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유럽여행을 이미 해보셨거나, 계획하고 계신 분들에게 '유럽여행' 이라는 네 글자가 주는 행복한 감정들은 참 많다. 

좋은 추억이었다, 아름다운 풍경들을 볼 수 있었다, 한번 가보고 싶다, 로망이다 등등..


하지만 막상 가보면 이건 좀 아닌거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드는 것들이 있다.

유럽여행을 가지 말라고 하는건 아니다. 나는 굉장히 만족 했지만 마냥 좋을 줄만 알았던 유럽 여행의 민낯, 단점들을 한번 얘기해보고자 한다.


1. 인종차별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인종차별 당할 줄 누가 알았나?>


이건 여러번 당하면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길 수 있지만,

나를 포함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처음 인종차별을 당하면 심장이 벌렁벌렁 뛰고 아무 말도 못하다가 지나간다.


치노(중국사람), 니하오, 곤니찌와 이런 것들은 한국인이라는 생각을 안하기에 그럴 수 있지만,

지나가다가 툭 건드리더니 칭챙총(동양인들의 대화가 칭챙총 거리는 것 같다는 비하발언) 이라는 말을 하거나

아무 것도 안했는데 가운데 손가락 욕을 먹든가, 심지어 밥 먹으러 가도 동양인 손님들은 대놓고 무시를 하고 주문을 제대로 받질 않든가.



인종차별에 대한 케이스는 너무나도 많다.


다만 인종차별을 당했을 때 맞상대를 해서 문제가 생기면 내 여행에 차질이 있으니 그냥 넘기기 마련이다. 

물론 똑같이 놀려줄 수 있지만, 어쩔 수 없다. 인종 차별은 무시하는게 가장 현명한 방법이다.


2. 그냥 봐선 아름다워 보이지만 생각보다 더러운 도시


 


런던, 파리, 프라하 같은 도시들은 참 좋은 이미지를 갖고 있는 도시다. 일단 도시도 아름답고 낭만적인 분위기도 있고 이런 풍경 속에서 맥주 한 캔 하면 기분 최고겠다는 느낌이 든다.


근데 유럽의 도시들은 생각보다 더럽다.


<누가 제발 저 말X냄새 좀 안나게 해봐!!!!>


길거리에서 사람들이 노상방뇨해서 나는 찌린내부터, 쓰레기, 노숙자들까지 꽤나 더러운 면들이 많다. 가끔씩 코를 찌르는 마리화나 냄새에 짜증이 날 때도 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지하철은 정말 잘 되어있단 생각을 매번 한다. 유럽의 많은 도시들에서 지하철을 타보면 숨이 턱 막힐듯한 먼지와 도대체 언제 청소했을까 싶은 지하철 자리에 냄새까지 어쩔 수 없이 타지만 우리나라 지하철을 생각하면 정말 한숨만 나온다. 


3. 아무데서나 담배피는 사람들



흔히 말하는 '길빵'


유럽에선 길에서 담배피는게 지극히 일반적인 모습이다. 애초에 어디서든 담배를 피는게 이상한 것이 아닌 문화이고 여행 다니면서 놀랐던건 콜로세움 안에서도 담배 피는 사람들이 있었다.


축구장에서 축구 보면서 담배 피는 사람들도 있다. 흡연자들에겐 좋은 환경일 수 있지만 나처럼 비흡연자, 그리고 담배 냄새를 싫어하시는 분들에게 이런 점은 정말 짜증이 난다.


4. 소매치기



유럽여행의 단점? 안 좋은 점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키워드 '소매치기'다.

어머니랑 여행을 다니면서도 항상 가방 잠구고 다니셔라, 이런 곳에선 조금 조심하고 다녀야 될 것 같아요. 라는 말을 입에 달고 다녔는데,


유럽여행하면서 소매치기를 당하는 케이스들이 너무나도 많다.

나는 대놓고 소매치기를 당한 적은 없는데 당할 뻔 한적이 꽤나 많다. 소매치기 하는 케이스들을 몇개 정리해보면



- 에펠탑 같은 곳 앞에서 아이들을 위해 서명해달라고 접근 하는 집시들은 서명할 때 훔쳐가는 유형

- 2인 1조로 다니면서 사람 많은 곳에서 일부러 강하게 부딪히면서 가방에 있는 물품을 빼내간다.

- 일부러 오물을 묻힌 후에 내가 닦아줄게! 하면서 닦으면서 가져가는 유형

- 아름다운 풍경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으면 뒤로 메고 있는 가방에서 대놓고 가져갈 때도 있다.


내가 당할뻔 했던건 일본에서 왔냐고 친근한척 하길래 받아줬더니 갑자기 씨름하자고 내 바지춤을 잡으려고 하면서 주머니에 있는 핸드폰을 가져가려는 놈이 있었다.


방심하면 털린다.


5. 여자를 상대로 한 성희롱(캣콜링)


<사진은 내용과는 무관함>


이건 내가 당하는 유형은 아니지만, 너무나도 많은 여자 여행객들이 겪는 일이라 추가했다.

캣콜링은 말 그대로 고양이 부르기인데 길거리를 지나가다가 휘파람을 불면서 치근덕 거리거나 성적인 농담을 대놓고 한다든가 하는 행동이다.


당한 분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몸에 직접적인 터치를 한다든가, 오늘 하루 내 여자친구하라면서 치근덕거리는 놈, 너 정말 이쁘다면서 대놓고 몸을 훑는 행동, 뜬금 없이 자기한테 뽀뽀해달라고 귀찮게 하는 놈들까지 듣다보면 기가차는 미친놈들이 많다. 


---


<루마니아 브라쇼브 산에 올라가서>


하지만 나는 이런 단점들을 상쇄할만큼 유럽여행이 가진 장점이 좋았다

새로운 곳을 보고, 좋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남기고 왔다. 


이러나 저러나 같은 곳을 보면서 느끼는 감정은 전 세계 사람들이 다 다르다.

나의 의견도 있으면 다른 사람들의 의견도 있고 생각은 각자 다른 법이다. 


얘기하고 싶었던건, 유럽여행이 정말 좋은 기억만 남는다는건 아니라는 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히티틀러 2018.10.28 15:06 신고

    하나하나 다 공감되는 내용이네요.
    오죽하면 파리 증후군이라는 용어가 있겠나요ㅋㅋㅋ
    요새는 난민들이 몰려서 치안이 더 안 좋다는 이야기도 많더라고요.
    소매치기 정도만 걱정해야하는 옛날이 더 낫다면서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8 23:52 신고

      맞아요 ㅜ 지금 유럽은 확실히 난민 문제가 있죠. 다른 나라들보다 특히 독일 갔을 때 심하더라고요.
      뮌헨 두번째 갔을 땐 2년 반 전에 방문했을 때랑 느낌이 좀 다르던..
      뭐, 그래도 한창 테러 때문에 다들 신경을 곤두세울 때도 여행을 다니긴 했으니..
      그래도 조심해서 나쁠건 없죠 ㅎㅎ

  2. 날다람쥐전투기계 2018.10.28 19:39 신고

    예절이나 상식의 기준은 문화별로 차이가 있을순 있어도 서양인들은 이건 좀 아니다 싶을 정도로 자기중심적으로 행동하는 경향이 있지요
    인종차별이나 더러운 도시도 다 이런 문제의 연장인것 같아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8 23:56 신고

      공감합니다.. 인종차별은 정말 사라져야 할 문제죠.
      이건 딱히 누구의 문제다라고 얘기할 수도 없죠.
      매번 당할 때 마다 다음번엔 나도 똑같이 상대 해야하나 생각하다가도 그냥 넘기게 되네요 ㅜ

  3. BlogIcon Deborah 2018.10.29 09:35 신고

    그렇죠 여행이 다 낭만적이면 얼마나 좋을까요? ㅠㅠ 다들 단점도 있고 장점도 있어도 위니씨 말처럼 새로운 환경과 새로운 문화, 사람들을 만난다는 설레임이 가득해서 좋은것 같습니다. 일단 알고 가면 후회는 덜할것 같은데요. 너무 큰 기대가 실망을 주기 마련이죠. 마지막 위니씨 사진보고 마음에 힐링이 됐습니다. 하하. 역시 위니씨는 웃는 미소가 멋진 청년입니다. 화이팅!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9 14:27 신고

      다들 처음엔 낭만적이고 재밌는 모습만 생각하고 여행을 떠나지만,
      사실 그러기도 쉽진 않은 것 같아요.
      여행을 같이 가도 같이간 사람과 싸우기도 하고요.
      알고 가면 후회라기보다.. 너무 큰 실망을 안하겠지만 그래도 여행은 좋은 기억을 들고 시작하는게 낫죠 ㅎㅎ
      마지막에는 긍정적인 얘기 하고 끝내고 싶어서 제 사진을 넣어봤습니다 ㅋㅋㅋ

  4. BlogIcon 그냥사이다 2018.10.29 11:20 신고

    오 정말 잘 봤습니다 ㅎ
    저도 호주에서 백인들하고 시드니간 첫 날 푸닥거리해서 식겁한 적이 있네요 ㅎ
    칭챙총까진느 아니지만, 옐로우 보이라고 인종 발언 하는거는 몇 번 들었어요 ㅎ 물론 제가 아쉬운 상황이라 어쩔수 없었지만 ㅎ
    길빵도 공감가구요 ㅎ 대체적으로 많이 이해가 되는 포스팅이었네요 ㅎ
    위니님 오늘도 화이팅힙니다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9 14:31 신고

      저는 아직 호주 여행을 해본 적이 없는데,
      호주도 인종차별 관해서는 좀 심한 나라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에휴, 그런거 들으면 진짜 기분 나쁜데 어떻게 할 수도 없고.
      한국이랑 다른 상황이니까 그냥 체념하고 넘어가는 것 같아요.
      항상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ㅎㅎ

  5. 공수래공수거 2018.10.29 15:51 신고

    한면만 보지 말고 늘 양면을 봐야 합니다.
    특히 조심해야 하고..
    전 출장으로 가서도 안 좋은 일을 좀 겪었습니다.
    미리 알아두는게 좋습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9 16:47 신고

      출장 가서 안 좋은 일을 겪으셨군요..
      언제 일어날지 몰라서 항상 조심하면서 다니고 있죠.
      굳이 자신이 잘못한게 아니여도 당하고요.
      그래도 좋은 기억이 안 좋은 기억을 상쇄하는 것 같습니다.. ㅎㅎ

  6. BlogIcon 둘리토비 2018.10.30 04:46 신고

    특히 핀란드 헬싱키 거리에서 소매치기에 대해 정말 엄청난 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다행히 불미스러운 일은 없었는데요, 그 긴장감이 좀 싫군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30 09:01 신고

      헬싱키 같은 나라는 좀 덜한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대로 그 긴장감이 싫습니다 ㅋㅋ
      신경을 쓴다는건 그 만큼 거기에 에너지를 쏟아야하는 일이니까요.

  7. BlogIcon 슬_ 2018.11.01 16:39 신고

    유럽 더럽다는 얘기는 정말 많이 들었어요. 프랑스는 유럽의 중국 수준이라는 말도 들었고요. ㅋㅋ;;
    우리나라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우리 시민의식이 낮은 수준이다 어쩌고 그러지만, 진상들 이야기가 인터넷에 자주 올라와서 그렇지 우리 나라만큼 깔끔한 곳도 없는 것 같아요. (해외여행 갈 때마다 애국자 되어버리는ㅋㅋㅋ)
    그래도 여행이 주는 낭만과 자연풍경은 죄가 없으니까, 가고 싶습니다 유럽여행! ㅋㅋㅋ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03 16:35 신고

      그런 얘기도 많이들 하시곤 하죠 ㅋㅋ
      근데 전 여행 여기저기 다녀봐도 우리나라 만큼 치안 좋고 의식 좋은 곳도 없는것 같아요.
      돈만 많다면(...?) 살기 정말 좋은 대한민국이죠.
      저런 단점만 생각하고 가는 분들은 없지 않을까요.. ㅎㅎ
      가끔씩 보면 인종차별 당하면 어떻게 해야하나요? 하고 궁금해 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굳이 안 일어날 일을 미리 걱정 안하셨으면 좋겠어요 ㅋㅋ

  8. BlogIcon sword 2018.11.03 09:10 신고

    저는 너무나 신기하게도 인종차별을 겪지 않아서 오히려 당황했을 정도였지만
    역시 조심해도 이상한 놈들이 달려드는건 막을 수 없긴 하죠
    하지만 격지 않으면 모를일이라 내가 겪지 않았다고 해서 남이 겪지 않을거라는 법은 없기에 이렇게 적어주셨으니
    다른 사람들도 좀 알고 갔음 합니다

    유럽병 걸린 애들보면 나는 겪지 않았으니 니가 이상한거다...라고 쉴드치는거 보면 어이없거든요 -ㅅ-..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1.03 16:38 신고

      사실 인종차별 같은거 안 당하는게 좋죠. 저도 이번에 4개월 다니면서 직접적으로 그런건 딱 한번이었어요.
      뭐, 엄청 심하게 당한건 아니었지만 좀 기분 나빴던 기억이죠 ㅋㅋ
      이런 면도 있다.. 생각하고 정리해봤습니다.
      유럽병이라는게 좀 웃기긴 하지만,
      (솔직히 그런 부류가 없는건 아니니까요 ㅋㅋ)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존중하고 공감해야지 자신의 기준으로만 보면 그런 답답해지는 일이 생기죠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