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어느 날, 갑자기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었다. 

어느 날 갑자기 그런건 아니고 송파파크하비오를 보면서 그런 생각을 했었지.


송파 파크하비오는 성남에서 서울로 넘어가는 길목, 송파 쪽에 위치한 건물이다.

가든 파이브 옆에 있는데 대로변을 따라 벽처럼 빽빽하게 올라가있는 파사드를 보면서 사람들은 이렇게 불렀다.


'이건 마치 닭장같다고'



나도 그랬다. 롯데타워를 처음 봤을 땐 서울 한복판에 말뚝을 박는 듯한 느낌이었지만 날이 갈 수록 그 모습에 적응이 되었는지

지금은 서울의 어엿한 스카이라인으로 잡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전체적인 도시적 맥락을 보면 롯데타워는 정말 과하긴 과한 건축물이지만,

나름대로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근데 이 건축물, 나름 유명한 건축가가 입면 디자인을 했다.

슈튜트가르트 시립 도서관 설계로 유명한 이은영 건축가가 입면 디자인을 했다는데..

도대체 이 벽 같이 느껴지는건 어떻게 해야하나?



참 웃기지.

뭐, 사실 건축은 껍데기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건 알맹이니까.

근데 내가 여기 살아보진 않아서 모르겠다만 사는 사람들의 평을 보면 많은 사람들이 긍정적인 편이다.


생각해보자. 여기에 실제 사는 사람이라면 외부에서 어떻게 보일까 생각하기보다

안에서 어떤 기분이 들까 생각하겠지만.


그래도 이런 벽면을 보는건 내 입장에선 너무 답답하고 건축 폭력같다.


그래서 나는 생각했다.

참 건축하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비평을 받는 건축물인데,

여기는 입지 때문인지 이곳에 위치한 오피스텔의 가격은 매매가가 10억을 넘어간다.


그러면 건축물의 가치는 어디서 오는걸까?

디자인이 좋은 건축물, 공간이 좋은 건축물이 좋은 건축물일까?


아니면 이렇게 좋은 터에다가 지어서 비싸게 팔리는 건축물이 좋은 건축물일까?


어떤 것이 건축물의 가치를 나타내는 것일까?


이런 지나가는 생각에 대한 답변은 정말 답이 정해져있지 않다.

또한 나도 그런 생각의 답을, 나만의 결론을 아직 내리진 못했다.


다만 그저 비싸게 팔리는 건축물이 좋은 건축물이라는거에 대해선 아직까진 수긍하지 못하는 나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atrick30 2019.04.02 14:11 신고

    치열하게 고민하시고나면 위니님만의 건출에 대한 정체성을 가지게 될 것 같네요 ㅎ
    솔직히 분야가 다르지만, 이렇게 스스로의 일에 대한 정체성을 찾는 노력이 없으면 오래 가기 힘들고, 잘하기는 더 힘든 것 같아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4.03 12:57 신고

      건축을 공부해서 그런지 그냥 길을 걸어도 관찰할게 차고 넘쳐납니다.. ㅎㅎ
      건물 하나를 봐도 느끼는 점이 여러가지니까요.
      그런 부분에선 건축을 업으로 한다는게 참 좋은 것 같아요 ㅋㅋ
      나름의 재미를 찾아가는..

  2. BlogIcon Chatterer 2019.04.02 15:19 신고

    훔... 건축 디자이너가 생각을 하고 만든 건축물일텐데...
    저도 위니님과 비슷한 생각을 가지게 되네요
    미적 감각보다 실용성 위주의 디자인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가끔 돌아 다니는 디자이너와 오너의 컴퍼의 차이에서 오는 건축물의
    변화가 그런 예인거 같은데....

    아마도 디자이너는 다른 그림을 제시 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러하다가 클라이언트의 효율이나 금액적인 오더가 들어가면서
    관리가 쉬운... 그리고 디자인적인 여백의 공간을 줄여나가다가
    생긴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정말 닭장같네요.....그리고 벽 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10억이라니...더욱 놀랍네요
    입지의 차이인가 싶긴한데.. 정말 놀랍네요 ;;;;;;
    건축물이 가진 가치보다 건축물의 위치에 따른 가치 아닐가 싶긴하네요
    개인적으로 정말 이런곳은 별로라는 생각이 들긴 하네요 ;;;;;

    공감꾹~ 다른것도 꾹~~~ 눌러 드리고 다녀 갑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4.04 07:30 신고

      정말 중요한 부분을 짚어주셨어요.. ㅎㅎ
      학교 다닐 땐 크게 제한되는거 없이 계획을 했다면 실무는 공사비도 생각해야 하더라고요..
      아무래도 제 돈 주고 짓는 건축물이 아니라 건축주의 돈이기에 ㅋㅋ
      당연히 돈 아끼면서 짓는게 좋긴 하죠.
      아, 그리고 이 건물 파사드 디자인 맡은 건축가는 꽤나 유명한 분입니다..
      그 분의 대표작이 저런 느낌이긴 한데 사진에 보이는 건물의 규모가 커서 그런가 너무 벽 처럼 느껴질때가 많죠..
      10억이란 가격은 아마 장소가 만들어내지 않았을까요? ㅎㅎㅎ
      위치적으로만 보면 굉장히 메리트가 있는 곳이라..
      항상 정성스러운 댓글 감사합니다.

  3. BlogIcon 슬_ 2019.04.02 16:16 신고

    정면 사진을 자꾸 보니까 조금 무서운데요ㅎㅎㅎ
    디자인이란 참 어렵군요. 게다가 건축 디자인은 한 번 지으면 수정하기도 어렵고...
    저걸 알록달록 칠하면 홍콩의 레인보우 롯지처럼 될라나요? ㅋㅋㅋ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4.04 07:25 신고

      ㅎㅎㅎ 디자인이 어렵죠 ㅜ
      저도 학교 다닐때든 지금이든 디자인은 계속 어렵네요.
      아마 무지개색은.. ㅋㅋㅋㅋ 시에서 허가를 안내줄 것 같습니다 (?!)
      너무 현실적인 얘기를.... ㅎㅎ

  4.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9.04.03 05:53 신고

    그저 비싸게 잘팔리는 건축물이 최상품이라고 보기는 보는 관점에 따라 다를것 같습니다. 일을 하면서 납득하기 어려운일을 대면해야할 때가 정말 많더라고요..
    건축디자인일은 제 전공이 아니라서 디자인이 어떻고 평가할 수 없지만, 그냥 사물을 단순하게 바라보고 생각의 정의를 내본다면 어떨까요?
    환절기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길 바래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4.04 07:24 신고

      저 나름대로의 생각을 정리 해보는 중입니다.. ㅋㅋ
      물론 저는 저기 살아보지 않았고 사시는 분들은 어떻게 느낄지 모르겠네요.. ㅎㅎ
      버블프라이스님 말대로 좀 더 단순하게도 생각해봐야겠습니다.. ^^

  5. BlogIcon *저녁노을* 2019.04.03 05:57 신고

    정답이 없는 게 맞는 것 같아요.
    보는 관점이 다 다르니...

    잘 보고가요

  6. 공수래공수거 2019.04.03 17:16

    비싼게 좋은건 아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