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시베리아 횡단열차의 마지막 여행기입니다. 5일차부터 모스크바 도착할 때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원래는 정현이와 이르쿠츠크역에서 내려서 샤워실을 찾아보기로 했는데 이르쿠츠크엔 새벽에 도착이 예정되어있어서 가지 못했고 노보시비르스크역에 51분간 정차하는 김에 샤워실을 가기로 했다. 찾아보니 샤워실 정보가 잘 안나오길래 도움이 될까 해서 따로 포스팅을 하겠다.

시베리아횡단열차 선배인 하정이가 롤톤 감자가 그렇게 맛있다고 얘기를 하길래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쇼핑을 하면서 두 개만 샀다.

맛은 평범하다. 인스턴트 맛인데 가루에 물 부으니까 꾸덕꾸덕 해지는게 좀 신기하긴 했다. 

블라디보스토크부터 하바롭스크 그리고 지금까지 이 놈의 비 구름은 왜 이렇게 우리를 쫓아다니는지 모르겠다. 모스크바에 도착하면 제발 맑은 날씨를 만났으면 좋겠다고 얼마나 빌었는지 모른다.

 하바롭스크에서 타서 3일 간 덤앤더머처럼 지내던 로짐이 바라빈스크에서 내린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바라빈스크는 이 날 점심 즈음에 도착했는데 로짐은 아침에 일어나서부터 자리를 정리하기 시작했고 그가 내리기 전에 얼른 사진을 남겨뒀다.

나나와 세르기는 같이 모스크바까지 가는 일행이여서 마지막에 함께 내렸지만 로짐만 먼저 내린다니 기분이 좀 이상했다. 너무 쉽게 정을 붙히는 성격이긴 하다.

이르쿠츠크에서 내리신 여사님이 주고 가신 루카스 라떼를 꺼내 먹었다. 줄게 이거 밖에 없다면서 주셨지만 챙겨주시는 마음 하나 하나가 너무나도 감사했다.

바라빈스크에 도착해서 로짐과 진하게 작별인사를 나누고 "너가 그리울거야"를 러시아어로 번역해서 보여줬다. 로짐도 이제 갈 길을 가는 줄 알았는데 갑자기 열차 안에 노란 봉지를 들고 오더니 두고 나가버렸다. 우리 먹으라고 한 봉다리를 사놓은거다.

순간 벙쪄서 잘 가라는 말도 못해서 아쉬워 할 찰나 갑자기 밖에서 창문 두들기는 소리가 나길래 보니 로짐이 서 있었다. 로짐은 열차가 거의 출발할 즈음까지 밖에서 기다리다가 작별인사를 하고 떠났다.

참 사람과의 만남과 이별이 뭔지, 이 포스팅을 쓰면서도 눈물이 찔끔 날뻔했다. 로짐은 우즈베키스탄 사람인데 내가 언제쯤 갈일이 있을지, 기약 없는 작별이기에 더 아쉬웠다. 

세르기가 먹어보라고 준 햄. 먹고 있는데 세르기가 너 이거 뭔지는 알고 먹냐고 물어봐서 아까 살짝 동물 그림 본게 생각나서 코를 올리면서 돼지 소리를 냈더니 엄청 웃으면서 이거 돼지가 아니라 소라고 하더라.

바라빈스크역 다음에 도착하는 역 중에 옴스크역이 있는데 옴스크 역시 굉장히 큰 역이라 정차를 30분 정도 한다. 하는 김에 몸도 풀겸 밖까지 걸어갔다 들어왔는데 민트색으로 칠해진 건물이 인상적이었다. 러시아 건물을 보면 이런 색을 참 잘 쓴다.

세르기가 갑자기 위니! 하고 불러서 왜 부르지? 하고 쳐다봤는데 그 찰나에 사진을 찍었다. 사진을 찍는걸 봐서 포즈를 취했는데 반응한 찰나의 사진을 찍어버렸다.

 열차는 대부분 짧게 짧게 정차해서 그 시간에는 열차 밖으로 나가기는 무리다. 짧게 머물면 정말 정차해서 타는 사람만 타고 내릴 사람만 내리는 시간이다. 길게 정차하는 역이면 다들 나와서 몸을 풀거나 담배를 피는데, 차장님 몰래몰래 열차칸 사이에서 피는 사람들도 많다.

(물론 걸리면 잔소리 한 바가지, 엄청나게 뭐라 하면서 일단 경고를 주는 듯 하다.)

다음 날 일출 시간 즈음에 길게 정차하는 역이 있어서 잠시 나갔다왔다. 다소 쌀쌀한 바람을 맞으면서 몸이라도 풀어야 열차 안에서의 시간을 버틸만 하다.

횡단열차를 타면서 블로그에 포스팅 할만한 내용들을 작성해뒀다. 노트북은 좀 무겁긴한데 그래도 들고 오길 잘했단 생각이 든다.

(여행 출발하기 전에 아버지가 이 노트북을 쓰시고 새로 노트북을 하나 사주신다고 할 때 살껄 그랬다. 가벼운거로. 조금 후회한다.)

먹을거로 가득해서 엄청나게 복잡하던 내 자리도 조금은 여유를 찾았다. 이게 그나마 좀 정리된 수준이다. 근 며칠 동안은 뭐 하나 둘 수 없을 정도로 꽉 차있었다. 

세르기가 갑자기 나한테 우리 친구 맞냐고 물어보길래 당연히 다! (응!) 이라고 대답하니까 웃으면서 봉지를 까기 시작했다. 빵을 사왔는데 먹어달라는거다. Friend, Help Me.

빵을 먹기 싫었던 눈치 빠른 나나는 세르기하고 친구 아니라고 장난을 쳤다.

약간 카스테라 같은 빵인데 안에 크림이 들어가있었다. 좀 달은 편이라 커피랑 같이 마시면서 3개를 먹었다. 한 개 먹고 그만 먹으려고 하면 한 개 더 주고 또 주는게 이 친구들이다.

멍하니 앉아 창 밖을 바라보는게 여기서 하는 일 중에 가장 많이 하는 일이다.

내일이면 드디어 모스크바에 역에 도착한다. 이게 열차에서 보는 마지막 일몰이었다.

역에 잠깐 정차했을 때 밖에서 무슨 터지는 소리가 나길래 보니까 폭죽을 터트리고 있었다. 꽤나 스케일이 크게 터지고 있었는데 아마 전승기념일 때문에 여기서도 행사를 한 듯 하다. 

러시아의 공휴일 중에 5월 9일 전승기념일은 엄청나게 큰 행사를 하는 날 중 하나인데, 2차 세계대전에서 독일군이 러시아에게 무조건 항복을 한 날이 모스크바 시간으로 5월 9일이었다.

드디어 모스크바로 도착할 마지막 날이 다가왔다. 지금까지 6일이 넘는 시간을 열차에서 보냈지만 마지막날 잠에서 깨서 모스크바 도착할 때의 시간이 가장 오래 걸렸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부터 열차를 함께 타고 온 나나, 하바롭스크 부근에서 타서 모스크바까지 같이 타고온 세르기.

이 친구들 덕분에 모스크바까지 재밌게 올 수 있었다. 세르기도 재밌게 대해줬지만 나나가 영어와 러시아어가 동시에 된다는게 정말 행운이었다. 내가 러시아어로 대화가 안되니 영어로 나와 대화하고 어느정도 번역을 해줬다.

드디어 도착했다. 세르기가 나에게 한마디를 남겼다. Welcome to MOCKBA! 

모스크바역에 도착하니 참 지난 일주일 간의 열차 속 일들이 다 거짓말 같았다. 나나는 열차 앞까지 마중 나온 부모님과 진한 포옹을 하고 세르기와도 작별인사를, 역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같이 모스크바까지 온 정현이와도 지하철에서 마지막으로 작별인사를 나눴다.

이렇게 쉬지 않고 달려온 시베리아횡단열차 여행은 끝이 났다. 이제부턴 러시아의 심장 모스크바가 기다리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eborah 2018.05.13 11:44 신고

    에고 기차여행하느라 수고 많으셨네요. 기차가 떠나는데도 손을 흔들어주는 로짐아저씨가 인상적이네요.
    모스크바의 여행기도 기대가 됩니다. 피곤하시는 몸으로 이렇게 글을 올려주시니 참 좋네요.
    마치 그날 일어난 일들을 이렇게 정리하듯 보는것 같아요.
    좋은 경험 사서도 못하는걸 직접하고 계시는군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05.13 20:10 신고

      만남은 좋지만 이별은 항상 진한 아쉬움이 남네요.
      아마 바로바로 올리진 않고 도시 한개를 넘어가면 이전 도시의 이야기를 쓸 듯 합니다. ^^
      오늘은 모스크바에서 제2의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넘어가고 있어서 상트에서 남는 시간엔 모스크바 얘기를 써볼까 해요.

  2.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05.14 08:27 신고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다 라는 말이 실감 되겠군요
    소중한 인연들입니다

  3. JILLA 2018.07.07 13:11 신고

    안녕하세요? 시베리아 횡단열차 검색하다가 님 블로그에 오게 되었답니다. 블라디에서 모스크바까지 한방에 가시다니 대단하시네요. 몇가지 궁금한 거 질문드려도 될까요?
    1. 타신 칸이 3등석이라 하셨죠? 생각보다 좋네요. 전 2등석 생각하고 있는데 차이가 많이 날까요? 시설과 가격 면에서. 그리고 매트와 이불, 베개는 기차에 있는 건가요? 경량 침낭 개인적으로쨍겨가는 게좋을까요?
    2. 블라디에서 모스크바까지 약 20만원 나오셨던데, 요금은 블라디ㅡ모스크바 한방으로 예매하기 vs 블라디ㅡa도시 + a도시ㅡb도시 + b도시ㅡ모스크바 이런식으로 나눠서 예매하기 로 비교했을 때 요금 차이가 많이 나는 지 거의 비슷한 지 혹시 아시나요?
    3. 노트북으로 포스팅하는 장면이 있으시던데 기차안에서 와이파이나 인터넷 사용이 가능하나요? 통화도 잘 안된단 글도 봐서 질문드려요.
    4. 노보시비르스크에서 샤워실 가신 거 같은데 보통 역에 있는 샤워실에서 샤워할 때 짐을 맡겨놓을 공간이 있나요? 짐을 전부 갖고 내릴 경우에도 맡길 수 있는 정도인 지 궁금해요. 하차 후에 숙소 체크인 시간이 많이 남았을 경우에도 이용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질문드려요.
    초면에 너무 질문이 많았네요. 걍 아시는 것만이라도 답변해주시면 감사히 생각하겠습니다. 긴 질문 읽어주신 것만도 감사드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07.07 17:33 신고

      안녕하세요. 최근에 시베리아 횡단열차로 많은 분들이 블로그에 찾아와주시는데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1. 3등석과 2등석의 차이는 6명이 한 구역, 4명이 한 구역입니다. 일단 3등석은 보시는 바와 같이 모든게 오픈 되어있고요. 2등석은 4명 구역의 문을 닫을 수 있게 되어있어요. 저는 타보지 않았지만 3등석과 2등석 둘 다 타본 친구는 2등석이 더 편했다고 얘기했습니다.
      JILLA님이 남자분인지 여자분인지 잘 모르겠지만, 2등석이 복도와 분리될 수 있는 좌석이라 여자분의 경우 추천 안하는 경우도 있어요. 오히려 3등석이 더 안전할거란 얘기도 있고요. 가격은 2등석이 당연히 더 비쌉니다. 매트, 이불, 베개 다 기차에 있고요 기차에 탑승하시면 차장님이 린넨이 담긴 봉투를 하나씩 줍니다. 저는 이불 안 쓰고 경량 침낭 가져갔는데 굳이 없어도 괜찮을 것 같아요. 린넨도 줄 뿐더러 심각하게 더럽거나 그렇진 않아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07.07 17:37 신고

      2. 저 같은 경우는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었는데 올해 4월 말에서 5월로 넘어오는 기간에 가격이 거의 1.5배 정도 뛰더라고요. 시즌에 따라 가격 변동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루트 자체는 논스톱으로 가는거 보다 후자를 추천드리곤 합니다. 6일 17시간을 기차에서 버티는게 마냥 쉬운일은 아니여서요. 들릴 도시들이 많지만 그 중 하나만 추천 한다면 이르쿠츠크 추천드립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모스크바까지 일정에서 딱 중간 정도에 있어요.
      요금 같은 경우는 저도 타보지 않아서 예시로 날짜 하나 잡아서 블라디보스토크 - 모스크바 가격 vs 블라디보스토크 - 이르쿠츠크 + 이르쿠츠크 - 모스크바 루트로 러시아 철도청 예매사이트에서 가격 계산을 해보니 후자의 경우가 요금이 더 나오긴 하네요. 요금 차이는 존재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07.07 17:40 신고

      3. 러시아 기차가 그렇게 좋은 건 아니예요 ^^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으로 들어오시면서 MTC 유심을 사는걸 추천드리는데 안 사셔도 무방하고요. 와이파이는 없습니다. 아예 없다고 말씀드릴 수 있고요. 핸드폰 인터넷 같은 경우는 도시 주변, 역에 정차하는 경우에만 잘 되고요. 도시에서 벗어나있는 경우엔 천천히. 아예 허허벌판을 달리는 경우엔 그냥 안된다고 보시면 돼요.
      역에 정차하고 있는 경우엔 카카오톡 페이스톡은 좀 끊겨도 보이스톡은 할만 했어요.
      노트북으로 포스팅 하는 장면은 인터넷이 안되는 상황에서 블로그에 포스팅 할 내용을 글로만 적고 있었습니다 ㅎ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07.07 17:44 신고

      4. 노보시비르스크역 샤워실에 갈 땐 정말 중요한 짐만 들고 갔어요. 캐리어나 배낭 같은 메인 짐을 들고 갈 순 없어서. 캐리어를 들고 기차에 타시고.. 길게 정차하는 역에서 나갔다 오실 예정이면 중요한 짐만 챙기고 묶어 놓고 나가는걸 추천드립니다.
      다른 샤워실은 모르겠는데 노보시비르스크역 샤워실은 그래도 부스 안이랑 샤워부스 사이에 커텐 칠 수 있고 공간이 조금 있어서 짐 두기엔 괜찮았어요. 하차 후에 샤워실을 이용하시는건.. JILLA님의 선택이겠지만 개인적으로 숙소 체크인 하시고 하는걸 추천합니다. 열차에서 내려서 짐을 또 넣어놓고 샤워하고 찾고.. 생각보다 번거로울 것 같아요.

      + 저는 99번 열차를 타서 내부에 샤워실에 없었는데 1번 열차를 타는 경우에 차장님에게 돈을 주고 샤워실을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고 해요. 이건 제 경험이 아니라 확답을 못 드리겠습니다.

      질문은 언제나 환영합니다 ^^ 시베리아 횡단열차로 유입은 참 많은데 이렇게 댓글까지 달아주시니 반갑네요. 더 궁금하신거 있으면 댓글 남겨주세요. 아는 한에선 답변 드릴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