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 84일차 (18. 7. 24)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들어왔다. 다시 혼자 하는 여행이 시작되었다.


여행하면서 무릎이 살짝 아파서 보호대를 차고 다녔다. 언제부터 시작이였냐면 인천공항에서 배낭을 멜 때 천천히 메는게 아니라 일반 가방 메는거 처럼 휙 들었더니 갑자기 뚝 하는 느낌이 났었는데.. 그 뒤로 아픈 느낌이 계속 들었다. 



키예프 첫 날, 가장 먼저 한건 우크라이나 유심을 사는거였다.

보다폰 매장에서 4기가짜리 심카드를 구매했는데 가격은 75흐리브냐. 한국 돈으로 3천원 정도. 물가 진짜 미친거 아니야?


숙소에서 가까운 보다폰 매장을 갔는데 자기들 시스템 문제가 있다고 2시간 이후에나 개통된다길래, 다른 가까운 매장을 찾아 가서 구매했다.  



우크라이나 물가 치고 꽤나 비싼 카페였는데, 그냥 들어가서 먹었다.


오늘 할 일은 병원에 일단 가보는거였다.

키예프 병원에 대해서 좀 설명하면 여행자 상대로 하는 병원이 4군데가 있는데, 내가 가본 곳은 하나는 Oberih고 하나는 Medicom이다.


Oberih를 먼저 갔었는데, 정형외과 때문에 왔다고 하니까 의사 선생님이 휴가를 가서 2주 후에나 온단다.

어이가 없었지만 별 수 없으니.. 우버를 타고 Medicom으로 이동했다.


참고로 우크라이나 키예프에는 우버가 있는데, 가격이 진짜 말도 안되게 싸다. 한 15~20분을 우버를 타고 이동해도 한국돈으로 3~4천원 정도?

서유럽이었다면 최소 15,000원은 나왔을 것 같다. 



일단 들어온 Medicom. 구글 맵스에는 Medicom at Barbusse st. 이라고 되어있는데, 오피스텔 같은 건물 저층부에 위치하고 있다.

아무리 봐도 병원 같아 보이는 건물은 없으니 혹시나 오시는 분이 있다면 당황하지 마시길.



오른쪽 무릎이 아파서 정형외과 진료를 받으러 왔다니까 좀 기다리란다.

근데 여기가 웃겼던게 우크라이나 의사 선생님이 영어를 못해서 우크라이나어를 영어로 통역해줄 수 있는 통역사를 불러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것도 좀 어이가 없었는데, 내가 우크라이나어를 알아들을 수가 없으니 통역사를 부르기로 했다. 



진료비 + 통역사 해서 1200 흐리브냐 정도가 나왔고 한국 돈으로 5만원 정도였다. 엄청 비싼 수준은 아니었음.

옆에 있는 약국에서 먹는 약까지 다 샀고, 여기 데스크에 있던 직원이 카드로 결제 하는거 까지 같이 봐주고 병원 문 앞까지 배웅까지 해줬다.


근데 너무 이뻤음. 우크라이나에 미녀가 많다? 사실은 사실이다.



일단 의사선생님 말은 무리해서 그런거 같고, 

너 앞으로 여행 다니면서 무거운 배낭 메지 말고 캐리어를 하나 사라는 얘기를 듣고 캐리어를 사러 가기로 했다.



여기는 키예프 중심가에 있는 Tsum 백화점. 일반적인 백화점 같고 크게 특이한 점이 있진 않다. 여기서 캐리어를 봤는데 너무 비싸길래 다른 곳을 둘러보기로 했다.



키예프 시내에서 가장 중심거리다. Khreschatyk 거리인데 대부분의 백화점이나 놀 곳이 이 거리를 중심으로 있다.



키예프 독립 상징 기념물. 길 건너편에는 독립 광장이 위치하고 있다. 약속 장소로도 쓰이고 키예프에 관광 오는 사람들도 한번씩 들리는 곳이고 여기서 수다 떠는 사람도 많았다.


한 마디로 키예프 시내에서 가장 활기찬 곳이 아닐까?



앞에 보이는 장소가 독립 광장이고 광장을 중심으로 여러개의 건물이 있는데 겉으로 봤을 때 외관이 다 비슷해 보인다.

그리고 이해할 수 없는게.. 차 도로가 매끈한 도로가 아니라 울퉁불퉁한 돌이 깔려있는 도로다. 우버 타고 다니면 차가 엄청 흔들려서 힘들정도.



캐리어를 어디서 살까 하다가 마땅한 곳이 보이지 않아서 독립광장 지하에 있는 슈퍼마켓에서 장이나 보고 숙소에 들어가려고 했는데, 샘소나이트 매장이 있었다.


우크라이나 물가 치면 꽤나 비싼 가격, 15만원인가 16만원인가였는데 여기서 아무리 더 찾아도 마땅한 곳이 없을 것 같아서 하나 구매했다. 



캐리어를 사고 숙소로 천천히 걸어서 갈까 했는데 갑자기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또 우버를 부르고 기다리고 있는데 가까운 거리라서 그런지 매칭도 안되고 매칭된 차도 한 15분인가 있다가 도착했다. 결국 버스 정류장에서 한참을 기다리다가 간신히 탔다.



내가 묵었던 숙소는 키예프에 Sky Hostel 이란 곳이었는데 가격은 우크라이나 일반 호스텔에 비하면 좀 비싸지만, 하루에 만원 정도?

근데 시설이 너무 좋았다. 아파트 가장 윗층에 위치하고 있어서 방에 이렇게 천창이 달렸는데, 비 오는 날이라 빗소리를 들으며 누워있을 수 있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eborah 2018.10.14 16:09 신고

    에고 무거운 짐이 화근이 되었군요. 병원비 보다 캐리어 값이 더 많이 들었네요. 그만하길 다행입니다.
    이젠 무릎 괜찮지셨죠? 여행하다보면 이런 불상사도 있으니 이렇게 병원 방문한 이야기까지 올리셨군요. 혹시나 여행하다 이런 문제가 생기면 도움이 많이 될 글이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5 19:25 신고

      캐리어는 우리나라 가격보다 더 비싸게 팔더라고요.
      이 나라 물가 생각하면 엄청 비싼 수준인데..
      병원비는 생각보다 얼마 안나와서 다행이었고요 ㅎㅎ
      지금도 조금 불편한 느낌이 있어서 한국에서도 병원을 한번 더 가야할까 고민 중입니다.
      저도 키예프 병원에 대해서 검색했는데 마땅히 나오는 정보가 없더라고요.
      이런 정보가 필요하신 분이 있다면 다행이고요 ㅎㅎㅎ

  2. 2018.10.14 16:11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둘리토비 2018.10.14 23:42 신고

    여행중 병원에 가는 것이 결코 마음이 편하지 않죠.
    그 과정을 이렇게 덤덤하게 표현하니 더욱 대단해 보이십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5 19:24 신고

      하하하, 저도 한참을 고민하다가 갔습니다.
      남은 여행을 위해서라도 한번 정도 가야할 것 같더라고요.
      모든 상황이 어색한 곳에서 병원이라는게 갈 때 마음이 편하진 않더라고요.

  4. 2018.10.15 02:38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그냥사이다 2018.10.15 04:55 신고

    포스팅 보면서 궁금한 건 대화는 영어로 하신건가요?
    참 생존력이 강해보이네요 ㅎ
    우리 아들도 위니님 처럼 그렇게 위기관리가 잘 되는 녀석으로 컸으면 좋겠네요 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5 19:23 신고

      대부분의 대화는 영어로 합니다.
      우크라이나 같은 경우는 영어 안되는 경우도 많아서, 그 때부턴 바디랭귀지로 하고요 ㅎㅎㅎ
      저도 영어를 그렇게 잘하지는 않지만..
      여행 다니면서 굶어죽지 않을 정도만 하네요 ㅋㅋ
      약간 부딪히는 용기도 조금 필요한거 같아요.

  6. BlogIcon 청결원 2018.10.15 07:21 신고

    한주 시작 이네요~
    날씨 일교차가 크고 하니 건강유의 하시고
    한주 시작 잘 하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kangdante 2018.10.15 07:38 신고

    여행길에 무릎이 아프면
    고역이기도 합니다..
    우크라이나 여행떠나고 싶어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한주를 여유롭고 시작하세요..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5 19:21 신고

      그렇죠 ㅜ 저는 갑자기 많이 써서 그런거 같아요.
      여행 출발 하기 전에 일하면서도 좀 그런게 있었거든요.
      즐거운 한주 되시길 바랍니다.

  8. BlogIcon sword 2018.10.15 13:44 신고

    저도 그래서 어지간하면 베낭여행 하는 사람들에겐 캐리어를 권장합니다...
    아무리 건강하더라도 등산을 안해보거나 짐이 많을것 같으면 역시 캐리어가 답이죠...ㄷㄷㄷ
    그래도 그 병원은 통역사를 부르는게 가능했네요 다행인데 왜 어이가 없으셨는지...
    대형병원조차 영어안되는 곳이 많아서 통역원을 부를 수 있다는것 만으로 정말 다행이란 생각이 드네요 ^^
    (여행하면서 병원 많이 다녀본 1인;;;;;)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5 18:54 신고

      ㅎㅎㅎㅎ 저도 결국에 캐리어를 들고 다녔죠. 아니면 애초에 짐을 좀만 들고 나왔어야 했는데 ㅜ 욕심이었나봐요.
      아, 통역사는 어이가 없었다는 표현보다 조금 신기했다는게 맞을거 같아요.
      제가 살면서 통역사를 쓸 일이 무슨 일이 있나 싶었는데.. 우크라이나어를 영어로 통역해주는 경우는 생각치도 못했거든요 ㅋㅋ
      여행하면서 병원 갈일이 있다는게 그리 반가운 경우는 아니지만 ㅜ
      생각보다 비싸지 않은 가격이라 다행이었다고 생각해요.

  9. 공수래공수거 2018.10.15 15:01 신고

    무거운 배낭을 오래 메고 다니시면 무릎에 무리가 올수도
    있겠네요..
    캐리어 잘 사신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