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8. 8. 6 여행 97일차



일단 브라소브 버스 터미널에 내려서 우버를 타고 올드타운 주변으로 들어왔다.

Booking.com에서 숙소를 찾다가 처음 열린 숙소라고 해서 찾아왔는데 내가 갔을 때도 계속 숙소 정리를 하고 있었다.


아마 1층만 오픈하고 2층은 계속 준비하고 있는 듯 했다. 세탁기도 쓸 수 있다고 해서 찾아갔더니 나중에 내가 나갈 때 즈음 돼서 들어오더라..



길거리에서 본 다시아.. 게임 배틀그라운드라고.. 거기에 다시아가 나오는데 이렇게 봐서 신기했다. 근데 누가 버린 차인지 유리가 깨져있었다. 



브라소브에는 유럽에서 가장 좁은 골목이라 불리는 STRADA SFORII가 있다.



원래 소방관들의 이동을 위한 길로 만들어진 곳인데, 80미터 길이에 폭은 1.11m~1.35m라고 한다. 엄청 좁은건 아니고 그럭저럭 사람들이 지나다닐 수 있을 정도.


다만 두 명이서 지나가기엔 좀 좁은 폭이다.



유럽에서 가장 좁은 골목이라고 해서 엄청 특별한건 없다. 그냥 좁은 골목이란게 다임.... 딱히 느껴지는건 없었다.



루마니아 브라소브에서 볼만한 거로는 흑색교회가 있다. 여긴 내부 촬영은 금지되어있는데 흑색 교회라는 이름은 외관 일부가 함부르크 왕가의 침략 당시 그을려서 흑색교회라 부른다. 



딱 말하면, 우크라이나 몰도바 같은 나라들을 지나서 루마니아 브라소브로 오니까 너무 기분이 좋았다.

도시도 활기차고 사람들도 많고 먹을 것도 많고.. 정말 좋았다.


여기서 딱 느껴졌다. 그래, 이게 여행이지.



브라소브 구시가지의 중심인 구시가지 광장. 수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었고 내가 있는 동안 축제도 있었다. 아, 그리고 루마니아에서도 정치적인 이슈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시위를 했던 날도 있었다.



할리우드처럼 루마니아 브라소브에도 탐파산 전망대 즈음에 BRASOV라는 글씨를 세워놨다.



구시가지 광장에 있는 스타벅스.. 브라소브 있는 동안 3~4번은 간 듯 하다.



브라소브에 괜찮은 음식점 하나 추천하면, dei Frati라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있다.

여기 진짜 맛있다. 강력 추천할만한 곳.



일단 왔으니 맥주 한잔 부터하고...

근데 엄청 피곤한 상태에서 맥주 한잔 마시니까 이 날 저녁에 컨디션이 완전 메롱이 되었다. 



에피타이저로 시킨 빵과 홍합. 홍합에 다른 것들이 섞여있는데 빵 위에 올려먹는 음식이었다. 



이건 닭가슴살에 염소 치즈였나..도 있고 그 위에 베이컨을 감싼 음식이었는데 엄청 맛있진 않아도 괜찮았다. 두 번 방문했는데 파스타가 참 맛있었다.



브라소브 구시가지는 확실히 관광지스러운 느낌, 유럽 도시 같은 느낌이 난다. 오히려 다른 유럽 도시들 보다 더 특별하게 느껴졌던건 대도시 느낌이 없다고 해야하나.


신구의 조화가 가장 잘 어우러진 곳이었다.



구시가지 광장 메인거리에 가면 EMMA LA DOLCE 라고 하는 젤라또 전문점이 있다. 진짜 농담안하고 매일 매일 사람들이 줄서고 있어서 계속 안 가다가 마지막 날에 결국 갔다.


근데 맛있긴 맛있다. 솔트 카라멜 아이스크림 정말 맛있었음.



키시나우에 이어서 여기도 맥도날드는 옛날 느낌..

내가 맥도날드에 갔던 기억 중 가장 오래된 건 8살 때 해운대에 잠시 지냈을 때 부산에서 갔던 맥도날드다..


그 때 딱 저렇게 빨간색 배경에 노란 M이 들어간 간판이었는데.



새벽에 잠도 제대로 못자고 7시간 넘게 이동했던 날이라 몸은 확실히 피곤했다. 브라소브 구시가지 끝으로 가니까 까르푸가 있어서 간단하게 장도 보고. 한 바퀴 쭉 돌아보고 호스텔에 돌아가서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쉬기로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슬_ 2018.11.20 17:04 신고

    이아시에서 고생한 다음 건너간 브라소브... 날씨도 너무 좋네요.
    이제 모든 게 잘 풀릴 것 같은 느낌이예요.
    거리에 지나다니는 사람들을 보면서 먹는 이탈리아 음식도 꿀맛일 것 같구요 ㅎㅎ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22 07:32 신고

      덕분에 브라소브에서는 1주일 동안 쉬면서 잘 보냈죠 ㅋㅋ 루마니아가 물가가 싼편이기도 하고요.
      다음 얘기지만 루마니아 있다가 런던 넘어가니까 물가가 살인적으로 느껴지는..

  2. BlogIcon 잉여토기 2018.11.21 00:58 신고

    알록달록 건축물이 예쁘네요.
    유럽에서 가장 폭이 적은 골목길 양 옆 건축물들이 무척 높아보이네요.
    산 꼭대기 브라소브는 할리우드 간판 오마주 제대로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22 07:33 신고

      알록달록하니 도시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오히려 골목길이 좁으니까 더 높게 보이는 것 같아요 ㅎㅎ
      상대적으로 그렇게 느낀달까요.

  3. BlogIcon 큐빅스™ 2018.11.21 07:34 신고

    거리의 풍경들이 참 이쁘네요.
    루마니아 언젠가 밟아보고 싶은 나라입니다^^

  4. BlogIcon 그냥사이다 2018.11.21 08:11 신고

    오~ 도시가 아주 깔끔합니다 ㅎ
    갑자기 든 생각인데, 여행경비는 어떻게 마련하셨을까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22 06:03 신고

      브라소브는 여행하기에 매력적인 도시였어요.
      여행 경비는 기본적으로 한국에서 아르바이트 하면서 모아갔습니다.. ㅋㅋ 노브랜드 리뷰 쓰기 시작한게 노브랜드에서 아르바이트해서였어요.. ㅎㅎ

  5. 공수래공수거 2018.11.21 09:15 신고

    다시아란 차 정말 오래 되어 보입니다.
    브라소브 좋은 날씨. 즐거운 여행 추억이 될만하군요^^

  6. BlogIcon 라오니스 2018.11.21 10:16 신고

    익히 상상하는 유럽 도시의 느낌이 물씬 나는군요 ..
    건물도 예쁘고, 도시와 사람들이 여유있어 보이는게 좋습니다 ..
    이탈리안 레스토랑 .. 맛있어보이는데요 ..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22 08:46 신고

      맞습니다 ^^
      제가 생각하는 유럽 도시의 느낌이 이런거였거든요.
      루마니아라는 나라 다른 유럽 국가들보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은 아니라..
      오히려 적은 편이라 더 좋았던 것 같아요.

  7.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8.11.21 11:43 신고

    달록달록한 건물들이 정말 예쁩니다^^
    덕분에 여행후기글 너무 잘 읽고 갑니다.
    오늘은 전국 비소식이 있습니다. 좋은 수요일 보내시길 바래요

  8. BlogIcon 파라다이스블로그 2018.11.21 14:39 신고

    루마니아로 여행을 다녀오셨나 봐요 :)
    유럽 특유의 주황색 지붕과 파란 하늘이 너무 예쁘네요~
    덕분에 멋진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9. BlogIcon 디프_ 2018.11.21 16:37 신고

    창에 걸쳐있는 모자가 지금 프로필 사진에 계신 모자 맞죠?!ㅋㅋㅋ
    순간 반가웠다는..ㅋㅋ 다른 유럽과 비슷하긴 한데 뭔가 분위기가 색다른데요!?

  10. BlogIcon 먹튀 2018.11.22 03:01 신고

    루마니아 가보고 싶어지네요

  11. BlogIcon 히티틀러 2018.11.22 11:21 신고

    저는 루마니아를 부크레슈티만 갔어요.
    굉장히 황량하고 집시 넘쳐나는 그런 도시라고 생각했는데, 저기는 유럽느낌이 좀 나네요.
    몰도바, 우크라이나에 비교하면 그나마 루마니아가 발전된 나라군요ㅎ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22 22:08 신고

      여행 중에 만난 부쿠레슈티 가신 분도 약간 황량한 도시였다고 얘기하시더라고요.
      볼것도 딱히 없다고..
      저도 스쳐가는 도시긴 했는데 약간 그런 느낌이 강하더라고요.. ㅋㅋ
      그에 반해 브라소브는 아기자기한 분위기라 좋았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