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 94일차 (18. 8. 3)


트란스니스트리아는 2편에 나눠서 써볼까 한다.

포스팅 하나에 양을 너무 많이 올리게 되면, 아무래도 읽기에 부담스러운 감이 있다.


트란스니스트리아의 여행기를 쓴다고 했지만,

애초에 몰도바란 나라도 이름이 익숙치가 않은데 트란스니스트리아는 도저히 감이 안 오는 나라다.


<작은 버스를 타고 트란스니스트리아로 가는 길>


여행기를 시작하기에 앞서 간단히 설명을 하자면,


몰도바는 구 소련에 속해있는 나라였다가 소련 해체 후에 독립이 되었고 현재는 공용어가 루마니아어인 친 루마니아계의 나라다.

근데 몰도바의 국민들 중에 러시아계의 사람들이 있었고 자신들의 독립을 요구하며 몰도바 동쪽 지역에 나라를 세웠는데 그게 트란스니스트리아다. 



트란스니스트리아는 키시나우 중앙 버스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고 가면 되는데, 


버스터미널에서 매표소를 찾는데 한참 헤맸다. 내가 티켓 창구에서 얼타고 있으니까 어떤 아저씨가 어디 가냐고 물어보길래 티라스폴에 간다니까 반대편으로 쭉 걸어가란다. 


37 몰도바 레우를 냈고 한국 돈으로 대략 2600원 정도다.



오데사의 마켓에서 찾은 아몬드 빼빼로. 4개를 사와서 이 때 2개를 먹었다. 애초에 늦잠을 자기도 했고 당일치기로 다녀올 시간도 부족해서 허겁지겁 나왔더니 너무 배가 고팠다.



아까 독립을 요구했다고 한 것 처럼 트란스니스트리아는 국가긴 국가인데 미승인국가이다.

자기들만 나라라고 생각하고 나머지 나라들은 국제적으로 인정을 안해주는 꼴. 


그래서 몰도바는 트란스니스트리아를 인정하지 않고, 출입국심사가 아닌 트란스니스트리아에서 입국심사만 진행된다.

나올 때는 출국심사만.  


버스에 보이는 빨간색 글씨는 영어로 바꾸면 TIRASPOL 티라스폴이라고 읽는다. 트란스니스트리아의 수도다.  



이게 트란스니스트리아에서 숙박을 하려는 분들도 있었는데 그러면 입국심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모르겠다.

나는 당일치기 일정으로 간다고 얘길했다. 영어가 제대로 안 통해서 좀 애먹긴 했다만 오늘 저녁에 간다고 하니까 10시간 정도 유효한 티켓을 줬다.


나갈 때 까지 가지고 있어야 한다. 러시아어 발음대로 옮긴거 같은데, 윤 센결... SEUNGYEOL을 센결로 써놨다.



입국심사는 특별한건 없었다. 즈드라스뜨부이쩨? (러시아어 : 안녕하세요) 하면서 인사했던 기억이..

참 웃긴게 이 나라와 접하고 있는 우크라이나나 몰도바나 러시아와 그렇게 사이가 좋은 국가들이 아닌데 그 사이에 혼자 있다.  


티라스폴의 축구팀도 있었다. 보이는건 티라스폴 축구팀의 홈 경기장.



티라스폴 버스정류장까지는 대략 1시간 20분 정도가 걸린다. 입국심사까지 생각하면 이 시간에 20분 정도를 더 하면 평균적일 것이다. 



일단 현금을 써야하니 가져온 몰도바 돈을 환전하려고 기다리고 있었다. 일 처리가 참 느긋하다 못해 굼벵이 기어가는 수준이다.

200레우 정도만 바꿨다. 한국 돈으로 14,000원 정도. 딱히 많이 쓸 것도 아니었다. 



진짜 인터넷 검색을 하고 또 해도 제대로 안 나오는게 트란스니스트리아 루블의 환율이었다.

갈 때 까지도 모르고 가서야 알았는데 몰도바 레우랑 거의 1:1이다. 실질적으로 1:1까진 아니고 환율에서 조금 손해를 보긴 하지만 거의 비슷하다.



티라스폴에선 오데사도 갈 수 있다. 

가장 많은 노선은 왼쪽에 보이는 티라스폴에서 키시나우까지 가는 노선. 


새벽 5시부터 저녁 6시 45분까지 운행한다. 막차가 오후 6시 45분인 것을 확인하고 버스터미널을 나섰다.



요금은 키시나우까지 43루블이다. 적혀 있는건 43루블이었는데 실제로 계산할 때 39.95루블을 냈다.



우크라이나에서 우크라이나어를 보다가 몰도바에서 루마니아어를 보고 트란스니스트리아에 와서 러시아어를 보니까 또 이상하다. 근데 오랜만에 러시아어를 보니까 좀 반가웠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곳에서 러시아 느낌을 만나는 기분은..



키시나우가 조용하고 볼 것이 없다는 얘기를 했는데, 여긴 더 조용하다. 근데 뭔가 새로운 곳을 탐험? 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았다. 



공원의 문이었는데 딱 봐도 러시아 건물들의 느낌이 난다. 근데 공원에는 아무도 없었다.



KVINT 라고 1897년에 만들어진 티라스폴의 위스키 브랜드다. 나는 들어가보지 않았고 다른 분의 티라스폴 여행기를 보면서 알게 되었는데 꽤나 맛이 괜찮다고 한다.




왼쪽에 보이는 초록색과 빨간색이 섞인 국기가 트란스니스트리아의 국기도 오른쪽은 러시아의 국기다.

미승인국가여도 화폐, 국기, 대통령, 법령 등등.. 나라에 필요한 요소들은 대부분 있다.



아, 그리고 유럽의 자동차 번호판을 보면 왼쪽에 마크하고 영어로 써져있는데 트란스니스트리아도 국가마크가 번호판에 붙어있었다. 새삼 놀라웠다.

근데 영어로는 안 써져있더라. 예를 들면 UK 이런 것 처럼.



트란스니스트리아에서 봐야할 것 중에 레닌 동상이 있다길래 지도 보고 찾아왔더니 여기가 아니었다. 여기는 레닌 동상이 아니라 흉상이었다.. 왠지 낚인 기분. 


<응, 너무 맛 없었어>


1편과 2편을 어디서 나눠볼까 하다가 밥 먹으면서 쉬는 부분을 택했다.


지금까진 트란스니스트리아의 수도 티라스폴의 오는 과정이나 배경 이야기를 했다면 다음에 쓸 이야기는 좀 더 도시의 모습을 위주로 올릴 예정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청결원 2018.11.02 20:40 신고

    벌써 금요일 이네요~
    오늘 하루 마무리 잘 하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그냥사이다 2018.11.03 11:38 신고

    진짜 머리털나고 처음 들어본 이름입니다 ㅎ 세상에는 제가 모르는 세상이 많네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03 16:44 신고

      저도 여행하면서 처음 알게 된 이름이었어요.
      구글 맵스를 보면서 나라 이름을 찾고, 구글에 "ㅇㅇㅇ여행" 이런식으로 검색하다보면 세상엔 참 별 곳이 다 있구나 느끼게 돼요 ㅋㅋ

  3. BlogIcon 히티틀러 2018.11.03 14:35 신고

    이런 미승인 국가가 있는지 처음 알았어요.
    러시아계가 사는 곳이라서 그런지, 문자도 라틴문자에서 키릴문자로 바뀌었네요.
    화폐도 루블이고...
    보통 이런 미승인 국가는 다녀오고 나면 입출국시 제약이 생기거나 할 수도 있는데, 몰도바 쪽에서 문제삼은 건 없으셨나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03 16:45 신고

      러시아계라도 화폐도 루블로.. 공용어도 러시아어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ㅋㅋ
      일단 몰도바쪽에선 애초에 나라로 승인을 안 하고 있고 출입국심사도 안하기 때문에 문제는 없었습니다.
      다만 유럽에서 문제 되는 부분이 코소보 입국 사실이 있으면 세르비아에서 입국 거부를 당한다고 하더라고요.
      여기선 그런 일은 없었어요.

    • BlogIcon 히티틀러 2018.11.03 16:49 신고

      저는 코소보 다녀왔는데, 세르비아에서 태클 안 걸었어요.
      나름 케바케인 듯?ㅎ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03 16:51 신고

      ㅋㅋㅋㅋ 저도 이번 여행 때 가진 못했지만,
      코소보에서 세르비아 넘어갈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케바케가 맞는거 같아요 ㅋㅋㅋㅋ
      보면 솔직히 도장 대충 보고 넘기는 심사관들도 있잖아요.
      근데 인스타그램 눈팅하다가 거부 당하셨단 분 얘기 듣고 좀 놀랐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4. BlogIcon Deborah 2018.11.03 17:20 신고

    저의 짧은 식견으로는 트란스니스트리아가 러시아에 속해져 있었던걸로 알아요.
    그래서인지 많은곳에서 러시아적인 분위기가 나는건 당연한지도 모르겠네요.
    거리의 풍경이라던가 건물적 구조를 보면 그런 생각이 나네요.
    위에서 이름을 발음나는대로 적은것 같은데 웃겼네요.
    윤 센결 하하하 웃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05 16:18 신고

      맞아요 ㅎㅎㅎ 몰도바 역시 구 소련에 속해있던 국가기 때문에,
      트란스니스트리아도 러시아와 관련 있는 곳이죠.
      몰도바는 이제 구 소련의 느낌이 거의 없다시피한 국가인데,
      트란스니스트리아는 구 소련의 느낌이 묻어있었지만,
      나름대로 따뜻한 분위기, 여유로운 분위기를 가진 도시였어요.

  5. BlogIcon 라오니스 2018.11.03 20:02 신고

    트란스니스트리아 .. 발음하기도 쉽지 않군요 .. ^^
    세계지리에 관심이 많은데 .. 처음 듣는 나라입니다 ..
    역사적으로도 흥미 있는 나라로군요 ...
    2편도 기대됩니다 ...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05 16:17 신고

      역시 익숙치 않은 이름이죠 ^^
      저도 여행기를 찾아보면서 처음 알게 된 이름이었어요.
      유럽만 해도 많이 익숙할 것 같은데도, 이런 나라가 있었어? 하는 곳들도 아직 많더라고요.
      오늘 2편을 올렸습니다.

  6. 신짱 2018.11.05 11:37 신고

    와이프가 몰도바 출신이라서 키시나우 몇번가본적은 잇는데 트란스니트리아는 한번도 안가봣네요..

  7. 공수래공수거 2018.11.06 08:47 신고

    덕분에 트란스니스트리아란 미승인 국가에 대해 알고 갑니다.
    알아두면 좋겠네요. ㅋ

  8. BlogIcon 슬_ 2018.11.07 17:05 신고

    응 너무 맛없었어ㅋㅋㅋㅋ
    이 나라는 이름부터 기억하기도 참 어렵네요... 트란스... 네?! (벌써 까먹음)
    여기 사는 사람들은 해외여행 가서 자기소개하기 참 힘들겠어요. ㅎ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07 17:30 신고

      근데 솔직히 저거 너무 맛없었어요 ㅋㅋㅋㅋ
      좀 길기도 하고 익숙하지 않은 이름이죠. 저는 다녀와서 기억하고 있지 아니면 좀 어려운 이름 같아요.
      생각해보니까 그러네요. 막 어디서 왔냐고 얘기하는데 그 나라 어딨냐고 물어보면..
      그냥 유럽에 있는 나라야~~ 할 거 같아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