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 97일차 (18. 8. 6)


새벽에 더워서 잠이 안 왔다. 숙소에 에어컨도 없었고 선풍기도 없었다.

브라소브 가는 버스 티켓을 미리 예매하려고 했는데 예약이 안돼서 그냥 무작정 그 버스 시간에 맞춰서 가볼 예정이다.


아침 7시 버스가 있고 10시 반 버스가 있는데 잠도 안와서 뜬눈으로 있다가 7시 버스를 타러 가볼 생각이었다. 


아침 6시 즈음에 숙소에서 나왔기에 체크아웃은 할 수 없었고 내 키만 책상 위에 올려놓고 조용히 나왔다.



 이렇게 일출 시간에 나온건 꽤나 오랜만이었다. 어제 저녁에 숙소에 들어갈 때 숙소 앞에 목줄이 풀린 개들이 있는데 내가 지나가려니까 막 짖어서 지나가던 사람이 도와줬던 기억이 있어서 긴장했지만..

 

 얘네들도 졸린지 아침에는 자고 있었다. 



숙소 앞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지나가던 할머니가 내 모자를 가리키면서 무슨 무슨 얘기를 막 하신다. 이쁘다고 해주는건가?

근데 가면서 내 모자, 캐리어, 바지 주머니를 한번씩 가리키시는거 보니 버스 안에선 소매치기를 조심하란 얘기 같다. 



버스를 기다리면서 생각해본다.

나는 왜 지금 이 여행을 하고 있을가 그런 생각도 든다. 조금은 웃겼다. 그렇게 오고 싶어했는데 막상 지금 되니 또 이런 생각도 들고.

무언가 새로운 장소에서 새로운 느낌을 불어 넣어야 하나?


지금은 몸도 피곤하고 정신도 피곤하다. 오전 7시에 버스가 안 오거나 버스를 타지 못하면 정말 미쳐버릴 것 같다.

지금은, 아무 생각이 없다.


- 당시 일기장에 썼던 글



이아시에서 브라소브 가는 방법은 버스도 있고, 기차도 있는데 기차는 직행이 없고 조금 돌아가는 방법이 있다.


이아시 버스 터미널이 아니라 Autogara Iasi Vest라는 곳에서 타야하는데.. 인터넷에서 이 정보가 안 나왔다.


Șoseaua Moara de Foc 15 라는 곳으로 가면 탈 수 있다고 하는데, 막상 가보니까 그냥 치과건물? 앞이었고 거기서 내가 얼타고 있으니까 치과에 일하는 분하고 의사선생님.. 할머니하고 저쪽으로 쭉 걸어가서 뒤에 가보면 버스 정류장이 있다고 했다.


사실 난, 처음에 여기서 타는거 아냐? 저기 갔다가 내가 탈 버스 그냥 출발하는거 아닌가.. 싶었으면서 걸어갔다가 돌아왔다가.. 했다.



하여튼 버스 터미널이 있었다.


오전 7시와 오전 10시 30분에 두 번 운행했고 버스에 화장실은 없는 중형버스였다. 우리나라 마을 버스 크기 정도라고 해야하나.

이아시 간다고 하고 표를 구매했는데 70레우였다. 우리나라 돈으로 2만원 조금 안되는 돈.



내 살다살다 버스 타는데 자두 주는 곳은 처음 봤다.


처음에 앞에서 막 뭐를 나눠주길래 저거 주면서 팔려고 하는건가? 했는데 그런거 없이 진짜 그냥 주는거였다. 아침도 거의 안 먹고 나와서 맛있게 먹었다. 



내 엄지손가락이 하필 가렸는데 그 부분이 Iasi 7:00 이다. DEVA까지 가는 버스에서 브라소브에서 내리는건데,

Brasov 까지는 5시간 40분이 걸릴 예정이고 밑에 적힌것 처럼 금액은 70레우였다. 



버스 타니까 모든 긴장이 풀리고 마음이 편해졌다.



뭔가 하늘이 조각난거처럼 구름이 몽글몽글 올라와있어서 찍었다. 마음이 놓이고 긴장이 풀리고 나서야 이런게 보이기 시작한다.



아까 자두를 주면서 이것도 하나씩 줬다. 사실 전 날에 슈퍼 장을 보면서 요거트를 사놨었는데 나오면서 먹질 못했다.


왜 그러냐면, 나는 장이 안 좋은 편이라.. 장거리 이동할 때 배가 아프면 안되기 때문에 요거트를 자주 먹긴 하면서도 길게 움직일 땐 아예 위험을 차단한다.



중간에 사람들을 내리고 태울 때 빼고는 멈추는 일 없이 계속 간다. 아무래도 화장실 가고 싶으면 큰일 났겠지만 오늘은 그럴 일이 없었다.



브라소브 버스터미널에 도착할 때가 1시 조금 안됐을 때였다. 거의 정시 도착했다고 볼 수 있었다.

참고로 브라소브 버스터미널 & 역하고 구시가지는 조금 떨어져있는데 버스도 운행한다. 근데 나는 그냥 우버 타고 들어갔다. 8.53레이가 나왔다.


브라소브에 대한 얘기를 간략하게만 하면, 나에겐 참 재밌었던 곳이다.

원래 드라큘라 성이 근교에 있는 유명한 관광도시인데 정작 1주일 가까이 머물면서 드라큘라 성은 안갔다는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히티틀러 2018.11.17 22:13 신고

    정말 힘들게 브라소브로 도착하셨네요ㅎㅎㅎ
    여행다니다보면 인상 수더분하게 생긴 할머니나 아주머니들이 제일 친절하고, 잘 도와주시는 거 같아요.
    가끔 간식거리 같은 것도 주시고...
    그런데 저기가 진짜 버스터미널이에요?
    너무 허름해서 모르면 그냥 지나칠 듯요. 뭔 간이역도 아니고...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18 00:35 신고

      정보가 좀 없어서 애 먹긴 했었어요 ㅋㅋㅋ
      지나가다가 약간 도움을 필요로 하는 얼굴인지.. 제가... 그렇게 말 걸어주시고 하는 분들 많더라고요.
      저기는 버스터미널이 맞긴한데 ㅋㅋㅋ 메인 버스터미널은 아니고 좀 작은 버스터미널 같아요.
      우리나라로 치면 서울에 있는 터미널 말고 도시에 있는 간이 터미널?? 같은 느낌요 ㅋㅋ 작은 시외버스 터미널이라고 해야할까요.. ㅎㅎ

  2. BlogIcon Chatterer 2018.11.18 02:09 신고

    ㅎㅎㅎㅎ 버스를 타고 5시간을 ㅎㅎㅎ
    저는 그렇게 참으라고 하면 참지를 못하고 그리되면 긴장을 해서 더 화장실을 가고 싶은데...
    그것때문에 저의 아재 오빠님이 많이 힘들어 했었죠 ㅎㅎㅎㅎ
    근데 신기하네요 ㅎㅎㅎ 자두와 크래커를 주는 버스라 ㅎㅎㅎㅎ
    그것도 그런데 더욱 신기한것은 화장실이 없는 마을 버스 만한 버스 한다면
    화장실이 있는 버스가 있다는 말인데... 외국에는 화장실이 있는 버스가 있나요???
    ㅎㅎㅎ 저는 그게 더욱 신기 한거 같은데.. ㅎㅎㅎ

    공감 꾹 ~~~ 다른것도 꾹~~~~ 누르고 다녀 갑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19 05:55 신고

      저는 웃긴게 오히려 화장실 없는 버스를 타면 배가 안 아프고..
      화장실 있는 버스를 타면 배가 아프더라고요.
      유럽 노선 다니다보면 화장실 딸린 버스들이 꽤 많은데, 생각보다 쓸만해요 ㅎㅎ
      완전 급할 때 화장실 없으면 정말 죽을 맛인데...
      유럽에서 장거리 노선은 화장실이 있거나.. 아니면 최소한 휴게장소는 들려주든가 해요 ㅎㅎ
      우리나라에도 화장실 있는 버스를 봤던 적이 있는데.. 위생은.. 크흠..

  3. BlogIcon 청결원 2018.11.18 08:18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남은 주말 휴일 잘 보내세요~

  4. BlogIcon kangdante 2018.11.18 08:19 신고

    버스 이용자에게 간식(?)도 주는군요
    웬지 배려하는 마음이 전해집니다.. ^^
    편안한 휴일보내세요.. ^^

  5. BlogIcon *저녁노을* 2018.11.18 08:51 신고

    고생하셨네요.ㅎㅎ

    잘 보고 가요.

    행복한 휴일 되세요^^

  6. BlogIcon 그냥사이다 2018.11.19 08:32 신고

    거의 강행군 수준이었네요 ㅎ
    그래도 젊은 때만 허락되는 여행인 것 같습니다 ㅎ
    고생도 다 약이되는 좋은 시간이네요 ㅎ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7. 공수래공수거 2018.11.19 10:08 신고

    루마니아 버스 여행 좋네요.
    먹을것도 주고..ㅎ

  8.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8.11.19 10:32 신고

    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 근데 화장실 있는 버스가 있다는것이 신기합니다^^; 한번 이용해보고 싶네요 ㅎㅎ 위급시에 유용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19 23:10 신고

      한국에서는 거의 못보다시피 하는거죠.. 우리나라에서 몇시간 가는 노선이면 휴게소에 들리기도 하고요.
      여행 다니면서 생각하는거지만 우리나라 휴게소는 참 잘 되어있는 것 같습니다.. ㅋㅋ

  9. BlogIcon 카멜리온 2018.11.19 14:04 신고

    자두랑 과자 주는 버스는 처음 보네요 ㅎㅎㅎㅎ
    그런데 엄청 더웠나봐요 잠을 잘 못주무셨다고 하시니...
    그런데 길거리 사람들 보니 재킷 입고 있는 사람들도 많네요 ㄷㄷ
    넓직 넓직한 도로가 마음에 듭니다. 한국은 역시 너무... 좁은 느낌이에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19 23:14 신고

      ㅋㅋㅋ 저도 처음이었어요.
      봤을 땐 강매인가..? 싶었는데 시간표하고 같이 주더라고요. 기분은 좋았죠.. ㅎㅎ
      저는 못 느끼고 지나갔었는데 말씀 듣고 다시 올려보니까 저 무더운 날씨에.. 재킷 입고 계신 분들이 두 분이나 계시네요.
      아마 6시 조금 넘은 시간이라 조금은 쌀쌀했던거로 기억합니다.. ㅋㅋ

  10. BlogIcon 디프_ 2018.11.19 17:04 신고

    루마니아 포스팅은 처음 보는 것 같은데..ㅋㅋㅋ 여긴 어떤 곳인가요?
    순간 사진 보고 한국아닌가 싶었어요..ㅋㅋㅋ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19 23:11 신고

      루마니아 이아시라는 국경도시에서 원래 가려고 했던 브라소브까지 가는 루트네요. 정보가 많이 없더라고요 ㅎㅎ
      원래 이아시에 갈 생각은 없었는데.. ㅜ 버스를 놓쳐서..

  11. BlogIcon luvholic 2018.11.19 22:00 신고

    버스타고 가는 길 풍경이 왠지 익숙한 시골길이 연상되네요.^^ㅎㅎ
    그리고,, 일기를 현지에서 써두면 그때의 감정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겠어요..ㅎ
    부지런하십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19 23:15 신고

      말씀하신대로 딱 시골길이었어요 ㅋㅋ
      일기는 자주 쓰는건 아니고, 시시콜콜한 이야기나 기억해둘만한 이야기나..
      좀 큰 이벤트 감정변화를 겪으면 간간히 써놓곤 했습니다.. ㅋㅋ

  12. BlogIcon 슬_ 2018.11.20 00:31 신고

    저도 어디 이동할 때 긴장을 많이 하고 장트러블타 인간이라서...
    이럴 때 속이 막 타고 엄청 신경이 곤두서요. 배가 막 꾸룩꾸룩 아파오고 ㅠㅠㅠ
    그래서 계획을 완벽하게 짜려고 하는데 생각만큼 안되는 경우가 많죠.
    버스 타셨을 때 확 안심되는 느낌이 공감가네요.
    저런 작은 시외버스 터미널은 저희 동네에 많아요. 외지인들은 모르죠 여기가 정류장인걸ㅋㅋㅋㅋ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20 13:30 신고

      저도 그런게 좀 크답니다..
      그래서 유럽 다닐 때 항상 확인했던게 버스에 화장실 있나 없나.. 그거만 찾아보고 다녔어요 ㅋㅋ
      맨날 그 생각만 하다가 오히려 화장실 없는 버스 타면 체념한건지 배가 안 아프더라고요.
      안양에도 버스터미널이 간이 정류장처럼 있긴 한데 지금까지 살면서 딱 한번 이용했네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