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전히 비는 많이 내리고 있었다.

속초 중앙시장을 둘러보고 닭강정을 하나 사고 나서 다시 속초시청으로 걸어간다..


여자친구랑 어디를 갈지 고민하다가 칠성조선소라는 카페에 가보기로 했다.


요즘 많은 카페들이나 문화공간들이 그렇듯 칠성조선도 역시 버려진 조선소를 탈바꿈해 만든 전시공간 겸 카페다.

어차피 있던 건물, 가만히 냅둔다면 쓸모 없는 건물들을 재생해서 살아있는 공간으로 만드는 곳들이 부쩍 많아졌다.


너무 여기저기서 다 하는거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곳들이 살아나고 있는 모습을 보면 앞으로도 이런 움직임이 더 있고, 또 잘 먹혔으면 좋겠다.


애초에 예전 같으면 무슨 폐허 같은 곳, 냄새날거 같은 곳, 먼지 많은 곳을 왜 좋아하냐? 라고 생각하겠지만

요즘은 또 마냥 폐건물을 그대로 쓰는 것도 아니고 인테리어 하면서 안한듯 하면서도 

이것 저것 신경을 많이 쓰고 또 그런 인테리어가 젊은 사람들한테 먹히는 시대다.


좀, 특이하긴 하잖아?


---


칠성조선소 카페 앞에는 주차하기가 힘들고 앞에 있는 직원분이 석봉도자기미술관 앞에 주차하라고 안내를 해주신다.

난 여자친구가 미리 이걸 찾아서 네비에 칠성조선소를 찍고 간게 아니라,


'석봉도자기미술관'을 찍고 갔다.


미술관 앞에 넓은 공터가 있고 거길 주차장으로 쓴다.

칠성조선소에 가도 그쪽에 있는 주차장을 쓰면 된다.


거기에 주차를 시켜놓고 1~2분 정도만 걸어가면 칠성조선소를 만날 수 있다.


(알바생인지 직원분은 비 오는 날에 우산 들고 사람들을 안내하고 있던..)



비가 꽤 많이 내렸는데, 얼마나 내렸냐면 위에 보이다시피

내리는 빗줄기가 카메라에 찍힐 정도로 내렸다.


칠성조선소에 처음 들어오면 이렇게 전시관이 가장 먼저 반겨준다.



칠성조선소 1952 - 2017



1952년부터 남아있는 칠성조선소의 흔적들.

밑에는 선박제원이라고 해서 책도 하나 있다.



1952년부터 원산조선소로 시작하여 칠성조선소, 그렇게 2017년까지 65년의 시간이 담겨있는 곳이다.

조선소라는 이름처럼 이곳은 배를 만들고 수리하고 해체했던 곳이다.


중간에 와이크래프트보츠라는 브랜드를 만들었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궁금해서 검색해보니까 레져선박을 만드는 곳이다.


카약하고 카누를 만드는 곳이고 브랜드에서 제작한 선박과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선박들도 있었다.



전시공간에서 나와서 보이는 또 다른 건물.

2층은 식당으로 되어있었는데 올라가보진 않았다.


배고프지 않아서 그냥 커피만 마시기로 했다.



전시공간과 떨어져있는 이 건물이 카페 건물이다.



커피는 조금 비싼 편.

아메리카노가 4,500원부터 시작하는데 고소한 맛의 원두와 산미가 있고 풍부한 맛의 원두를 고를 수 있다.


음료는 4,500원부터 6,500원까지.


케이크도 있었는데 배고프지 않았기 때문에 사진도 안 찍음.



리뷰 보니까 직원분들이 불친절 하다는 얘기들이 많은데,

딱히 그런거 느낄 것도 없었다.

주문 하고, 주문한거 받고 끝.


주문 받은 직원분이 좀 무뚝뚝한 느낌만 있었다.

그런 감정은 철저히 주관적인거니까..



카페 내부의 자리는 좀 협소한 편인데 아까 사진 찍었던 곳 옆에 건물로 가져가서 먹어도 된다.

거기도 자리가 있어서 크게 불편하진 않았다.


그래도 이 좁은 공간들에 사람들이 꽉 차더라.

이미 유명해진 곳인듯.



여긴 이전에 있던 조선소 공간을 그대로 보존한 듯 하다.



동아서점이라고 해서 속초에서 62년째 운영중인 동네서점이라고,

여기도 좀 유명한거 같아서 원래 칠성조선소 갔다가 들려보려고 했는데 날씨가 춥고 주차할 곳도 마땅히 않을 것 같아서 그냥 안갔다.



두꺼비집..

근데 왜 두꺼비집이라고 하지?

(정확히는 누전차단기)



세월의 흔적..


아까도 얘기했지만 이런 폐건물을 왜 가냐~ 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고,

나도 이런게 왜 먹히지? 라고 생각할 때가 있었는데..


지금 보니까 나도 세월의 흔적이라고 써놨네.

역시 해석하기 나름인지..



조선소라 역시 물이 있는 곳에 있을테고..

칠성조선소 앞에는 청초호가 펼쳐져있다.


청초호 보니까 내심 반가웠다.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속초 프로젝트가 4개 정도 있는데, 

청초호 인근에 계획한 프로젝트가 있어서 청초호란 단어는 정말 수도 없이 들었다.


그래서 그런지 청초호가 익숙했다.

말만 듣던 청초호가 너였냐?!!



여자친구는 고소한 원두의 아메리카노.

나는 차이 카페라떼를 시켰다.


인도에서 먹었던 그 짜이의 향을 느낄 순 없고..

짜이 맛은 한 10%만 들어가있달까.


잠시나마 인도여행에 대한 추억도 해보고..



여자친구랑은 사진도 찍고 얘기도 하면서 1시간 정도를 보냈다.

원래 칠성조선소를 보고 동아서점을 가기로 했으나, 


날씨도 춥고 비도 계속 와서 그냥 물회를 포장해서 숙소로 일찍 들어가기로 했다.

그래서 물회산거 말고 1일차에 한건 칠성조선소가 끝이다.


그놈의 비가.. 여행 갈 때 마다 오는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9.10.17 05:09

    조선소를 되살려 만든 이색 카페 - 칠성조선소 에 여자친구분과 데이트를 즐기고 오셧군요?
    리뷰와 다르게 불친절하거나 그러지 않앗나봐요? 컨셉이 확실해서^^ 한번쯤 가보고 싶네요

  2. BlogIcon Deborah 2019.10.17 10:38 신고

    여친분과 좋은시간 보내셨네요. 이렇게 옛 모습이 보이는 장소는 정감이 가네요.

  3. BlogIcon 신기한별 2019.10.18 01:15 신고

    조선소 구경도하고, 커피도 마시고 일석이조네요..
    방문하신 날에는 비가 많이 왔나봐요.

  4. BlogIcon 라오니스 2019.10.18 02:36 신고

    옛날 누전차단기 모양이 두꺼비 모양이어서
    두꺼비집이라 불리는 거라는 이야기를 본적이 있습니다. ^^
    칠성조선소 가보려고 찜해두고 있는 곳입니다.
    옛것을 보존하면서, 만들어내는 풍경이 어떤지 궁금합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10.20 21:05 신고

      ㅎㅎㅎ 속초는 몇번 들리신 적이 있죠?
      다음에 속초 가시면 칠성조선소도 한번 들려보세요.
      옛날 두꺼비집 찾아보니 두꺼비 비슷한 느낌이 들긴하네요.. ㅋㅋ

  5. 6845486648 2019.10.18 04:15

    폐자재에서 나오는 유해물질들은 생각한건지 궁금하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10.20 20:44 신고

      요즘은 그런것도 다 고려해서 인테리어를 하곤 하는데, (마감요)
      모든 업장이 그런진 잘 모르겠네요.
      오히려 저렇게 하는게 더 돈 많이 든다고 하더라고요 ㅎㅎ

  6. BlogIcon Bliss :) 2019.10.20 05:47 신고

    정말 곳곳에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네요 요즘 온라인 탑골공원이 붐이듯 레트로 감성이 대세인가 봅니다. 해피 일욜 되세요^^

  7. BlogIcon 베짱이 2019.10.20 21:05 신고

    조선소라고 해서 엄청난 규모를 상상했는데...
    조그마한 공방느낌이네요. ㅋㅋ 뭔가 레트로 느낌이 나네요

  8. 하나 2019.10.20 23:26

    공간은 분위기있고 좋았는데
    솔직히 음료는 다 맛없었어요.
    분위기빨로 인기는 있겠지만
    음료가 정.말. 맛없어서(4가지 시켰는더 4개 다)
    기분이 상했었어요.
    또 갈 것 같진 않아요

  9.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10.21 09:59 신고

    칠성조선소는 방송으로 한번 본적이 있습니다.
    내리는 빗줄기가 카메라에 잡힐 정도이니 정말
    엄청나게 비가 내렸군요 ㅡ.ㅡ;;

  10. BlogIcon 큐빅스™ 2019.10.21 16:42 신고

    낡았지만 색다른 분위기네요.
    이런곳 좋아하는데 속도가면 가봐야 할 것 같아요^^

  11. BlogIcon 까칠양파 2019.10.21 17:01

    요즈음 지역별로 뉴트로 갬성을 자극하는 카페들이 많이 생겨나는 거 같아요.
    문래동이나 을지도처럼 말이죠.ㅋㅋㅋ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10.23 23:06 신고

      문래동하고 을지동.. 이미 많이 붐비는 곳이죠.. ㅋㅋ
      문래동도 괜찮더라고요.
      예전부터 도시재생 때문에 많이 언급되었던 곳이니.. ㅎㅎ

  12. BlogIcon peterjun 2019.10.21 20:29 신고

    저도 올해 이곳에 한 번 갔었네요.
    실내 보다는 바깥의 느낌이 좋아 비가 올 땐 좀 아쉬울 것 같다는 생각을 한 적 있는데...
    마침 비가 올 때 가셨군요. ㅎㅎ
    그래도 운치도 있고, 두 분이 데이트를 하셨으니 정말 좋은 시간이었을 것 같아요.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10.23 23:08 신고

      오~ 한번 다녀오신 적이 있군요.. ㅎㅎ
      그래도 빗소리 들으면서 마시는 재미는 있었습니다.. ㅋㅋ
      맞아요. 여자친구랑 가면 어디든 재밌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