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하면서 유일하게 들고 갔던 책,

79만원으로 세계일주다.


사실 책 한권을 더 들고 가긴 했었는데,

그건 동유럽 가이드북이었다. 짐이 너무 무거워서 인천공항에서 쓰레기통에 버리긴 했지만.


79만원으로 세계일주는 표지에 있는 것처럼,

5대륙 38개국, 258개 도시를 1948일동안 여행한

권용인이라는 사람의 이야기다.



이 책이 오프라인으로 풀리는 날 바로 샀었는데,

책이 오프라인으로 풀리는 날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싸인회가 아닌 싸인해드립니다를 한다고 해서 찾아갔다.


싸인회라도 열면 안되냐니까 그건 무라카미 하루키가 되는 작가들이나 되는거라고..

그래서 싸인해드립니다라고 비공식 이벤트를 열었을 때 찾아갔다.  



그 때 받은 권용인 작가님의 싸인.

사람들도 꽤나 많이 찾아왔었다.



책 이야기는 말 그대로 여행기다.

약 5년 동안 세계를 여행하면서 생긴 에피소드들을 얘기하는데,

79만원으로 세계일주를 5년 동안 한 것이 아니라

호주 워킹홀리데이를 하러 떠날 때 들고 있던 전 재산이 79만원이여서 79만원으로 세계일주가 되었다.


5년 동안 작가는 여행을 하다가 돈이 떨어질 때 즈음 되면 일을 해서 돈을 벌고

또 다시 여행을 하게 되는데,


음식점 일부터 삼각김밥 장사, 민박집 사장, 전국노래자랑 칠레편 참가 등등

여행을 계속하기 위한 그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이 책을 왜 사게 되었냐면 나는 이 책이 나오기 전부터 권용인 작가의 여행 스토리를 SNS를 통해서 보고 있었다.

내가 가장 처음 본건 '나는 휴고보스를 입고 남미를 달린다'였다. 


<나는 휴고보스를 입고, 남미를 달린다 Youtube>


언제인지 정확히 기억 안난다. 그 때 이 영상을 보고 나선 별 생각 없었다.

와, 이런 사람도 있구나.



첫사랑을 찾아 떠난 여행기부터 히치하이킹으로 중국여행, 미국, 캐나다에 이어서

중남미부터 남미까지 이어진 모터사이클 다이어리까지.


오히려 무겁지 않고 이 사람의 이야기를 같이 듣는 느낌이라 가볍게 읽을 수 있었다.

한번 읽으면 끝까지 읽을 수 있달까.


나는 여행 시작하기 전에는 읽지 않다가 시베리아 횡단열차에 타면서 열차에서부터 책을 읽었다. 



중간에 여행을 하면서 찍은 사진들도 있고, QR코드를 인식하면 유튜브에 올라가있는 동영상도 연결이 된다. 



횡단열차에서 만났던 세르기와 로짐도 이 책을 읽었다.

물론 그들이 한국말을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책에 있는 사진들을 보면 내가 간단하게 설명을 해주면서 여행기를 전달했다.

말이 안 통하면 그림은 통한다. 그렇게 통하면 마음도 통하는 법.



앨런쇼에 출연하는 것이 버킷리스트 중 1번인 권용인 작가.

3번, 세계 각지에 용인이네 민박 오픈하기는 현재 진행중이다.


저번에도 리뷰를 했는데 바르셀로나에 있는 용인이네민박에 다녀왔었다.


때론 사람들은 이런 책들이 사람들을 대상으로 헛바람을 넣는다고 얘기한다.

하고 싶은 대로 살면 나중에 어떻게 살거냐고.

근데 난 읽으면서 거기까지 생각 안했다. 그냥 이 사람의 여행기가 재밌어서 읽었을 뿐.


대리만족을 하든 이 책을 통해서 여행을 떠나든 하고 싶은 일을 하든 그건 각자의 결정에 다렸다.

작가가 얘기한대로 이 책은,

'여행기가 아닌 용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eborah 2018.10.16 21:17 신고

    여행의 로망을 가진 분들의 도전적인 여행 수필기로 보면 될것같아요. 돈이 없어도 여행은 가능한데 우리의 마음의 자세가 필요한것 같네요. 편리한 여행보다 고생하면 한 여행은 평생 기억에 남을것 같습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7 06:55 신고

      네, 맞아요 ㅎㅎㅎ
      여행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다들 좋아하실거예요. 돈이 없어도 충분히 여행할 순 있지만..
      여행 다니면서 느낀건 그래도 돈이 있으면 당연히 좋다는거.. ㅋㅋ

  2. BlogIcon luvholic 2018.10.16 22:29 신고

    여행기 읽는 것 좋아해요~~^^ 용기있는 사람들의 생생한 경험담을 보며 자극받을 때도 있고,
    영화보는 것처럼 대리만족하기도 하고요! 멋진 메세지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7 06:56 신고

      여행기 읽는거 좋아하시면 꼭 추천드리는 책입니다!! ㅋㅋ
      가벼운 마음으로 읽기 편할거예요.
      저도 대리만족 하는 느낌으로 재밌게 읽었습니다.

  3. BlogIcon 그냥사이다 2018.10.17 07:41 신고

    참 위니님은 대단해요 ㅎ 젊음이라는 무기가 워낙 강력해서 그런지 몰라도 부러운 점이 많습니다 ㅎ
    그렇다고 제가 나이가 막 많은 건 아닌데 그래도 이제는 현실의 벽에 갇혀서 ㅎ
    저도 예전에 호주 도착했을 때 호주달러로 300불 있었거든요 ㅎ 그걸로 결국은 9개월 넘게 있었지만요 ㅎ
    위니님 보면 우리 아들도 딱 요렇게 컸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ㅎ
    책 리뷰 잘 보고 가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7 20:40 신고

      아닙니다 ㅎㅎㅎ 얼마 전에 친구들을 만나면서 옛날 얘기하는데,
      친구들은 제가 나중에 이렇게 여행 다닐거란 생각을 안했다고 하더라고요.
      저도 그랬고요. 생각해보면 어쩌다보니 여행이 즐거워서 여기저기 다닌거 같아요.
      호주달러 300달러로 처음에 버티셔서 9개월 계셨으면 대단하십니다.. ㅎㅎ
      저도 전에 호주나 캐나다 워홀을 생각했었는데, 지금은 생각에만 멈춰있습니다.. ㅋㅋ

  4. BlogIcon 슬_ 2018.10.17 13:38 신고

    이런 거 보면 참 부럽고 좋은데, 아무래도 여자 입장에서는 위험한 나라가 많아서 이런 방식으로 훌쩍 떠나기엔 어렵다는 생각이 들어요. 로망 앞에서 너무 현실을 얘기하고 있나요? ^ㅇ^;;
    예전에 한참 인기를 끌었던 한ㅇ야씨의 여행기에도 실제 하면 안되는 일들이 많이 쓰여 있어서...
    책 읽고 따라했던 분들이 봉변을 당한 적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어쨌든, 실천하시는 분들 보면 부럽습니다. 위니님 여행기도 포함해서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7 20:43 신고

      당연히 현실적인 문제가 우선시되죠..
      여자분들도 혼자서 여행 길게 하시는 분들도 많지만!
      아무래도 개인 안전 문제는 당연히 1순위죠.. ㅎㅎ
      저도 위험한 곳? 까진 아니여도 약간 이상한 루트를 타기도 했습니다만..
      로망도 로망이지만 현실적인 문제도 계속 생각하게 되는거 같아요.
      앞으로의 여행은 어떻게 될지 저도 모르겠습니다.. !! 언젠간 또 떠나겠죠 ㅎㅎ

    • 2018.10.17 20:44

      비밀댓글입니다

  5. 공수래공수거 2018.10.17 15:43 신고

    자기 생각대로 살수 있다는것이 그것 자체가 대단한 용기입니다.

  6. BlogIcon 둘리토비 2018.10.17 23:55 신고

    저도 저런 용기 좀 가져보고 싶습니다.
    들이대고 저질러야 하는데 말입니다~^^

  7. BlogIcon 큐빅스™ 2018.11.04 01:25 신고

    멋지게 살아가는 분이네요.
    저런 용기면 여행 후 돈을 많이 벌고 적게 벌고를 떠나서
    어떻게든 잘 살아갈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