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난 4개월 간에 여행을 되돌아보면 내가 잃어버리거나 도둑질을 당하거나 소매치기를 당하거나 괴한의 습격을 받는 일은 없었다.

간혹 가다가 뜬금 없이 인종차별을 당하는 경우는 있었다만, 길다면 긴 기간의 여행동안 별 탈 없이 보낼 수 있던건 정말 운이 좋았다.


그렇다고 여행을 하면서 그런 일이 필연적이냐? 그건 또 아니다.

불미스러운 일은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도, 또 일어나지 않을 수 있다.


그건 내가 원해서 일어나는 일은 아니니까.


별 탈 없이 보냈다고 하면서 이렇게 여행 썰이라고 제목을 붙히고 글을 적는 이유는 별 탈이 있었기 때문이지 않을까?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나 넓디 넓은 시베리아 대륙을 달리는 99번 열차 가장 낮은 좌석인 3등석에서 생겼던 일이다.


횡단열차를 타고 3일 째였나, 이제 내 칸에 타고 있는 친구들 하고는 웬만해서는 다 친해졌다.

서로 얘기도 하고 밥도 같이 먹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면서 지냈다.


물론 다 친해진건 아니었다.

무슨 불량배들(?)인지 생긴거만 그래도 안 그런 애들인지 몰려다니는 애들이 있었다.

다들 팔뚝에 그림을 하나씩 크게 박고 온 몸에 문신을 칠했던 친구들.


---


원래 시베리아 횡단열차에서 술을 마시는건 안되지만 차장의 눈치를 보면서 다들 술을 마시는 분위기다.

보드카를 가장 많이 마시곤 하는데 열차가 길게 정차할 때면 다들 나가서 외투 안에 술을 한 병씩은 들고 들어왔고,

덜컹거리는 열차 속에서 왁자지껄하게 술을 마시곤 했다.


그 날도 그런 날이었다. 나도 보드카를 한 두잔 원샷으로 마시곤 했지만 그 친구들과 길게 놀진 않았다.

하필 또 내 자리에서 술판이 벌어졌고 거기에 계속 앉아있고 싶진 않았던 나는 내 옆자리에 있는 한국인 친구 정현이 자리에 가서 앉아있었다.


열차에는 무에타이 대회에 나갔다가 다시 동네로 돌아가는 어린 친구들이 있었는데,

자기들을 소개할 때 나이를 twenty three, twenty four 라고 하는거 아닌가? 아니 아무리 봐도 그렇게 보이진 않는데..

 뭐 이렇게 어려보이지?


알고보니 13살, 14살이라고 얘기하는 거였는데 영어를 잘하는 편이 아니라 헷갈려서 그렇게 말했던 것이다.



어딜 봐서 너네가 20대야..


---


그래서 이 친구들과 얘기를 나누고 사진도 찍으면서 놀다가 내 자리로 돌아갔다.

내가 여행하면서 자기 전에 항상 확인하는게 있다.

'여권, 핸드폰, 지갑, 동전지갑'


여권은 내가 바지 주머니에 가지고 있었고.. 핸드폰도 가지고 있었고 지갑도 있었고..

동전지갑은 바람막이 주머니에 넣어 놨었는데..


근데 왜 동전지갑이 안 보이지??


아무리 찾아봐도 없다. 주머니를 뒤지고 내 자리 침낭을 뒤집어까고 

먹을 것이 들어가있던 봉투를 다 뒤지고 2층 침대도 보고 자리 밑에도 보는데 없다.

분명한건 정현이 자리로 갈 때 바람막이를 내 자리에 벗어두고 갔는데 그때까지만 해도 분명히 동전지갑이 있었다.



적어도 내 옆에 앉아 있는 친구 로짐은 범인이 아니다.

나의 얘기를 듣고 있는 그의 눈을 보면 그의 진심을 알 수 있었다.


이 날 내 자리에 앉아 있었던 놈들 중 하나겠지. 젠장할.


---


하, 내가 방심했구나.

횡단열차에 탄지 3일이 돼서 그랬을까, 나는 여행하면서 아무도 믿으면 안된다는 사실을 까먹었다.


나는 별 생각 없이 바람막이 안에 동전지갑을 넣어놓고 다른 자리로 놀러갔고,

내가 자리를 비웠을 때 내 자리에선 술판이 벌어졌고 술판이 끝나고 다시 돌아와보니 내 동전지갑이 없어진 것이다.


아무리 봐도 내 실수로 어디에 흘린건 아니었다. 분명히 누가 가져갔을 것이다.

하지만 누가 가져갔는지 범인을 찾을 수가 없었다.


동전지갑에 들어가있던건 러시아 돈인 루블. 다행히도 한국돈으로 6천원 정도의 돈만 따로 넣어놨었다.



나는 동전지갑을 찾으려고 데이터에 연결 되었을 때 내 동전지갑 모양인 세균맨 그림을 다운 받고, 

구글 번역기에서 지갑을 러시아어로 번역해서 저렇게 써놓고 지갑이 없어졌다고 몸짓 발짓으로 설명하면서 사람들에게 물어봤지만

결국엔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 큰거 안 잃어버리고 한국 돈으로 6천원 정도면 선방한거지.

근데 나는 돈이 아까운게 아니라 지갑이 아까웠다.



고베 호빵맨 박물관에서 세균맨 지갑을 차고 세균맨과 함께


사실 난 버릴만도 한 상태의 물건들을 잘 버리지 못하고 가지고 있는 스타일이다.

최근에 방 청소를 대대적으로 할 때는 과감하게 버리곤 했는데 콘서트 티켓이나 영화표나 자질구레한 것들 까지 버리지 못하고

계속 모아놓는 성격이고 세균맨 동전지갑도 너무 오래 써서였을까 지갑에 세균맨의 까만색보다

지갑이 헤져서 보이는 흰색이 더 많이 보일 지경이었다.



사진을 보면 왼쪽에 있는 내 배가 나와보이지만 실제로 나왔다..(?!)


내가 이 세균맨 동전지갑에 더 애착이 갔던 이유는 후쿠오카 졸업여행 하는 동안에 여자친구랑 같이 샀던 지갑이 이 지갑이었다.

나는 세균맨, 여자친구는 짤랑이 지갑을 샀는데 여자친구는 이 지갑을 잘 안 썼겠지만, (아마?)


난 후쿠오카 이후로 유럽여행, 인도여행을 다녀오는 동안에도 계속 이 지갑을 썼고

이번에 4개월 동안의 여행에도 세균맨 지갑을 계속 쓸 예정이었다.


근데 이걸 도둑 맞았으니.

차라리 돈은 가져가더라도 지갑은 찾았으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이미 지갑은 내 손을 떠나버린 후였다.


열차에서 친해진 아저씨 세르기가 기차에 있는 경찰이라도 불러줄까? 라고 했지만

난 굳이 귀찮은 소동을 만들고 싶지 않아서 그냥 괜찮다고 했다.

어차피 찾을 수 있을 것 같지도 않았다.


결국 난 세균맨 지갑을 머리 속에서 지우기로 했다.

계속 생각해봐야 짜증만 날 뿐이고 앞으로의 내 여행, 그리고 시베리아 횡단열차에서의 남은 일정을 잘 보내려면 잊어야했다.

그래야 어제의 아픔은 잊고 내일의 행복을 생각하니까.


그리고 오히려 여행 초반에 잃어버린게 다행이었다.

그 뒤로 나는 여행하면서 항상 내 물건을 신경쓰고 긴장을 풀지 않고 다녔다.


하지만 이 녀석, 머리 속에서는 지웠지만 마음 속에선 지울 수가 없었다.

지금도 이 이야기를 쓰면서 저 녀석의 사진을 다시 보니까 조금 씁쓸한 기분이 든다.

아니면 방금 홍삼액을 마셔서 그냥 그런걸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히티틀러 2019.01.07 22:08 신고

    저 세균맨 지갑을 잃어버리셨군요. 이쁜데ㅠㅠ
    사진 중에 있는 인물 중 한 명이라고 하니, 코난 대사처럼 '범인은 이 중에 있어!' 를 외쳐보고 싶은 마음ㅋㅋㅋ
    그래도 여권처럼 필수적인 거나 큰 돈이 아니라서 그나마 다행이에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1.12 18:56 신고

      여권 잃어버렸으면 ㅋㅋㅋㅋㅋ 그대로 여행 종료죠.
      돈 없어도 여행은 할 수 있지만 여권 없으면 여행을 못하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위안 삼았었죠... ㅎㅎ

  2. BlogIcon *저녁노을* 2019.01.08 01:30 신고

    보고 싶어지네요.ㅎㅎ

    리뷰...잘 보고 갑니다.^^

  3. BlogIcon 그냥사이다 2019.01.08 08:19 신고

    아쉬우겠어요 ㅎ
    그래도 그나마 그게 없어져서 다행이죠 ㅎ
    더 중요한게 없어졌으면 골치아플뻔 했네요 ㅎ
    오늘도 신입사원님 화이팅! ㅎ

  4.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9.01.08 10:27 신고

    세균맨 지갑 ㅠㅜ 아쉽습니다
    정말 여권이 아닌 것이 천만 다행인것 같습니다

  5. 공수래공수거 2019.01.08 16:03 신고

    추억이 있는 물건을 잃어 버려서 서운하셨겠습니다.
    여행기에서 한번 언급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저도 참 물건을 안 버리는 편입니다.. ㅡ.ㅡ;;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1.13 14:49 신고

      네 ㅎㅎㅎ 예전에 여행기에서 살짝 언급한 적이 있는데 기억해주셨군요..
      최근에 방청소를 한다고 대대적으로 버리고 남은 것들도 한번 더 정리 해야하는데 아직은 냅두고 있네요.

  6. BlogIcon 둘리토비 2019.01.08 22:35 신고

    여행지에서 지갑을 잃어버리는 것은 어떤 기분일까.....
    도저히 가늠을 못하겠어요~

    그나저나 시베리아 횡단 열차는 저에게도 로망인데, 정말 타고 싶어집니다~ㅎ

  7. BlogIcon 라오니스 2019.01.10 06:21 신고

    추억이 깃든 물건을 잃어버린다는 것은 슬픈일입니다 ..
    긍정적으로 생각해서 세균맨이 위니님을 미리 지켜준 것일수도 있겠네요 ..
    앞으로의 여행길에서 방심하지 않도록 하는 마음을 준 것이라하면 괜찮지 않을까요?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1.13 14:52 신고

      네 ㅎㅎㅎ 여행 초반에 잃어버린게 다행이었죠.
      전 여행에서도 소매치기를 당할 뻔한 적이 있어서 남은 여행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다녔었는데..
      약간 익숙해질라고 하면 항상 긴장이 풀리더라고요.

  8. BlogIcon 슬_ 2019.01.11 03:37 신고

    맞아요 돈보다 그 안에 담긴 추억이 더 소중한 건데... 정말 아쉬우셨겠어요.
    새 것으로 산다 해도 손때묻은 그 제품이 아니니ㅠㅠㅠ
    사진으로 보면 누가 저지른 일인지 모르겠는데... 정말 어찌된 일일까요 -_-+++

  9. BlogIcon yewollia 2019.01.13 04:02 신고

    재밌게 잘 읽고가요 ㅎㅎ

  10. BlogIcon Deborah 2019.01.13 23:25 신고

    세균맨 지갑을 잃어 버리시고 뭐라 위로해야할지 모르겠네요. ㅠㅠ 누구 훔쳐 갔을까요?

  11. BlogIcon Chatterer 2019.01.14 10:46 신고

    저는 여행을 하면서 물건을 잊은적은 없고
    제가 덤벙거리는 성격에 관리를 하지 않다보니
    신경을 많이 안썼는데 옆에 동행을 했던 사람들은
    많이 신경을 썻던거 같아요
    내심 글을 읽으면서 그 고마움이 와닿네요 저 대신 신경을 써주었겠구나..
    엄청 고마워 지네요 ㅎㅎㅎㅎㅎ
    많이 아쉬웠을꺼 같아요 많은 인연이 있는 지갑을
    사용은 안한다고 했지만 일본여행에서 여자친구와 같이 커플로 맞춘
    지갑인거 같은데.. 그냥 마음에 셋트가 없어진거 같이 느껴져서..훔....

    근데 사람들이 사진으로는 저리 친한척 착한척하면서
    어찌 그런데요 화이팅의 포즈를 취하면서!!!!
    다른마음으로는 저걸 가져가야지 생각을 하고 있었다는게
    그리고 실제로 가져갔다는게 너무 괴씸하네요 많이 속상하셨을꺼 같네요
    여행기나 다른거 읽어 보면 절대 믿지 말라고 하는 글을 많이 본거 같긴한데
    진짜로 이렇게 벌어지니 확~ 와닿네요 우리나라가 치안이 좋다는것도
    다시 느껴지네요
    다행히 소액과 지갑이었으니깐 망정이지 여권이라 여행 자금이었으면...
    갑자기 울분이...훔.....
    가라 앉히고 나중에 더 좋은 아이템 이쁜 아이템이 생길 징조라 생각해요 ㅎㅎㅎㅎㅎㅎ

    공감꾹~~~ 다른것도 전부 꾹~~~ 눌러 드리고 다녀 갑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1.16 22:21 신고

      저도 나름 신경 쓰고 다니는 성격인데 이 때는 정말 긴장이 풀려서 그랬던거 같아요 ㅜ
      시베리아 횡단열차도 조금 시간이 지나니까 좀 편한 기분도 들더라고요,.

      아마 저 사진에 없는 친구가 그랬을 수도 있어요 ㅋㅋㅋㅋㅋ
      그렇게 생각하는게 마음이 편하지 않을까요..
      누구를 의심하는 것도 참 그렇더라고요. 그래서 저 날 이후로 반나절 정도만 시무룩했다가 그 다음엔 그냥 그냥 지냈어요.
      우리나라가 확실히 치안이 좋긴 하죠 ㅎㅎ
      소매치기 같은건 거의 없기도 하고요..
      항상 이렇게 정성 넘치는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12. BlogIcon nfruit 2019.01.14 19:30 신고

    큰 돈이나 여권을 도둑맞지 않아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면서도ㅠ 역시나 무언가를 도둑 맞는다는 건... 그것이 아무리 작은 것 이라도...ㅠ 기분이 나쁠 것 같아요. 거기다가 추억이 쌓인 물건이라면 더더욱ㅠ

  13. BlogIcon 밥짓는사나이 2019.01.15 18:10 신고

    안타깝네요ㅠ 여행지에어 잃어버리면 더 슬프죠. 아무래도 동전뿐만아니라 소중한 추억이 담겨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14. BlogIcon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1.16 13:41 신고

    안녕하세요, 파라다이스 공식블로그입니다 :)
    시베리아 횡단 열차는 나중에 꼭 타보고 싶었는데,
    나중에 타게 되면 소지품을 정말 잘 지켜야겠군요!
    소중한 지갑을 잃어버려서 정말 속상하셨겠어요 :(
    돈만 가져갔어도 덜 속상할 텐데요.
    재밌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9.01.16 22:07 신고

      안녕하세요! 파라다이스블로그님, 방문 감사합니다 ^^
      시베리아 횡단열차 3등석이 없어진다는 얘기가 있는데 정확히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네요.
      시간이 지나가면서 점점 바뀌어 가는 듯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