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 100일차 (18. 8. 9)


여행도 드디어 세자릿수에 들어섰다.

숫자에 많은 의미를 두진 않지만 100일이라니까 뭔가 의미있는 기분이었다.



루마니아 브라쇼브에는 탐파산이 있다. 마을 뒤에 자리잡고 있는 뒷산인데, 그래서 탐파산에 올라가면 마을의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탐파산 운영시간은 위에서 보이는 것 처럼 다 다른데,


8월 기준으로 월요일은 12시부터 오후 5시, 화요일부터 금요일은 9시 30분 부터 오후 5시, 주말은 9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였다.



탐파산 케이블카는 편도로 가면 10레이고 왕복으로 가면 16레이다.

나는 그냥 올라가기만 하고 걸어내려 올 생각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니 차라리 왕복으로 끊던지 아니면 올라갈 때 걸어올라가고 내려올 때 타던지..)



구 시가지에서 탐파산 케이블카 타러 올라가는 계단.


여기는 또 안 좋은 기억이 남았던게 올라가는 중에 갑자기 누가 내 팔을 툭 치더니 웅앵웅앵거리는거였다.

에휴, 인종차별. 그것도 아내하고 딸 둘 데리고 같이 가던 아버지라는 사람이 그따구다.


나도 그냥 얼굴 보면서 한국말로 뭐라 씨부리는거야 미친놈이 하고 지나갔다.



밑에서 보이면 이렇게 보이는 BRASOV의 글씨가,



전망대 주변까지 걸어올라가면 이렇게 보인다. 뒤에서 보면 그냥 구조물이라 이쁜건 없지만. 그리고 저 위에 올라갈 순 없다.



케이블카에서 내려서 바로 전망대가 있는게 아니라 좀 걸어와야한다. 케이블카 타는 곳으로 부터 한 10분 걸어오면 이런 동굴같이 생긴 곳이 나오는데 이 쯤이 전망대다. 아까 그 글씨를 지나서 가야한다.



이 날은 날씨가 좀 흐려서 구름이 많이 끼어있었는데 산 너머 빽빽한 구름 사이로 빛이 내려오고 있었다. 구름 사이로 삐져나온 빛은 땅을 군데군데 물들이고 있었다.



이 날 찍은 사진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컷. 브라소브 구시가지의 모습이 보이는건 아니지만 빛내림이 사진을 특별하게 만들어줬다.



브라소브 구 시가지의 모습. 광장과 함께 왼쪽에 크게 들어간 건물이 검은 교회다. 적색 벽돌로 되어있는 지붕들과 구시가지의 작은 조직들이 아기자기 하고 이뻤다.



위에 사진은 날씨가 흐려서 태양광이 없을 때 찍은거고 이건 빛이 있을 때 찍은거다. 확실히 빛이 들어오니까 건물이 좀 더 도드라져보이고 입체적으로 보인다.



내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채널 사진까지 맞춘 사진. 여기서 찍었다.

원래 역광에 모자를 써서 얼굴이 어둡게 나왔는데 보정으로 밝게 바꿨다. 



사진을 좀 찍으면서 시간을 보내다가 내려갈 땐 반대쪽으로 걸어서 내려가기로 했다. 나는 경사로가 좀 완만한 곳인줄 알고 걷기 시작했는데 걷다 보니까 아니더라..? 등산로가 맞나 싶은 곳을 따라 내려갔다. 



예전 건물이 남아있는 구시가지의 모습과 다르게 반대편에는 이렇게 아파트가 들어서있었다. 이런 모습은 우리나라랑 비슷해 보인다.



이런 산길을 막 뚫고 지나가면서 내려가는 길을 찾는다. 사실 가는 길이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쭉 걸어간다.



넓은 평원에 아파트들이 모여있고 멀리는 산도 좀 보이고, 유럽의 도시라는 생각보다 정말 우리나라 조그만한 도시 느낌이 풀풀난다.



내려가다 본 청설모인지.. 

근데 별로 안 힘들게 써서 그렇긴 한데 생각보다 내려오는 길이 가파르고 땀도 뻘뻘 났다. 내려오면서 케이블카 타고 올껄 하는 생각이 가득했다.



탐파산을 등산로를 따라 내려오니 뷰 좋은 곳에 자리 잡은 숙소들이 있었고 그 밑에는 까르푸가 나오는 길이었다.

땀도 흘리고 힘들어서 일단 바로 맥도날드로 가서 햄버거 먹으면서 쉬다가 숙소로 들어갔다. 그래도 정말 아름다운 풍경을 봐서 좋았던 날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8.11.25 08:52 신고

    동유럽 여행시 탐파산에 다녀오셨었군요?
    위에서 내려본 조망 풍경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영화에서 보던 그 풍경이네요^^ 사진들
    잘 감상하고 갑니다.

  2. BlogIcon nfruit 2018.11.25 12:34 신고

    구시가지의 모습은 붉은 지붕도 그렇고, 광장도 그렇고, 무언가 유럽의 분위기도 많이 나고, 아기자기 한 것 같은데,
    말씀해주신 것처럼 반대편 아파트가 들어서 있는 곳의 모습은... 진짜 우리나라 소도시의 느낌이 나는 것 같네요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25 21:45 신고

      유럽의 도시들이 여행하는 맛이 있는건 이렇게 구시가지가 예전 모습을 담고 있어서 재밌는거 같아요.
      시간 여행 하는 기분이잖아요 ㅎㅎ
      물론 우리나라를 생각해도 서울도 어느 정도 잘 남겨놓긴 했죠.. ㅋㅋ

  3. BlogIcon 디프_ 2018.11.25 13:15 신고

    어 위니님 유투브채널!! 궁금해요! 왜 여태 소개 안해주셨어요!ㅋㅋㅋㅋ
    근데 주로 여행은 혼자 다니시나 아니면 가족?! 아니면 여자친구분?!?! 궁금해지네요 갑자기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25 21:43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 유튜브 채널은 소개 안한게 아니라 예전에 잠깐 만들어뒀다가 아무것도 올리질 않았어요.
      아마 내년부터는 조금씩 해볼거 같아요. 아니면 다음달 부터라던가..
      주로 여행은 혼자 다니는 편이에요 ㅎㅎ 혼자 다니다가 동행 구해서 같이 다닐 때도 있고..
      근데 동행도 긴 동행은 안 구하고 그냥 하루 일정 정도만 같이 보내는게 대부분이었네요.. ㅎㅎ

    • BlogIcon 디프_ 2018.11.25 23:12 신고

      ㅋㅋㅋㅋ저랑 비슷하시네요 여행부터 유투브 계획까지.?!?!ㅋㅋ 저도 유투브는 내년부터 시작해볼까해서 영상 몇개 올리긴 했었는데 그건 연습용이었어서..ㅋㅋ 주제는 여행이신가요?!!?
      저도 여행으로 하려했다가 고민 중 ㅠㅠ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26 00:41 신고

      여행 영상은 안 찍어서 따로 안될거 같고..
      여행 정보성 영상하고,
      리뷰 영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ㅋㅋㅋㅋ
      블로그 콘텐츠랑 주제는 비슷하게 생각하고 있는데 어떻게 될지.. ㅎㅎ

  4. 공수래공수거 2018.11.26 17:42 신고

    보정을 잘 하셨습니다. ㅎ
    사진 잘 나왔습니다^^

  5. BlogIcon 슬_ 2018.11.29 15:32 신고

    이야~ 날씨가 정말 좋네요 ㅎㅎㅎ
    BRASOV라고 쓰여있는 하얀 글씨 정말 마음에 듭니다. 할리웃st지만 할리웃은 아닌 ㅋㅋㅋ
    산 위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이 너무 예뻐요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30 19:42 신고

      브라소브는 너무 이뻤어요.
      도시도 이쁘고 보이는 풍경도 이쁘고.
      루마니아라는 나라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아름다운 모습을 품고 있는 곳이었죠.
      또 가고 싶은 곳이지만 아무래도 다시 갈일은 없을것 같은.. 곳이네요.

  6. BlogIcon Deborah 2018.12.09 00:48 신고

    브라소브 구 시가지가 있는 모습이 참 멋진데요. 역시나..위니씨 웃는 모습 찜 해놨습니다. 마음이 피곤할때 와서 웃는 얼굴 보면 위안이 될 것 같아요. 화이팅!!!!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