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우크라이나 키예프 다음에 온 오데사에선 4박 5일간 있었다. 

오데사는 물가는 조금 비싸도 쉬기에 참 좋은 도시여서 더 있을까 생각했지만, 아직 가고 싶은 곳들이 더 많아서 다시 움직이기로 했다.


오데사에 있는 동안 있었던 이런 저런 이야기를 가볍게 써보고자 한다.  

이건 하루 동안 있었던 일이 아니라 5일 동안 머무는 동안의 시시콜콜한 이야기들이다. 



9시간의 야간 열차를 타고 나와서 만난 오데사의 첫 모습. 나와 같은 기차를 탄 사람들이 저마다 가방 하나씩 들고 역을 나가고 있었다.



러시아어하고는 비슷해보이지만 좀 다른면이 있는 우크라이나어. 오데사에 온 것을 환영한다.. 이런 뜻인가? 마지막에 오데사 밖에 못 읽었다.



오데사 역에 도착해서 숙소가 있는 곳 까지 버스를 타고 가기로 했다. 대충 걸어서 20분 정도 거리였나.. 캐리어 끌고 배낭 메고 가기가 귀찮아서 버스 타고 가려고 했는데 버스는 기다리고 기다려도 오질 않았다. 



한참을 기다려서 온 버스 간신히 타고 가는 중.. 이 버스 마지막 청소는 도대체 언제 했을까..



키예프 여행기에도 썼지만 우크라이나는 물가가 굉장히 싸다. 버스 하나에 7흐리브냐. 한국 돈으로 300원이 안된다.



숙소 문 앞에 도착한게 아침 8시 조금 안된 시간이었다. 벨을 눌러도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24시간 리셉션이 아니라서 아직 자는 시간이라 그런가.

문 앞에서 한참을 기다렸다가 들어갔다. 차 위에 올라가있는 고양이도 이제 일어났는지 몸 단장을 하고 있었다.



오후 2시까지 시간을 어디서 버티나? 하다가 맥도날드에서 가만히 멍때리기도 했고 카페가서 커피도 마셨는데 진짜 기다리는게 너무너무 지겹고 힘들었다.


우크라이나 오데사 찾아보니까 놀랍게도 피시방이 있었다. 우크라이나 물가 치면 엄청 비싼 1시간에 2천원꼴. 근데도 오픈하자마자 사람 꽉 차더라..



오데사에서 나름 중심가로라고 할까나. 여기에 맥도날드를 포함해서 식당이나 상점들, 백화점까지 많이 모여있다.

아무래도 오데사에서 가장 핫한 곳?



숙소 주변에 있던 Farsh 수제버거. 우크라이나의 가게에서 파는 맥주는 우크라이나의 맥주와 호가든 그리고 블랑을 가장 많이 판다.

우크라이나 맥주가 맛 없는건 이미 한번 경험해봐서.. 수제버거랑 같이 먹을 블랑을 시켰다.


이건 체리 소스가 추가된 버거였는데 감자튀김까지 정말 맛있었다. 오데사에서 머무는 동안 한번 더 갔다.



그리고 내 사랑 맥플러리.. 이건 스니커즈 맥플러리였는데 너무 너무 맛있었다. 생각날 때 마다 가서 먹었다. 여행 중 가장 큰 힐링의 순간..



오데사에 있는 카페 중에 트립어드바이저에서 평점이 굉장히 높길래 궁금해서 찾아갔던 곳. Zheto라는 이름의 카페다.



약간 인테리어 이쁜 카페랄까? 옛날 느낌 제대로 나고 인테리어나 소품까지 다 여자들 취향인 카페였다. 실제로 들어와있는 손님 중에 남자는 나 밖에 없었다.



벽을 가득 메운 아기자기한 접시와 찻잔들.



뭐 먹을까 하다가 이 때 밥 먹은지 얼마 안됐고 엄청 배불렀던 상태라 케이크 하나 먹고 자몽쥬스를 하나 시켰는데 둘 다 맛은 그저 그랬다. 평점은 도대체 왜 높을까? 싶었던 곳.



오데사에는 오페라 하우스가 있는데 나는 발레 공연을 하나 얘기했다. 인어공주였는데 가장 좋은 자리가 한국 돈으로 7천원 정도?


상트 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 극장에서 백조의 호수를 13만원 주고 봤던거 생각하면 어마어마한 가격차이. 

근데 재미가 없어도 너무 재미 없다.. 진짜 1막까진 어떻게 참으면서 봤는데 쉬는 시간 되자마자 그냥 나머지 안 보고 밥 먹으러 갔다.



우크라이나 오데사는 흑해를 품고 있는 도시인데, 오데사에는 해변가를 따라 3군데의 스팟 정도 누드비치가 있다. 누드비치라고 입장이 제한되는건 없고 그냥 구역이 좀 나뉠 뿐이다.


당연히 위에 사진은 누드비치와는 전혀 관련 없는 그냥 오데사의 바닷가. 설마 내가 누드비치에서 사진이라도 찍었을까.. 모자이크 한건 노출이 좀 됐길래 모자이크 해놨다..



바닷가 주변으로는 이렇게 산책로가 형성되어있다. 조깅하는 사람들도 있었는데 너무 너무 너무 더웠다. 중간에 간이 상점이 있어서 가서 콜라 하나 사서 마시면서 다녔다.



그리고 아주 지옥같았던 트램. 트램 안에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타있는지, 숨막혀 죽을뻔 했다.

트램 안에 더 이상의 산소는 안 남아있는거 같고. 한 20분을 타고 간거 같은데 진짜 가장 힘들었던 트램이었다.



아주 제대로 박은 두 차. 우크라이나의 운전자들은 운전을 좀 험하게 하는 느낌이다. 

오데사의 여행도 재밌었다. 체류하는 물가가 싸서 돈 쓰는 맛이 있었다고 해야하나. 이제는 우크라이나를 떠나 몰도바 이야기로 이어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8.10.26 05:38 신고

    물가가 싸면...더 즐거운 여행이 되겠네요.ㅎㅎ

    잘 보고갑니다.^^

  2. BlogIcon kangdante 2018.10.26 07:44 신고

    웬지 아직은 도시화가 안된듯한 풍경입니다
    그래서 더욱 아름답게 전해집니다
    여유롭고 편안한 주말보내시기 바랍니다..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6 15:39 신고

      네, 맞습니다 ^^
      우리나라의 도시들과는 다른 느낌이죠. 오데사는 특히나 고층 건물이 많이 안 보였습니다. 외곽으로 나가면 좀 있더라고요.

  3. BlogIcon Deborah 2018.10.26 08:27 신고

    물가가 정말 싸긴 하네요. 버스요금이 300원라니요 ㅎㅎㅎ 돈쓰는 재미를 느끼셨을것 같아요. 제가 보기엔 그 맛없는 집의 평점은 누가 노가다를 해서 평점을 높인것 같아요 ㅠㅠ 이렇게 하루 있었던 이야기를 술술 풀어내려가는 글은 저도 모르게 위니씨와 같이 여행을 하는 느낌이 드네요. 여행은 이렇게 새로운 경험과 사람들의 만남, 문화의 체험등이 때로는 충격으로 기쁨으로도 와닿을것 같네요. 다음편도 기대합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6 15:41 신고

      맞아요,, 사실 입맛이야 주관적이지만.. 너무 높은 곳 가서 실망하면 누가 작정하고 올린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더라고요.
      너무 이벤트성의 이야기들만 쓰려고 했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그냥 시시콜콜한 이야기들도 한번 묶어봤어요.
      막상 안 쓰고 넘어가려니까 좀 아쉽더라고요.
      우크라이나 오데사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고, 이제 몰도바 키시나우 이야기로 넘어갑니다.. ㅎㅎ
      유럽의 최빈국이라는 이미지가 있는 곳인데, 어떻게 써볼까 생각 중이네요.

  4.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10.26 16:33 신고

    우크라이나 국민들도 운전을 거칠게 하는 모양이군요.
    중국 사람들은 운전을 참 잘하던데 말입니다 ( 특히 여성분들,)
    복잡한 트램 특유의 냄새는 없었는지 궁금합니다.ㅋ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6 17:39 신고

      약간 거친 느낌이 있었어요 ㅋㅋㅋ
      도로 정비도 좀 덜 되어있는 느낌이고요..
      중국분들이 운전 잘한다는 얘기는 처음 알았네요 ㅎㅎ 아직 중국은 가본적이 없습니다.. ^^
      트램 안에 사람들이 정말 꽉 차있어서 숨막혔던 기억만 가득합니다..

  5. BlogIcon 『방쌤』 2018.10.26 18:53 신고

    휴식을 위한 도시, 여행
    매력적입니다.^^
    저라면,, 그냥 맥주를 쭉,,,,ㅎㅎㅎ

  6. BlogIcon luvholic 2018.10.26 22:55 신고

    카페가 아기자기하니 사진찍기 좋아보이는데요~?
    맛보다는 분위기,소품 위주라고 보입니다.ㅎㅎㅎ
    공연과 물가가 싼 점이 엄청 좋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7 00:47 신고

      ㅎㅎㅎ 홀릭님 의견에 동의합니다.
      아무래도 맛 보다는 분위기가 참 재밌었던 카페였어요.
      저런 카페는 다른 사람들하고 같이 갔어야 더 재밌었을거 같은데 아무래도 혼자 여행 하다보니까 그냥 앉아있다가 나왔네요 ㅋㅋ

  7. BlogIcon 밥짓는사나이 2018.10.26 23:28 신고

    처음들어보는 도시이긴 합니다. 버스 청소얘길보니, 물가는 싸지만 여러여건은 좋지 않은 곳인가봐요.ㅎ 나름의 매력들이 숨어있어서 여행하기엔 좋은 도시같네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7 00:48 신고

      우크라이나 자체도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나라도 아니고,
      오데사도 저도 여행 계획하기 전에는 못 들어본 곳이었어요.
      아무래도 우크라이나라는 나라 자체가 상황이 엄청 좋은 편은 아닙니다.

  8. BlogIcon 글쓰는 엔지니어 2018.10.27 02:17 신고

    오데사라는 곳은 처음들어보만 너무 이뻐요 ㅎㅎㅎ 좋은 추억이 되셨을거같아요 ㅎㅎ 바다에서만 놀아도 좋을거같아요 ㅎㅎ

  9. BlogIcon 청결원 2018.10.27 07:09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10. BlogIcon 히티틀러 2018.10.28 02:25 신고

    러시아어를 할 줄 아시나봐요.
    부럽습니다, 러시아어ㅠㅠ
    우크라이나어는 러시아어와 비슷한 듯 다르다는데, 러시아어로 의사소통에 지장없다고 들었어요.
    진짜인지 궁금하네요.
    스니커즈 맥플러리ㅠㅠ
    러시아 맥도날드는 카샤를 판다고 해서 궁금한데, 우크라이나 맥도날드 홈페이지 한 번 찾아봐야겠어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8 11:09 신고

      아뇨 러시아어를 할 줄 아는건 아니고..
      읽을 줄만 알아요 ㅜㅜ
      뜻도 모르고 키릴문자 읽는 법만 배워서 쓰고 다녔습니다.
      우크라이나어랑 러시아어랑 비슷한데 시골 같은 곳 가면 소통이 잘 안되는 경우도 있다해요.
      카샤가 어떤건지 궁금해서 찾아봤네요!! 저는 본 적이 없지만요..

    • BlogIcon 히티틀러 2018.10.28 11:18 신고

      전함포템킨도 아시고 하셔서 러시아쪽 공부하신 분인 줄 알았어요.
      까샤는 곡물에 우유 넣고 끓인 오트밀죽 비슷한 거예요.
      예전에 러시아쪽 사람들이 주식처럼 먹었다고 하네요.

  11. BlogIcon 슬_ 2018.10.30 20:44 신고

    물가가 정말 저렴하네요! 오페라 공연이 7천원이라니 놀랍네요. (싼게 비지떡이었지만요...)
    트램도 타보고 싶은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지옥이셨다니ㅋㅋㅋㅋ
    타고 싶은 마음 반 아닌 마음 반.... ㅠㅠㅠㅠ
    카페는 인테리어 때문에 인기가 많은가봐요. 오데사에 힙한 카페가 별로 없는지도?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31 16:44 신고

      ㅋㅋㅋ 우크라이나 물가는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저렴했습니다.
      진짜 여긴 1달 체류해도 돈 얼마 안 쓸 것 같아요. 호스텔도 싸고 물가도 싸고..
      우크라이나에서 탄 트램이 지금까지 탔던 트램 중에 가장 힘든 순간이었습니다 ㅋㅋㅋㅋ
      사람들이 얼마나 꽉 찼던지..
      그래도 오데사는 나름대로 맛있는 음식점들도 많았어요. 휴양도시라 그런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