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의 여행이야기 :: 우크라이나 키예프 보리스필 공항에서 시내가는 SKY 322번 버스, 키예프 시내버스 요금
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체코 프라하에서 비행기를 타고 우크라이나로 넘어갔다.

키예프 보리스필 공항으로 갔는데 일단 시내 들어가는 버스 찾는거 부터 애를 먹었다.

인터넷에 찾아서 나오는 정보들이 옛날 정보들이고,

내가 가는 터미널과는 다른 터미널 정보가 있어서 좀 당황했지만

일단 우크라이나에 잘 도착했고 공항 밖으로 나갔다. 



우크라이나는 기본적으로 자국어인 우크라이나어를 사용하지만,

러시아어하고 비슷한 점이 많다. 

보리스필 공항에서는 영어가 써져있기 때문에 딱히 길 잃을 위험은 없을거다.


공항 나오자마자 택시 기사들이 택시 탈꺼냐고 물어보는데

러시아어로 괜찮다고 하니까 약간 당황한 눈치다.

택시 탈꺼면 택시 타도 되지만, 나는 버스를 타러 갔다. 



사진에 보이는 것 처럼 꽤나 큰 SKY BUS 322번이 있고,

앞에 직원들이 서있는다.

참고로 나는 보리스필 공항 터미널 D에 내렸다. 



내리는 정류장은 3번 있는데, 웬만한 여행객들이라면 중앙역까지 갈 것이다.

보리스필 공항에서 키예프 중앙역까지는 100흐리브냐 (약 4,200원)



유럽에서 가장 물가가 싸다는 우크라이나에 들어와서 어떤 느낌일까 궁금했는데,

한 나라의 수도라 그런지 생각보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밝다. 



중앙역에 도착, 공항부터 중앙역까지 약 50분 정도 걸렸다.

중앙역에서 시내버스를 타고 호스텔 주변까지 가기로 했다. 



키예프의 시내버스 가격은 6 흐리브냐.

한국 돈으로 약 250원이다.


정말 정말 싸다. 다만 버스는 굴러가는게 다행일 정도의 상태.



정류장이 제대로 써져있는 것도 아니고, 어디서 내려야할지도 잘 모르겠어서 Maps.me 지도를 보면서 어찌저찌 내렸다.

돈은 타면서 앞에 기사 분에게 내면 되는데,

직접 준다기보다 의자 옆에 던져두면 거스름돈을 준다. 


이제 우크라이나 여행의 시작이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로그인이 해제 되었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