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 93일차 (18. 9. 2)



내가 숙소 예약을 2번에 나눠서 해서 방을 옮겼어야 했다.

와, 근데 진짜 호스텔 같은 방에 코 엄청 심하게 고는 친구 + 신발에서 냄새 엄청 나는 아저씨까지 환장하는 조합이었다.


하루만 있다가 방 바꾼게 정말 다행일 정도.



일단 숙소 주변에 먹을 것이 뭐가 있나 찾아보다가 중식, 일식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에 갔다.

근데 몰도바 물가에 비하면.. 좀 비쌌다. 뭐, 맛만 있으면 되니까.



우리나라 물가로 생각하면 이거 한 접시에 2만원 정도 하는 느낌이랄까?

몰도바는 유럽의 최빈국이다. 그래서 여행하는 물가도 저렴한 편이다. 작년 기준으로 경제력에선 베트남과 라오스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 곳이다.


튀김 마끼였는데, 맛있었다. 나름 제대로 된 일본 음식점이랄까. 샐러드까지 아주 하나도 안 남기고 다 먹었다. 



말차 아이스크림이 있어서 시켰는데 이것도 맛있었다. 외국에서 먹는 녹차 아이스크림 중에 제대로 된게 없는데 이건 좀 괜찮았다. 


Madam Wong 이라는 음식점이었고 스시마키랑 레모네이드 말차 아이스크림까지 320 레우가 나왔다. 

(한국돈으로 약 22400원 정도)



밥도 먹었으니 키시나우를 한번 구경해보기로 했다. 사실 키시나우는 관광자원이랄것이 정말 없다. 없어도 너무 없을 정도다.



숙소 바로 앞에 공원이 있어서 한번 가보기로 했다. 오후 시간대에도 사람은 꽤나 많았다. 



공원에 있는 예배당. 안에 들어갔는데 특별한 건 없었지만 오랜만에 기도를 하고 나왔다.

원래 1836년에 지어졌는데 2차 대전 때 붕괴되었다가 1997년에 다시 지었다고 한다. 비교적 최근에 지은 건물.



공원에서 모이 아이들까지, 솔직히 너무 많아서 부담스럽더라. 비둘기는 아직까지도 적응이 안된다. 빵이라도 조금 주면 아주 득실득실.



러시아 제국이 오스만 제국을 이긴 것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개선문으로 1840년대에 지어져서 키시나우의 중심지에 위치하고 있다.



아무도 찾지 않는 것 같은 놀이기구들과 몇몇 아이들이 놀이터에서 놀고 있었다. 한 나라의 수도라는 느낌보다 그냥 동네 느낌이 강하다.



아까 봤던 개선문 안에는 몰도바 국기가 걸려있다. 루마니아와 몰도바의 국기는 굉장히 비슷한데 색은 똑같고 가운데 문양이 들어간 방식이다. 스페인과 프랑스 사이에 있는 안도라의 국기도 비슷하게 생겼다. 



맥도날드를 봤는데 뭔가 옛날 우리나라에 있던 맥도날드 느낌이 났다. 간판 스타일이 어렸을 때 봤던 느낌이랄까. 옛 추억에 젖어서 잠시 구경하고 있었다.



여기가 중심거리인데 건물들은 대부분 옛날에 지어진 느낌이다. 새 건물이 없다고 해야하나..

지도에서 쇼핑몰이라고 되어있어서 찾아가보면 그냥 3층짜리 무너질 것 같은 건물이었다.



버스터미널 주변에 있는 중앙시장이다. 나의 외갓집이 증평에 있는데 홀연듯 증평 생각이 났다. 전체적인 느낌이 비슷하달까.



키시나우의 중앙 버스 터미널, 원래 여기 내리는 줄 알고 있었는데 어제 북쪽 터미널에 가서 내렸다.



버스터미널이라고 하면 엄청 번화가?의 느낌이여야 하는데 여기는 시장과 간이 식당들이 있었다.


키시나우 도심지에선 딱히 가고 싶은 곳이 없었다. 그냥 어떤 도시인지 느껴보기 위해 목적지를 정하지 않고 도심지를 한 바퀴 돌아봤다.

시끌벅적하단 느낌은 없었다. 시골동네였던 곳이 점점 도시화 되어가는 느낌이었다.



여행에서 역시 재밌는건 슈퍼 구경. 우크라이나 오데사의 슈퍼에선 한국 과자들을 보고 놀랐는데 여기선 빵가루를 봤다. 심지어 한글로 대문짝만하게 빵가루라고 적혀있다.



몰도바 현지인에게 몰도바 음식 먹어보려면 어떤 식당이 괜찮냐고 물어보니까 La Placinte 라는 식당을 추천해줬다.

몰도바 음식을 파는 괜찮은 음식점이라나, 보니까 체인점 형태로 되어있어서 여기저기 있었다. 



몰도바는 와인이 유명하다니까 일단 한잔 시키고 혹시나 별로일 것을 감안해서 레모네이드를 하나 더 시켰다.

와인 맛은 글쎄.. 약간 저렴한 와인들이 많아서 그렇게 맛있진 않았다. 



그리고 시켜봤던 음식. 점심을 늦게 먹어서 그런가 배부르지가 않았고 하나만 시켰다. 약간 너비아니? 같은 느낌인데 이것도 맛있진 않았다. 너무 퍽퍽한 느낌이랄까.


샐러드도 이상하고.. 케챱에 찍어먹는 맛에 그냥 먹었다.



디저트로 시켰는데 이것도 좀 특이했다. 저게 시원한 느낌이 아니라 따뜻한 경단? 모찌? 같은거에 크림하고 잼이 올라가있는거였는데 먹다가 배불러서 저것도 남겼다.


몰도바 키시나우는 정말 조용한 도시였다. 실제로도 많은 사람들이 몰도바를 떠나 타국에 돈을 벌러 나간다고 한다.

내일은 키시나우에서 떨어져있는 비공식국가, 트란스니스트리아에 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수래공수거 2018.10.30 13:19 신고

    몰도바는 잘 알려져 있지 않아 생소합니다.
    찾아 보니 소련에서 독립힌 나라로군요.
    루마니아계가 많은 나라.^^

  2. BlogIcon Deborah 2018.10.30 19:52 신고

    빈민국인 몰도바는 처음 들어보는 국가인데요. 이곳에서 생활이 힘들어서 다른 나라로 돈벌러 가서 조용한 그런 분위기였군요. 오늘 포스팅은 자극적인것이 다 음식 포스팅으로 도배를 하신듯 합니다. 일반사진 배율을 따져보면 음식 사진이 유달리 많네요. 다른건 소개할것 보다 음식을 많이 드셨다는건가요? 하기사 본문에서도 말했듯이 관광자원이 별로 없다는 말 공감이 가네요. ㅠㅠ 어찌 도시인데 시골분위기가 나네요 ㅎㅎㅎ
    그래도 음식 값이 싸서 이렇게 많은 음식들을 먹고 올려 주신것 잘 봤습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31 16:43 신고

      저도 제대로 모르다가 여행 계획하면서 알아보게 된 국가였어요.
      여행다니면서 몰도바 친구를 한번 만났는데 그 친구도 일하러 나온 겸 여행하고 있다고 했네요.
      나름 하루에 있던 이야기를 풀면서 사진을 골랐는데 다시 읽어보니 음식 사진들이 많긴 하네요 ㅎㅎ
      한 바퀴 돌면서 이런 도시구나.. 하는 느낌만 들더라고요.
      솔직히 얘기하면.. 그렇게 재밌는 도시는 아니였습니다.. ㅋㅋㅋㅋ

  3. BlogIcon *저녁노을* 2018.10.31 05:43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음식들이 가성비가 좋으네요.

    행복한 여행되세요

  4. BlogIcon 그냥사이다 2018.10.31 06:32 신고

    수도가 수도 같지 않네요ㅎㅎ 저는 유럽을 가보지 못해서 국경을 어떻게 넘는지가 궁금합니다ㅎ 그리고 비공식국가는 뭔가요? ㅎ 신기하네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31 16:38 신고

      비공식국가는 얼마 있는건 아닌데,
      말 그대로 국제적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국가를 말합니다.. ㅎㅎ
      대부분 기존의 나라에서 독립을 요구하며 나온 국가들이죠.
      유럽의 국경은 그냥 말 그대로 차를 타고 넘거나 기차를 타고 넘는데, 출입국심사를 해야하는 나라들과 아닌 나라들이 나뉩니다.. ㅋㅋ

  5. BlogIcon 청결원 2018.10.31 07:15 신고

    날씨가 무척이나 추워졌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6. BlogIcon 워기 2018.10.31 07:51 신고

    얼마전 유럽여행다녀왔는데.. 몰도바는 다음에 가도록 ~

  7. BlogIcon 슬_ 2018.11.01 19:07 신고

    도시 전반적으로 시골느낌이 나네요.
    로컬 음식도 좀 특이해요. 처음 보는 음식들이 많네요.
    한번쯤은 먹어봐도 되지만 굳이 챙겨먹고 싶지는 않은? 그런 느낌!
    오히려 중식 일식 식당이 맛있어 보여요. 특히 말차 아이스크림이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03 16:15 신고

      시골 느낌이 좀 있죠? ㅎㅎ 가장 수도답지 않은 수도였어요.
      물론 더 맛있는 음식들도 있겠지만.. 제가 먹어본건 저게 다였답니다..
      여행다니면서 녹차 아이스크림 먹으면 다 별로인데 저건 괜찮아서.. 다음번에 갔을 때 또 먹었네요 ㅋㅋ

  8. BlogIcon 히티틀러 2018.11.03 14:28 신고

    호스텔은 시설 자체보다 어떤 사람을 만나느냐가 진짜 관건인 거 같아요.
    이번 부산에서 도미토리 머물렀는데, 이제는 못 자겠어요ㅋㅋㅋ
    몰도바가 유럽 최빈국이라고 하던데,수도인 키시나우도 중소도시처럼 보여요.
    구소련 사진 엽서를 보는 기분도 들고..
    그 와중에 맥도날드가 있다는 게 신기합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03 16:17 신고

      적극 공감합니다.. ㅋㅋ
      호스텔은 시설보단 같은 방에 어떤 사람들이랑 있냐가 중요하죠.
      예전에 탈린에서도 술이 완전 떡이 돼서 들어와서 잠꼬대 하는 사람 때문에 엄청 짜증났던 적이 있었는데,
      그런건 아무래도 다 케바케죠.
      다음 번에 올라올 이야기가 더 구 소련 느낌이 강하게 날겁니다.. ㅎㅎ

  9. BlogIcon 둘리토비 2018.11.04 23:04 신고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흥미있는 국가로군요.
    사실 예전 소비에트 공화국에서 독립한 나라들이 저마다 다 쉽지 않은 후유증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예전에 사할린에서 1년여정도 있었는데 연방에서 공화국으로 바뀐 후,
    지역난방과 특히 치안에 있어서 엄청난 후유증이 있는 것을 생생하게 목격했지요~
    (도둑을 맞았으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