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 대구에 결혼식 갈 일이 있어서,
수원역에서 동대구역 가는 KTX를 예매했다.
근데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더라.
만약에 내가 한국을 여행하는 입장이었다면, 과연 난 수원역에서 KTX에 잘 탈 수 있었을까?

외국인이라는 범위는 너무 넓으니,
일단 내 입장을 반영해서 영어를 조금은 할 줄 안다는 가정을 하고 생각해봤다.


수원역 지하철에서 내려서 주위를 둘러보니 Tracks와 함께 KTX가 크게 적혀있었다.
Mugungwha, Saemaeul, Nooriro까지.
근데 만약에 ITX 새마을을 탄다면 좀 당황하지 않았을까?

아무래도 새마을 보다는 ITX라는 글씨가 더 기억에 남을텐데,
KTX만 보이고 ITX는 안 보이니 당황할 수도 있겠다.


수원역 지하철 플랫폼을 나오니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
이렇게 사람이 많으면 일단 긴장의 끈을 놓지 않으려고 한다. 외국이라면 언제 소매치기 당할지 모르고 누가 나한테 이상한 짓을 할지 모르니까.

근데 한국은 그럴 일이 웬만해선 없다. 수원역도 다른 역들에 비하면 치안이 그렇게 좋다고 얘기하진 못하지만, 그래도 외국에 비하면 좋은 편이지.

만약 내가 표를 예매하지 않고 수원역에 와서 표를 사려고 하면 어땠을까?
나는 이미 알고 있었지만 오늘 부산 가는 KTX는 전 좌석이 매진 되었다.
인터넷 결제가 힘들어서 현장 와서 사려고 했다면 골치 아팠을 것이다.

그러면 동대구역 가려면 어떻게 해야돼요?
다른 열차는 뭐 있어요?
버스 타고 갈 수는 있어요?
그러면 버스터미널은 어디예요?

하면서 창구 직원한테 물어봐야한다.


열차 출발 안내를 보고 내가 잘 찾아왔는지 봐야지.
DongDaegu를 찾아야 하는데 KTX에 BUSAN 이라고 적혀있긴 하다.
여행하면서는 최종 목적지 보다는 열차 번호를 본다.
내가 탈 열차 번호는 KTX 231.
아, 그러면 BUSAN 가는 길에 DONGDAEGU 역이 있을까?
​​​


일단 여행객이여도 아침은 먹어야지.
공씨네 주먹밥에서 밥을 하나 구매했다.
KONG’S RICEBALL / 3500WON


KTX라고 적혀있는 화살표를 따라간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이쪽으로 가니까 여기가 기차 타는 곳이겠지?


KTX 231의 플랫폼은 5번이었다. KTX라고 적혀있기도 하고.
근데 이 열차가 DONGDAEGU에는 가는 걸까?


찾아보니 SUWON - DAEJEON - DONGDAEGU - BUSAN 옆에 KTX라고 표시 되어있다.
BUSAN 가는 열차가 DONGDAEGU 역도 들리는구나!


(여행자였다면..? 모드로 들어간다. 써놓고 나중에 보니까 화법도 외국인 화법으로 써놨다..)

내가 타야하는 플랫폼은 5번 플랫폼.
사람들이 북적인다. 여기서 또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다.


전광판을 보니 08:24 YEOSU-EXPO역으로 가는 ITX SAEMAEUL이 있었고, 08:31에 BUSAN으로 가는 KTX가 있다.


한국은 기차에서 냄새나는 음식을 먹는게 에티켓이 아닐 수도 있으니까 열차 시간도 남았겠다 얼른 먹기로 했다.

(근데 여담이지만, 실제로 이거에 대해서 말이 많다. 어차피 우리나라는 도시락도 기차에서 파는데 먹어도 되는거 아니냐! 하는 의견도 있고, 아무리 그래도 음식이나 전화는 아니지 않냐.. 둘 다 맞는 말이다.)


Do you know kimchi?


내가 타야 할 열차 번호는 18번인데 내가 있는 곳은 12번이었다. 열차가 들어오기 전에 얼른 18번 쪽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수원역 플랫폼에 도착하니 해는 이미 중천에 떠있었다.
하늘이 맑지 않은게 좀 아쉬웠다. 한국은 요즘 미세먼지가 심하다는 얘기를 들었다.

(외국인 입장으로 쓴 화법이지만, 실제로 이 날 외국 친구들과 미세먼지 이야기도 했었다.)


내가 탈 열차인 KTX가 플랫폼에 들어왔다. 플랫폼 끝에 있어서 열차가 멈춰 있을 때 찍을 기회가 있었다.


00231 이라고 적혀있는거 보니 231번 열차도 맞다. BUSAN까지 가는 열차니까 이걸 타면 되겠지.
열차 번호가 18번인 것도 한번 더 확인하고 탄다.


다행히 시간이 남아서 열차 타기 전에 편의점에 들려서 음료수도 샀다.
한국은 24시간 편의점이라는게 있어서 언제든 먹을거를 살 수 있고 웬만한 곳에서 카드 결제도 다 잘 된다.


SEOUL을 떠나 1박 여행으로 DONGDAEGU에 간다.

- 쓰다 보니까 진짜 여행기 쓰는 말투로 변해가는 것 같은 느낌이..
- 모바일 티스토리 에디터를 사용해서 글을 써봤는데 불편한 점이 꽤나 많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9.02.24 07:11 신고

    수원역이 좀 복잡하죠?
    itx 새마을과 ktx , 기차는 그래도 양호한 편인데,
    버스 종류가 많아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자주 이용하시는 분들이 아니시라면 상당히 불편하더라고요. 그리고 대한민국은 기차나 시와버스 예매를 할때도 좌석이 넉넉하지 않고 매진 이 많기 때문에.. 외국인이 이용하기에는 좀 불편함이 많을것 같습니다.. 그냥 전철로 되는 지역이면? 전철을 이용하는것이 어쩌면 편할것 같더라고요.
    티스 모바일앱은.. 여전히 불편함이 많더라고요- 통계 , ssl 적용 등 이번에 업데이트를 해주어서 좋았지만 여전히 모바일 앱은 글쓰기시 개선이 필요하겟더라고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2.25 06:54 신고

      수원역은 그래도 꽤나 양호한 편 같습니다.
      제가 자주 가서 그런건지..
      하긴 익숙한게 좀 있겠네요.
      얘기하신대로 평일은 별로 상관 없겠지만 주말 같을 때는 한국인들도 자리가 없어서 곤란한 경우가 많은데,
      외국인들이 예매할 땐 어떻게 할지 모르겠네요.
      말씀하신대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 곳은 지하철이 낫겠죠.
      티스토리 모바일 앱은 업데이트 안 한지도 오래된거 같지만..
      차차 개선 될거라 생각해봅니다.. ^^

  2. BlogIcon 히티틀러 2019.02.25 01:25 신고

    제가 생각할 때 가장 불편한 점은 티켓을 모바일로 예약할 수가 없다는 거예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요새 다 앱으로 표를 예매하는데, 외국인들은 그러기도 힘들 뿐더러 영어지원을 안 해주는 경우가 많아서 누가 도와주지 않으면 현장에서 다 해결해야하더라고요.
    그나저나 Do you know kimchi 뭡니까?ㅋㅋㅋㅋㅋㅋ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2.25 06:50 신고

      하긴 그것도 있겠네요.
      우리나라는 예약하려고 하면 귀찮은게 한 두가지가 아니라서..
      외국은 웬만해서 회원가입 하는 경우가 없던 기억이 나네요.
      이거 모바일 티스토리로 쓴 글에 중간 중간 유체이탈 화법이 들어가있습니다.... ㅋㅋㅋㅋ
      Do you know~ ? 화법이 예전에 외국인 인터뷰 같은 곳에서 생각보다 많았죠.. ㅋㅋ
      막 쓰다보니 진짜 한국을 외국 여행하는 듯이 써놨네요.
      실제로 이번 여행 동안 외국 친구들하고 미세먼지 얘기도 했었고요 ㅎㅎ

  3. BlogIcon 리뷰왕Patrick 2019.02.25 09:30 신고

    결론: 못 갑니다 ㅎ
    진짜 복잡해 보이네요 ㅎ
    저는 예전에 서울에 처음 갔을 때 지하철에서 길을 잃었었습니다 ㅎ
    하하하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2.25 12:49 신고

      솔직히 써놓고 생각한건,
      음.. 그대로 이 정도면 찾을만 하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그건 제가 이미 수원역에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거 같아요.
      정말 처음 보는 입장에서 가려고 하면 또 힘들겠죠.

  4. 공수래공수거 2019.02.26 12:39

    앗 대구를 다녀 가셨군요..^^
    외국인 입장에서 서울에서 지하철 타는것도 보통이 아닐겝니다
    저도 작년 지하철 타면서 많이 헷갈려거든요..

  5. 날다람쥐전투기계 2019.02.27 18:31

    저도 처음 용산에서 ITX를 이용했을때는 너무나도 부실한 안내 때문에 한국인인 저도 고생해서 타는데 외국인들은 어떻게 느낄까하고 헤아려봤지만, 타고 보니 불안해하는 저보다 더 당당하게 있는 외국인(너무 힙해서 누가봐도 관광객)을 보고 어차피 한국에 와서 서울에만 머물지 않고 지방까지 둘러보려고 하는 용기와 의지가 넘치는 외국인관광객들은 알아서 잘 찾아가지 않을까 생각했던게 기억나네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3.03 21:28 신고

      KTX 같은 경우는 진짜 제대로 표기가 되어있어도 ITX는 너무 작게 되어있어서 힘들겠더라고요.
      생각해보니 여행을 다니다보면 대도시 위주로 다니게 되는데..
      한국에 온 여행객들도 지방까지 내려가는 걸 생각하면 여행 내공이 많이 쌓인 친구들일 것 같네요.. ^^
      저도 국내 여행을 좀 더 다녀야 하는데 말이죠.. ㅎㅎ

  6. BlogIcon *저녁노을* 2019.03.03 16:03 신고

    보기만 해도 복잡하네요.
    에효....ㅠ.ㅠ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