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카우치서핑 매칭이 안됐다고 생각했다. 보낸 요청이나 취소해야겠다고 어제 카우치서핑을 들어갔는데 한국인 호스트에게 연락이 와있었다. 어제 이동하면서 와이파이가 안되니 메시지 온걸 못본 것이다.


호스트 형님이랑 얘기하면서 호스텔 3박 예약한거 중에 1박만 하고 나머지는 취소 하기로 했다. 리셉션이랑 얘기하니 지금은 늦어서 처리가 안되고 내일 아침에 돈 돌려준다고 해서 아침에 일 처리하기로 했다..

오늘 아침에도 일어나자마자 스태프랑 얘기하는데 10% 떼고 나머지 금액을 주겠다고 해서 그정도면 오케이하고 호스트 형님에게 씻고나서 가겠다고 연락했다. 근데 체크아웃을 하려하니 다른 여자 스태프가 10%를 떼고 주는게 아니라 10%만 준다는거 아닌가?


어이가 없었다. 분명 방금 전까지 10%만 페널티라 하더니 말을 바꾼다. 남자 스태프한테 계속 그렇게 얘기하지 않았냐고 물어보니 아니란다. 호스트 형님에게 연락하니 가격이 비싸면 이미 지불한거 호스텔에 그냥 머무르라고, 괜히 자기가 미안해진다고 하신다.


솔직히 고민했다. 사실 호스텔에 머물러도 그렇게 큰 문제는 안된다. 나도 개인 사정 때문에 취소한다는 말 바꾸고 린넨 다시 달라고 하면 그만인걸. 호스트 형님에게도 그냥 여기서 묵겠다고 하면 되지.


사실 카우치서핑 매칭이 그렇게 쉽진 않다. 호스트 나름대로 사정이 있거나 이미 게스트를 받은 경우도 있다. 지금까지 몇십통을 보냈지만 된다고 한 사람이 단 한 명도 없었다. 내가 좀 촉박하게 연락한 것도 있었지만, 이번이 첫번째였다.


마지막으로 한 2분 고민하다가 (진짜 진지하게 고민함) 그냥 알겠다고 하고 보증금과 단돈 6유로 받고 호스텔을 나왔다. 마지막에 환불에 대한 내 서명을 받아야한다고 하는데 내 손이 서명을 허락하지 않는 기분이라 서명 같은 느낌으로 "엿먹어라"라고 써놓고 나왔다.


근데 왜 바보같이 이런 페널티를 감수하고도 가고 있냐고? 나도 모른다. 근데 딱 한가지는 알겠다. 왠지 이게 더 재밌을 것 같다. 그게 전부다.


- 호스텔에서 나오며 썼던 글



어제 분명 임시 저장 확인하고 창을 닫았는데 써놓은 일부분이 날라갔다. 이거 참.. 다시 쓰려고 생각하니 갑자기 귀찮아진다.

결국 호스텔에서 나오고 카우치서핑 호스트를 만나러 가기로 했다. 



아, 먼저 카우치서핑이 생소할 분들을 위해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카우치서핑 호스트의 집에 가서 게스트로 묵으며 문화 교류를 하는 시스템이다.

 - 가장 기본적으로 서로 얘기를 한다든가 아니면 음식 같은 문화 교류를 한다든가.. 방법은 다양하다. 

 

전 세계 어딜가나 카우치서핑 호스트는 존재하고 우리나라에서도 카우치서핑 호스트를 하는 분들도 있다. 모임도 주기적으로 있는 편이고.



한동안 카우치서핑을 시도했지만 잘 되지 않았는데 된다는 답장이 온게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 땐 유심을 안끼고 다닐 때라 서로 연락하기에 참 불편했던 것 같다. 왠지 모르겠지만 러시아 이후부턴 그냥 그렇게 다녔었다.



베를린에서 처음 만난 카우치서핑 호스트는 한국인 호스트분이었고 다른 두명의 플랫메이트와 함께 살고 있었다. 우리나라엔 좀 익숙하지 않은 쉐어하우스의 개념의 집이다. 


솔 형은 뭐라도 마시겠냐고 했는데 맥주하고 우유하고 물이었나.. 물 마신다고 하니 맥주는 별로냐고 물어보시기에 아뇨.. 괜찮은데요.. 하고 넙죽 마셨다.  



여행 중에 이런 분위기에 있는게 처음이었다. 솔(이름이 외자)형네 집은 1층이라 바로 바깥의 마당으로 나갈 수 있었다. 


여기서 2박을 있었는데 다음 날엔 이 아파트에 지내는 사람들과 커피 마시며 얘기도 했다. 오후 3시 쯤 나가려고 했으나 커피 마시겠냐길래 앉아서 얘기하다가 1시간 반이 훌쩍 지나갔었다. 



솔형이 같이 살고 있는 플랫메이트 중에 게리트라는 독일 할아버지가 있었는데 게리트 역시 카우치서핑 호스트였고 두 명의 게스트를 받고 있었다. 내가 갔을 때 있던 가브리엘이란 친구와 함께 점심을 먹게 되었다. 베트남 음식점에 왔는데 역시 고수는 빼고 먹어야 먹을만하다..



지금 보니까 왜 이렇게 초췌해보이는지.. 저 때 보다 머리가 한참 더 길고 나서야 짤랐는데 지금은 평소보다 짧은 편이라 좀 어색하다. 



가브리엘이 만들어준 샌드위치. 자기 저녁 먹는데 나도 먹겠냐고 하길래 부탁했다. 간단하게 계란을 넣어서 만든 샌드위치도 먹어주고..



솔형이 한국 교회 사람들과 만나고 오면서 그 자리에 있던 한국음식 중에 떡볶이를 가지고 오셨다. 이게 얼마만에 먹는 떡볶이냐.. 나는 정말 맛있게 먹었는데 가브리엘하고 헥터는 도대체 이 매운걸 어떻게 먹냐고 한다.



베트남계 미국인인 가브리엘. 나이는 30대 후반이었나, 40대 초반인가 그랬는데 지금은 3년 동안 여행을 하고 있다고 한다. 근데 정말 놀라운건 저 배낭이 3년 동안 여행 다니는 모든 짐이란것.. 



"가브리엘, 그러면 겨울에는 추워서 어떻게 다녀?" 하니까 옷을 좀 껴입기도 하고 경량 패딩도 들고 다니고.. 겨울 시즌엔 따뜻한 나라를 여행해. 

 - 생각해보니 올해 1월 달엔 동남아에 있었다고 했다. 참 명쾌한 대답.. 그렇구나.. 따뜻한 나라 가면 되네..



원래는 형네 집에서 4박을 머물기로 했는데 형의 사촌이 베를린에 오기로 해서 2박만 하고 묵는 장소를 옮기기로 했다. 게리트는 너가 원하면 자기의 게스트로 들어와도 된다고 했지만, 서로에게 좋은게 옮기는 것 같았다. (폐 안끼치는게..)


솔 형이 그냥 옮겨야된다고 한게 아니라 내가 나머지 2박을 묵을 곳을 찾아주셨다. 독일인 친구 중에 매티라는 친구가 있는데 거기 가서 2박을 보내기로 했다. 



아쉬움을 남기고.. 매티의 집으로 왔다. 매티는 예술하는 친구인데 방에 폴라로이드 카메라부터 필름카메라.. 필름, 렌즈들이 엄청 많았다. 나중에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을 보는데 참 멋진 사진들을 많이 찍었더라.


매티도 역시 플랫메이트가 있는데 한국분과 같이 지냈다. 서로 얘기를 나누진 않고 간단한 인사만 나눴지만.. 매티랑도 꽤나 많은 얘기를 나눴다. 매티는 아침에 무조건 커피를 마시면서 하루를 시작하는데 나에게도 마시겠냐고 물어봤고 그렇게 커피를 마시면서 수다를 떨었다.


간단한 여행 얘기부터 시작해서 한국의 정치적인 상황.. 그리고 현재 사회적인 이슈들.. 좀 어려운 얘기까지 했는데 말은 완벽하게 잘 통하지 않아도 서로 얘기하고 싶은 마음이 있으니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참 베를린은 다사다난 했던 것 같다. 버스터미널에 내려서 우반을 타기 까지 처음으로 얼탄 곳이기도 하고 호스텔에서의 소동, 카우치서핑, 그리고 숙소를 한번 더 옮기고. 희정이모의 친구분을 만나서 저녁도 먹고.


어쩌다보니 일기를 먼저 쓰게 되었는데 베를린에서의 여행기도 이어서 쓰도록 하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수래공수거 2018.07.27 16:45 신고

    카우치서핑 알고갑니다 ㅎ
    여행을 좋아하는 다양한 사람들이 있군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08.08 00:15 신고

      댓글이 많이 늦었네요.
      나름의 문화교류라고 할까요 ㅎㅎ
      재밌는 경험이었습니다. 베를린이 숙박비가 좀 비싸서 택해봤는데 오히려 호스텔 돈은 돈대로 내고 ㅎㅎ

  2. BlogIcon 디프_ 2018.08.03 16:02 신고

    오 카우치서핑 들어만봤는데 이렇게 정확히 알아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네요
    근데 요즘 에어비앤비와 큰 차이가 무엇일까요..?? 에어비앤비도 주인분이랑 이것저것 많이 하는 곳이 많던데.. 궁금해지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08.08 00:17 신고

      카우치서핑은 말 그대로 Couch + Surfing 입니다. 에어비엔비의 시작이 내가 집을 비울때, 아니면 내 집에 남는 방을 다른 사람들에게 빌려주는게 어떨까? 에서 시작했다면 카우치서핑은 한 청년이 내가 이 때 여행을 갈껀데, 당신 집에서 재워줄 수 있나요? 라고 메일을 보낸거로 부터 시작했습니다.

      뭐 큰 차이라고 하면 에어비엔비는 돈을 내고 빌리는 거고 카우치서핑은 무료로 묵는 대신에 서로 대화를 하고 문화교류를 하는 방식이죠.

  3. BlogIcon 슬_ 2018.08.04 03:27 신고

    카우치서핑이 뭔가 했는데 설명해주셔서 알게 되었어요.
    근데ㅡㅡ 호스텔 진짜 치사하네요ㅡㅡ (표정 정색)
    저럴 때를 대비하여 상시 녹음을 해야하는 건가... 그런 생각이;;;
    그래도 다시는 없을 좋은 경험을 하셨으니... 즐거워보이셔서 다행입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08.08 00:17 신고

      하하하하. 호스텔 컨디션이 좋아서 묵을까 했는데 결국 카우치서핑을 선택했죠.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오히려 잘한 선택 같아요. 한번 정돈 해보고 싶은데 기회가 마냥 잘 오진 않더라고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