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루트는 나름대로 순서대로 쓰긴 했는데,

정보가 없는 걸 우선으로 쓰는 것도 괜찮겠다 싶어서 적는다.


여행 이야기도 우크라이나 이야기를 쓰고 있기도 했고.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오데사로 가는 야간열차가 있다.

아무래도 9~10시간이 걸리는 노선이라 야갼열차를 많이 택하는 듯 하다. 


아, 그리고 먼저 예약하는 사이트.

우크라이나 철도청 예매 사이트


영어로도 잘 되어있어 예매하는 방법은 생략하겠다.

우크라이나 여행 생각하시는 분들이라면 크게 문제 없을 것 같아서 



키예프 중앙역, 위에는 복잘이라고 읽는데

복잘이 기차 중앙역이라는 뜻이다.


정확한 단어 뜻이 맞나 모르겠지만 러시아, 우크라이나를 다니면서 야매로 배운 러시아어들..



일단 중앙역 안에 들어와본 적이 없고 기차 시간도 촉박해서 당황했는데,

오데사 가는 열차를 전광판에서 쉽게 찾을 수 있었다.


Одеса


이게 오데사다.

영어의 대문자 A같이 생긴게 d발음이고 C가 s발음이다.

ODESA


이런거 보면 횡단열차에서 러시아어 배운게 항상 도움이 됐다. 



1번 플랫폼만 밑에 있고 나머지는 윗층으로 올라갔어야 했는데 에스컬레이터 줄이 너무 길어서 고민했지만,

오데사 가는 플랫폼은 1번에서 출발했다.



우버 기사가 길을 돌아가서 기차 시간이 촉박했는데, 

다행히도 제 시간에 도착하고도 조금 남았고 들어가기 전에 매점에서 환타를 하나 구매했다.

플랫폼 들어가기 전에 작은 매점이 2개인가 있더라. 



열차는 바로 출발,

와 근데 지옥같았던게 이 열차 에어컨이 안된다.


날씨는 더워죽겠는데 객실안은 덥고 창문도 제대로 안 달려있고

복도에 살짝 열려있는 창문 앞에 사람들이 서있는 이유가 있었어..



린넨이나 베개 같은건 있어서 시트에 깔면 된다.

시베리아 횡단열차 2등석 같이 한칸에 4명이 들어가는 방식이다. 



보니까 안에서 잠굴수도 있더라.

우크라이나 애들도 잠구는거 보니까 아무래도 개인 소지품 문제 때문에 잠궈놓고 자는 듯 하다. 



새벽까지 잠이 안와서 안 자다가 한 3시간인가.. 2시간 반인가만 자고 오데사에 도착했다.

너무 오랜만에 야간열차 타서 그런가, 체크인 시간까지 기다리기도 힘들고 너무너무 지쳤던 날이다.


키예프에서 오데사


소요시간 : 약 9시간

비용 : 650.17 흐리브냐 (약 27,300원)

키예프 중앙역에서 오데사 중앙역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uvholic 2018.10.19 23:28 신고

    에어컨이 안나왔다니 ㄷㄷ 지옥같은(?) 밤이셨겠어요.
    저도 야간열차를 딱 한번 타보긴 했지만..한번 타고 몸살 났던 기억이 나요~;;
    고생 많이하셨겠어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0 17:29 신고

      에어컨이 달려있긴 했나.. 그랬는데 안나와서 아주 푹푹 쪘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저도 야간 열차 저 이후로 안 탔어요.. 시간하고 돈 아끼는거 보다 차라리 시간 투자하고 낮 기차 타는게 더 날거 같더라고요 ㅜ

  2. BlogIcon Deborah 2018.10.20 03:39 신고

    야매가 무슨뜻인가 하고 찾아 봤더니 일본어이군요. 가짜아니면 불법 이런 말에 쓰는 용어라고 하네요. 아 그럼 정식으로 배운 러시아어가 아니였다는 말씀이죠? 그러면 어때요. 사실 언어는 생활하면서 실전으로 배우는것이 제일 빨리 배웁니다. 와 9시간을 기차로 여행 했으니 하루를 온통 기차안에서 보냈네요. 그것도 에어콘도 안된다고 하니 생지옥이 따로 없었겠어요 ㅠㅠ 피곤하실만도 하셨을것 같아요. 저라면 힘들었을 여행이네요. ^^ 위니씨의 모범심이 강한 여행기는 도전을 주네요. 오늘도 거울 한번 보시고 웃어 보세요. ^^ 참 어제 위로의 글 많은 도움이 됐네요. 감사합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0 17:31 신고

      야매라는 말도 쓰면 안되는데 너무 입에 붙어서.. ㅎㅎㅎ
      그렇죠, 저도 러시아어 제대로 모르지만 러시아 친구들과 같은 환경에 있다 보니까 조금씩 배웠어요.
      키릴문자 배운게 여행하면서 많이 도움이 됐네요.
      저녁 9시 좀 넘어서 출발해서 다음날 새벽 6시에 도착하는 기차였는데,
      오후 2시에 체크인이 가능해서 그 때 까지 기다리는 것도 참 힘들더라고요.
      기차에서 잠 설친채로 버티려고 하니까 영 힘들더라고요.
      저 날은 체크인하자마자 바로 저녁까지 잤습니다.. ㅋㅋ
      오늘도 한번 웃어봅니다 ^^

  3. 공수래공수거 2018.10.22 09:41 신고

    9시간 열차 타고 가면서 잠 안자면 정말 지겨울듯 합니다.

  4. BlogIcon 슬_ 2018.10.22 16:52 신고

    9시간 열차가 27000원 정도면 저렴하네요! 전 기차 여행 로망이 있지만 9시간 타면 조금 지겨울지도...ㅋㅋㅋ
    예전에 러시아어 알파벳 잠깐 깔짝댄적있는데, 생긴 건 알파벳처럼 생겼으면서 발음은 전혀 달라서 놀랐었어요.
    물론 다~ 까먹었습니다 ㅋㅋㅋㅋㅋ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22 21:39 신고

      키릴 문자가 알파벳이랑 비슷한것도 있는데 완전 다른 것도 있죠 ㅋㅋㅋㅋ
      처음 배울 때는 헷갈렸어요.
      H라고 써져있는데 영어의 N발음이라던가..
      저도 읽을 줄만 알지 무슨 뜻인진 이해를 못해서요 ㅎㅎ
      그래도 많이 도움 됐었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