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한항공과 땅콩의 악연


다들 알다시피 대한항공은 땅콩항공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구글에 대한항공 땅콩이라고 치면 나오는 대한항공 086편 회항 사건이라는 위키피디아 문서가 있는데,


승무원한테 받은 마카다미아가 그릇에 담겨서 나온게 아니라 봉지 째 나왔다고 그걸 가지고 트집을 잡은 거로 시작했고..

그 뒤에 상황은 다들 아시다시피 당시 항공기에 타고 있던 사무장 보고 게이트로 돌아가라고 하면서 폭언을 일삼았고 비행기는 회항을 해서 공항으로 돌아갔다.


그렇게 대한항공은 땅콩항공이라는 별명이 붙게 되었다.


근데 농담 안하고 난 대한항공 타면 땅콩을 항상 먹었다. 그 이름은 Fisher Honey Roasted Peanuts.. 


이 땅콩이 왠지 모르게 맛있는 그런 느낌이 있다.


이 사진을 찍어놓은 것도 오늘 찍은게 아니라 얼마 전에 찍어두고 블로그에 대한항공 땅콩 맛있다는 얘기를 쓰려고 했는데..


내가 블로그 콘텐츠 수첩에 적어놓은 글귀는 '대한항공 땅콩.. 은근 맛있다' 였다.


우연찮게 본 오늘 기사로 대한항공 측에서 이번달 25일 부터 국내외 전 노선에서 땅콩 서비스를 중단했다는 얘기가 보았고 내친김에 오늘 블로그에 글을 쓰게 되었다.  


어떻게 된 일이냐면..


 발단은 미국 델타항공과 공동운항(코드쉐어)한 대한항공 기내에서 시작됐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 사는 10대 형제는 최근 조부를 문병한 뒤 아버지의 거처를 방문하기 위해 서울(인천)을 거쳐 필리핀 마닐라로 이동 중이었다. 두 명중 한 명은 땅콩 알레르기가 있는 상태였다. 델타항공은 두 소년의 가족이 땅콩 알레르기 문제를 전하자, 해당 항공편에서 땅콩 서비스를 중단했다.


하지만 대한항공이 운항하는 인천~마닐라 노선에서는 땅콩이 기내 간식으로 제공됐다.


소년의 가족들은 "항공사 직원들이 비행기에서 내리든지, 땅콩이 서빙되는 것을 감수하고 가든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랑이 끝에 해당 소년들은 인천에서 다시 델타항공 항공기를 타고 애틀란타로 돌아갔다. 이후 소년들의 가족은 대한항공의 환불과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공동운항 및 조인트벤처(JV)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델타항공과의 관계가 악화되는 것을 조기에 방지하기 위해 대한항공이 논란이 되고 있는 땅콩 서비스를 중단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 기사 출처



라고.. 

그래서 대한항공 땅콩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기사가 나오기 시작했다. 종료된건 종료 된거고.. 원래 내가 쓰려고 했던건 내가 얼마나 대한항공 땅콩을 좋아했냐..

기내식은 안 먹어도 대한항공 땅콩은 먹는다

이번에 회사 워크샵으로 상하이를 갈 때 대한항공을 탔었는데 새벽 3시 부터 일어나서 여행 준비를 하고 인천공항에 갔던터라 너무 너무 피곤해서 이륙 직전에 잠 들었고 착륙할 때 깼다.
(그만큼 나는 버스나 기차, 비행기 등 장거리 이동을 할 때 마음만 먹으면 정말 잘 잔다.)

기내식 안 먹어도 된다는 스티커를 붙혀놓고 아예 푹 잤는데 내릴 때 되니까 입도 텁텁해서 콜라를 한잔 부탁했더니 바로 갖다주신다..
그리고 덧붙여 했던 말은.. 

"저... 땅콩 좀 주실 수 있나요?" 

이렇게 아무때나 요청해도 다 받을 수 있다. 그렇게라도 받았던 땅콩인데 이제는 받지 못한다니..

저 사진에 있는 땅콩은 어떻게 얻었냐면.. 어머니가 이번 달에 친구분들과 일본 패키지 여행을 갔다 오실 때 대한항공을 타고 다녀오셨다.
내가 평소에 대한항공 땅콩이 맛있다는 얘기를 해서 그런지 어머니가 여행 갔다 오시면 사진에 보이는 땅콩을 3봉지를 갖고 오셨다.

진짜 땅콩 맛있단 얘기 하면 땅콩 항공과 연관지어서 얘기하는구나.. 라고 많은 사람들이 생각했지만

땅콩항공을 떠나 나에게 대한항공 땅콩은 참 특별한 존재였다는 것.. 그냥 슈퍼에서도 맛 볼 수 있는 땅콩 맛일 수도 있겠지만 대한항공 타면서 얻는 땅콩이 가장 맛있는건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9.03.29 18:45 신고

    ㅎㅎㅎㅎㅎㅎ
    대한항공 땅콩 서비스 중단을 하는군요? 저는 대한항공을 이용해보지는 못햇지만 뉴스를 봐서 그런지;
    땅콩 하면.. 대한항공이 악명높았던걸로 기억하는데요- 이제는 그 맛나는 땅콩을 먹을 수 없다니 아쉽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4.02 08:06 신고

      참 안 좋은 별명이기도 했죠.. ㅋㅋㅋ
      안 좋은 사건 때문에 붙은 이름이라 땅콩항공 땅콩항공 하는걸 싫어했겠지만..
      어쩌다보니 진짜 땅콩 때문에 승객이 관련된 소동이 생겨서 이렇게 바뀌었네요. ㅎㅎ

  2. BlogIcon 밥짓는사나이 2019.03.30 21:47 신고

    ㅎ항공기내에서 먹는 땅콩이 맛있긴하죠. 예전에 유럽으로 떠날때 땅콩에 맥주만 먹어도 참 맛있었던 기억이 있네요 ㅎ
    대한항공에서는 이제 땅콩을 못보겠네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4.02 08:07 신고

      맞아요 ㅎㅎㅎ
      비행기에서 땅콩이랑 맥주랑 먹는 재미가 있죠.
      예전에는 비행기 타면 무조건 맥주 한 캔은 마셨는데 요즘은 오히려 더 피곤해서 그런지 그냥 자게 되더라고요.

  3. BlogIcon 라오니스 2019.03.31 06:16 신고

    작은 땅콩이지만 .. 땅콩이 갖는 상징성이 큽니다 .. ㅎㅎ
    저는 저 땅콩 먹어보진 않았지만, 땡기는 맛이 있을 것 같습니다.
    시중에서 파는 상품은 아닌가요?

  4. BlogIcon 베짱이 2019.03.31 21:06 신고

    저도 비행기타면 이런 땅콩류 엄청 좋아하는데....

  5. BlogIcon 히티틀러 2019.03.31 23:32 신고

    이래저래 땅콩과 사건사고가 많은 대항항공이군요.
    별 거 아니라도 비행기에서 받는 건 뭐가 느낌이 남다른 거 같아요.
    하다못해 주스 한 잔이라도요ㅋㅋㅋ
    똑같은 제품을 구입해서 먹는다고 하더라도 비행기에서 먹는 그 맛은 아닐 거 같아요.
    아쉬우시겠어요ㅠㅠ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4.02 08:10 신고

      ㅋㅋㅋㅋ 그쵸. 저가 항공기 타고 다니다보면 확실히 대한항공 같은 항공사의 서비스가 좋다는걸 느껴요.
      저가 항공에선 물 하나 안 나오긴 하지만요.
      사실 비행기에서 먹어서 더 맛있던것 같아요.

  6. BlogIcon 잉여토기 2019.04.01 15:26 신고

    대한항공 땅콩이 맛이 있군요.
    너무 맛있어 비행기를 돌리라 해 회항까지 했던 기가 막힌 맛이군요.

  7. BlogIcon 슬_ 2019.04.02 16:08 신고

    위니님은 진지한데 왜 전 포스팅 읽으면서 웃고있죸ㅋㅋ
    저는 재작년 여행 끝나고 돌아오는 길에 아는 분이 어텐던트로 계셔서
    땅콩을 이마안~큼 서비스로 받았답니다.
    맛있더군요. ㅋㅋㅋㅋ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4.03 12:51 신고

      ㅋㅋㅋㅋ저도 기사 이런거 추가 해서 그렇지 아무 생각 없이 주저리주저리 했던 글이에요.. ㅎㅎㅎ
      저번 달에 어머니가 일본 다녀오시면서 가져오셨던 3개의 땅콩이 마지막 땅콩이 될 줄은 몰랐습니다.. ㅋㅋ

  8. 공수래공수거 2019.04.03 17:06

    대한항공이 땅콩 서비스를 중지한건 "요때다 올다구나"하면서
    서비스를 안했을듯 합니다..속이 훤히 보입니다.

    저도 머리만 기대먄 잠 듭니다.
    이륙 또는 출발 5분이내 잠 들어 깨우지 않아도 5분전에 눈 뜹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4.03 18:31 신고

      ㅋㅋㅋㅋㅋ 정확히 집어주셨습니다.
      땅콩에 대한 이미지를 빨리 떨어내고 싶었겠죠..
      기업 이미지 생각하면 정말 어마어마한 타격이었는데.. ㅎㅎ
      앞으로 못해도 10년은 더 갈 별명입니다. 땅콩항공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