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자친구랑 원래 강남에서 보려고 하다가 여자친구가 병원 들려서 약 받고 와야 한다기에..

성남으로 약속지는 급 변경되었다.


원래 집 가는거 생각하면 모란역에서 보는게 좋긴 한데,

모란역은 자주 가기도 했고 야탑역에서 볼까.. 하는 생각에 야탑역에서 갈만한 곳을 찾아봤다.


그러다 찾은 부에노부스.



들어갈 때는 안 찍고 나오면서 찍었다.

들어갈 땐 배고파서 빨리 먹어야겠단 생각 밖에 없었음.



야탑 버스터미널 뒤쪽 골목에 위치하고 있는데, 여자친구하고 나는 버스터미널에 있는 스타벅스에서 만나서

거기서 코너 돌아서 쭉 걸어갔다.



오우.. 내부 분위기가 꽤 괜찮다.

약간 요즘 얘기하는 인스타 사진 올릴만한 곳이랄까...


분위기도 좋고 내부 인테리어도 여기저기 신경 많이 쓴 티가 난다.

다른 리뷰 보니까 평일 저녁에도 사람 많아서 웨이팅 한다는 얘기도 있고 예약도 받는다는데..


초록창에 검색하니까 월요일 저녁에는 휴무라고 되어있었는데 여자친구가 전화하니까 영업한단다.

그래서 자리가 다 차질 않았던건지..



한 쪽 벽은 이렇게 돌하고 그 사이에 술병을 두는 인테리어를.. 역시 술집이다.

테이블도 다 타일로 되어있어서 이쁘다. 



그냥 여담인데 여자친구가 여기 셀카가 너무 잘 나온다고 아주 찍으면서 흡족흡족모드에 빠졌다.

테이블마다 조명도 따로 있어서 사진 찍기도 좋았다.


물론 난 음식사진만 찍는다. 음식사진이 잘 나오면 되니까..



앞에 사진으로 되어있는 메뉴는 5개인데, 여기서 부에노스테이크를 하나 시켰다. (25,000원)

나머지도 사진 보니까 맛있어 보이긴 하는데 제일 끌리는게 역시 고기였다.



메뉴도 생각보다 다양한. 위에 반사돼서 잘 안 보이는건 스테이크 샐러드랑 콥 샐러드다.

그래서 앞에서 본 부에노 스테이크와 감바스를 하나 시켰다. 


일반적인 감바스랑 다르게 매콤한 갈릭 올리브 오일.. 특제 소스로 재해석한 메뉴라고 하는데

감바스야 워낙 좋아하는 편이니 시켰다.



먼저 나온 감바스. 메뉴판에는 긴 밤 지 새우라고 적혀있는데..

왜 긴 밤 지 새우인거지..?


새우하고 옆에 빵이 같이 나온다.

일반적인 감바스하고 들어간건 똑같은데 그냥 올리브 오일이 아니라 약간 매콤한 느낌이 난다. 



음.. 맥주도 하나씩 시켰는데 왜 사진을 안 찍어놨지.

나는 크로넨버그 블랑 생맥주를 시켰고 여자친구는 롱 보드 아일랜드 병 맥주를 시켰다.


역시 블랑이 최고야.

근데 블랑은 2잔 마시기에는 좀 별로고 한잔이 제일 적당하고 산뜻한 기분이다.


블루문도 있어서 블루문 시킬까 했는데, 코스트코에서 병당 1,500원(?) 정도 하는 애를 여기서 7천원 주고 마시기엔 뭔가 기분이..

그래서 오늘 코스트코 가서 블루문 12병을 사왔다.



사실 이 메뉴는 정말 실패할 수가 없는 조합과 맛이라..

역시 맛있었다. 하나씩 집어 먹다보니까 금방 다 먹더라. 



그리고 감바스 먹다보니까 나온 부에노 스테이크.

플레이팅도 되게 이쁘게 되어있고 찍어먹을 수 있는 소스도 여러개가 있다.


플레이팅 하면서 같이 올린거 같은데 겨자하고 소금, 옆에는 와사비하고 위에 발사믹인가..?

이렇게 있고 아스파라거스하고 브로콜리, 토마토도 같이 나온다.



아주 먹음직스러워 보기도 굽기도 적당했다. 미디움 정도로 구워져서 나온다.

맛도 있고.


여기도 재방문 의사가 생기는 그런 곳이었다.


내 마음대로 매기는 평점 ★★★★☆ (별 4개)

(야탑역 분위기 좋은 술집, 데이트나 소개팅? 코스로 좋을 듯)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342-1 116호 | 부에노부스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8.12.13 07:09 신고

    연말에 데이트나 파티 장소로도 좋을것 같습니다^^

  2. BlogIcon 그냥사이다 2018.12.13 09:42 신고

    긴밤지새우는 노래의 일부 입니다 ㅎ
    양희은씨 노래 중에요 ㅎ
    역시 여기서 세대 차이를 느끼네요 ㅎㅎ
    오늘도 행복하세요 ㅎ

  3. BlogIcon 슬_ 2018.12.14 02:25 신고

    긴밤지새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양희은씨의 아침이슬 떠올리긴 했는데
    감바스알아히요를 긴밤지새우로 이름지은 상관관계는 잘 모르겠네요.
    긴밤-감바스 얼추 맞추고 드립력을 소환한건가.... ㅋㅋㅋㅋㅋㅋ
    음식은 다 맛있어보여요! 식당 내부 분위기도 좋고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2.14 03:43 신고

      ㅋㅋㅋㅋㅋㅋ 생각해보니까 그러네요.
      긴밤하고 감바스하고 이름 연관이 있어서 그렇게 지은건지.
      주문할 때도 긴밤지 새우가 뭐지..? 해서
      긴밤지 새우 주세요 안하고 감바스 주세요 했거든요 ㅋㅋㅋㅋㅋㅋ
      내부 분위기는 좋았어요. 나름 숨은 곳에 있는 핫플이었달까요.. ㅎㅎ

  4. 공수래공수거 2018.12.14 15:26 신고

    분위기도 좋고 젊은 분들이 좋아하실만한 집 같습니다.
    음식도 괜찮아 보이네요.

  5. BlogIcon Deborah 2018.12.16 18:01 신고

    음식점 평점을 후하게도 주셨네요. 애인하고 있는데 뭘 먹든 모든것이 맛날것 같아요 ㅎㅎㅎ
    이렇게 애인분과 오래도록 사귀셨으면 합니다. 이번 크리스마스는 아주 따스한 크리스마스를 보내실것 같은데요. 두분의 알콩달콩 러브스토리 기대되요. 나중에 올려 주실꺼죠? 어떻게 두분이 만나셨나요? 하하하 넘 구체적인가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2.20 19:33 신고

      하하하, 지금 여자친구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는 중입니다.
      블로그에 일본 여행 같이 갔던걸 올리긴 했지만..
      여자친구가 자기 얘기를 써주는건 좋아하지만 사진 같은건 안 올라왔으면 해서요..
      아마 이정도 수준만 올리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