에 나오는 '따뜻한 물' 있잖아요.. : 클리앙

흔히 '면수'라고 하는데....면 삶은 물입니다. 달리 말하면 '국수 삶은 물'이죠. 메밀면을 삶아냈으니 그런 맛이 나야 정상이죠. 이런 물이 나오는 집은 대충 '아...이 집은 메밀면 쓰는구나' 라고 �

www.clien.net

과연 이게 무엇인가? 하고 나도 궁금해서 찾아봤던 글이다. 재미 삼아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다.

 

나하고 차장님은 갈비탕을 시켰고 본부장님은 회냉면을 시켰다.

근데 내가 아~ 회냉면을 시킬걸 그랬나.. 하니까 물냉면 하나 더 시키고 회냉면은 나눠 먹자고 하시는 본부장님..

 

내 자리 앞에 있는 양파는 갈비탕 찍어먹으라고 나오는 반찬이다.

밑반찬도 전체적으로 맛이 깔끔하고 좋았다.

 

회냉면

난 일단 기본적으로 비빔냉면과 회냉면(혹은 코다리냉면 등)이 있다면 무조건 회냉면으로 간다.

해봐야 천원에서 이천원 차이 나는데 고명이 뭐라도 더 올라가는게 맛있더라.

 

고니면옥 물냉면
고니면옥 왕갈비탕

갈비탕의 고기도 아주 큰 녀석들이 많이 들어가서 괜찮았다.

갈비탕 먹으면서 갈비탕의 고기 한점 먹고 회냉면 한 젓가락 먹다보니까 결국에 밥은 한 숟가락도 안 건드렸다.

 

일단 고니면옥에서 냉면하고 갈비탕을 먹었는데,

일단 여기는 맛의 호불호가 크게 갈릴만한 곳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생각하는 냉면을 먹는 그런 맛이랄까?

 

평양냉면 같은 경우는 호불호가 굉장히 강해서 나도 어디가 맛있다고 추천을 잘 안하는데,

 

여기는 엄청 맛있다고 얘기는 못하겠지만.. 정말 '깔끔하다.'

 

요즘 맛 없는 식당들을 다니면서 느끼는건데 크게 흠잡을 것이 없다는게 정말 큰 메리트라 생각한다.

송도까지 찾아가서 먹을 만한 집은 아니지만, 송도에 가게 된다면 왠지 모르게 생각날 것 같은 집이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수래공수거 2020.07.29 07:23

    맞아요,,
    식당 문 사진 찍는 분은 블로거입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