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 87일차 (18. 7. 27)



5일 정도 머물렀지만 키예프 여행기는 딱히 쓸 것이 없다. 

마땅히 한 것도 없고 얘기할 만한 것도 없고 그저 쉬면서 놀고 먹고 하면서 지냈다. 물가가 싸니까 들어가서 아무거나 먹어보면서 다녔다.



숙소 앞에 초밥집이 하나 있었다. 우크라이나에서 먹는 초밥이 퀄리티가 좋은 편은 아니다만.. 그래도 가격도 저렴하고 괜찮은 편이라 자주 들려서 먹었다.



이건 구운 연어였나, 먹었는데 맛은 그럭저럭. 이 날은 체크아웃 하고 저녁에 오데사 가는 기차를 타는 날이라 점심을 먹고 페체르스크 수도원에 다녀올 예정이었다.



페체르스크 수도원까지 우버를 타고 가는 중. 우크라이나는 우버가 정말 싸다. 애초에 물가가 싼 것도 있어서 그런지 우버도 우리나라 택시비를 생각하면 1/3~1/4 정도다. 20분을 타고 가도 몇 천원 정도 나오니..



페체르스크 수도원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인데, 우버를 타고 올라가는 길이 막혀도 너무 막혔다.

유명한 곳이란건 알았지만 이렇게 사람들이 많이 오나? 많아도 너무 많은 것 같았다.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도저히 어디가 입구인지도 찾지 못했다. 엄청 커다란 십자가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도 있고, 여기 도대체 뭐야..? 



어디가 수도원이고 어디가 동굴 예배당인지 알지를 못해서 한참을 걸어다녔다. 아무 생각 없이 수도원 안을 걷다보니까 사람들이 너무 없어진 것 같아 여기는 아니라고 판단 했고 다시 길을 올라갔다.


너무 더웠다. 사람들도 많고.

음료수라도 마시고 싶었는데 간이 매점에 파는 음료수는 다 나가고 아무 것도 없다. 아니, 도대체 왜 이렇게 사람이 많은거야?



드디어 찾은 입구. 원래는 입장료를 받는 곳 같은데 오늘은 입장료 없이 들어가나보다. 검표하는 사람들도 없어서 내부로 들어왔다.



이제서야 뭔가 이상하다는걸 깨달았다. 구글 리뷰를 찾아봐도 사람들이 이렇게 많다는 얘기는 아무 곳에도 없는데..


찾아보니까 오늘이 러시아 정교회 창립 1030주년 기념일이란다.. 그래서 우크라이나 정교회 중에 가장 성스러운 장소인 페체르스크 수도원에 모든 사람들이 몰린거다.  



한마디로 우크라이나에서 종교적으로 가장 중요한 날에, 가장 중요한 장소에 내가 왔다는거지..


이제서야 이 수 많은 인파가 이해가 되기 시작한다. 내부에 들어가보고 싶었지만 기도를 드리러 온 사람들의 행렬이 족히 2~3시간은 기다려야할 것 같아서 일찌감치 포기했다.



성당에 들어가려는 줄과 행사를 보고 있는 줄이 다 뒤엉켜서 인산인해다. 어떻게 이런 날을 딱 맞춰서 오다니.

솔직히 의미 있는 날에 왔다는 느낌보단 왜 이렇게 사람 많은 날이 왔나.. 하는 생각이 더 들었다. 


결국 수도원은 제대로 둘러보지도 못하고 나왔다.

우크라이나 심 카드를 끼고 있는 덕에 인스타그램 라이브로 한번 하면서 버스를 기다렸는데 이 놈의 버스는 도대체 올 생각을 안한다.


다시 우버를 타고 성 소피아 대성당으로 왔다.



성 소피아 대성당에 들어가보고 싶었는데 입장 시간이 이미 끝나서 들어갈 수가 없단다. 그래서 앞에 있는 종탑에만 올라가보기로 했다. 

종탑에서 내려다 본 성 소피아 대성당.


러시아 정교회, 우크라이나 정교회의 건물들을 보면 우리가 흔히 쓰지 않는 색을 많이 사용한다.



종탑에서 보이는 성 미하일 황금 돔 수도원.



역시나 하늘색의 외관이 눈에 띈다. 저기는 우크라이나 친구와 잠시 들렸는데 크게 볼만한 건 없었다. 러시아 정교회 대부분의 사원이 외관은 화려하지만 내부는 좀 단조로운 느낌이 많다.



저녁을 먹고, 숙소에 들어가서 맡겨뒀던 캐리어와 배낭을 챙기고 오데사로 가는 기차를 탈 생각이었다.

성 소피아 대성당 주변에 있는 식당을 찾다가 Spotykach 라는 식당에 갔다. 러시아나 우크라이나 식당을 가면 대부분 무뚝뚝하게 주문을 받는데 여기도 그렇더라. 


전에 마셔본 우크라이나 맥주는 너무 맛이 없어서 그냥 호가든을 시켰다.

신기하게 호가든하고 크로넨버그 1664 블랑은 어딜가나 팔더라. 



맛은 그럭저럭. 팁도 줄까 말까 하다가 그냥 주고 나왔다. 음식이야 그래도 잘 먹었으니.

오랜만에 야간 열차를 타고 이제 오데사로 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청결원 2018.10.17 07:09 신고

    날씨가 다시 쌀쌀해졌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오늘 하루도 화이팅 입니다~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그냥사이다 2018.10.17 07:43 신고

    사진으로만 언뜻보면 치안이 약간 불안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어땠나요?
    그리고 젓가락에 고무줄은 왜 묶어 놓았는지 궁금하네요 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7 21:09 신고

      치안이 불안하단 느낌은 없었어요.
      다만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이게 뭔가? 싶은 생각이었고요.
      오히려 우크라이나가 이미지가 구 소련의 잔재가 남아있어서 그렇지 치안이 엄청 나쁘단건 못 느꼈네요.. ㅎㅎ

  3. BlogIcon kangdante 2018.10.17 08:26 신고

    종교적 행사가 있는 날이라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군요
    관광지에서 사람구경도 나쁘진 않죠.. ^^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7 21:10 신고

      네 ㅎㅎㅎ 키예프에서 할 구경은 저 날 다 한 것 같습니다.
      1년에 종교적으로 가장 중요한 날이었기에 우크라이나 각지에서 다 모였더라고요 ^^ 단체버스에 우크라이나 각 도시의 이름이 붙어있었어요.

  4. BlogIcon *저녁노을* 2018.10.17 08:56 신고

    사람들이 정말 많이 붐비는군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5. BlogIcon Deborah 2018.10.17 09:19 신고

    물가가 정말 싸네요. 성당의 색깔이 다르다는건 새로운점이네요. 우크라이나는 미인들이 많을것 같아요.
    그래도 먹고 좋은곳도 구경하시고 여행하는 낭만을 제대로 즐기셨네요. ㅎㅎㅎ 느긋함이 느껴지는 포스팅이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7 21:19 신고

      러시아 정교회의 성당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성당이랑 확연히 다른 느낌이 있는데,
      우크라이나의 종교도 러시아 정교회가 뿌리라 그런지 (지금은 분리되어서 우크라이나 정교회로 따로 있는거로 알고 있어요.)대부분 비슷한 느낌이었어요.
      우크라이나에 미녀가 많다.. 맞는 얘기긴 합니다 ㅋㅋ

  6. BlogIcon 슬_ 2018.10.17 13:45 신고

    음식이 맛이 별로면 팁을 주지 않아도 되나요? (궁금 ㅋㅋㅋ)
    러시아는 팁문화가 없다고 하던데 (요즘 있는 척 받는 추세라고) 우크라이나는 있군요!
    어쩌다보니 뜻깊은 날에 방문하셔서 고생하셨네요.
    위에서 보는 교회 지붕들이 연한 파스텔톤이라 그리 튀지도 않고 잘어울려요.
    물론 금빛 지붕은 어느 방면에서 봐도 보일 것 같지만요 ㅋㅋㅋ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7 21:32 신고

      맞아요 ㅋㅋ 사실 음식 별로고 서비스 별로만 안줘도 되는데 여긴 그냥 무난했어요.
      거스름돈 남은거 애매하길래 그냥 줬었네요.
      어쩌다보니 그렇게 들려서
      제목도 '성지순례날에 간' 이 아니라 '성지순례날에 찾아가버린' 으로 써놨어요 ㅋㅋ
      생각치도 못했던 일이었거든요.
      우크라이나의 성당들은 강렬한 색보다 파스텔톤의 색을 많이 쓰더라고요. 그게 항상 신기했던..

  7. 공수래공수거 2018.10.17 15:46 신고

    의미있군요.
    종교적으로 중요한날,중요한곳에 직접 계셨으니..

  8. BlogIcon 큐빅스™ 2018.10.17 16:14 신고

    건물이 동화에 나올듯 이쁘네요.
    구소련 나라에 관심이 많은데
    언젠가 땅을 밟아보고 싶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7 21:34 신고

      저도 구소련 나라를 많이 간건 아닌데, 이번 여행에는 러시아를 제외하고 발트 3국이랑 우크라이나, 몰도바를 다녀왔었네요.
      우크라이나 여행기 좀 더 얘기하고 몰도바 여행기도 차츰 올릴 예정입니다 ^^

  9. BlogIcon 깡세 2018.10.17 20:40 신고

    저도 여행블로거를 꿈꾸는데.. 잘보고 갑니다. 우크라이나는 아직 못 가봤는데 도전해볼만한 나라 같네요!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7 21:35 신고

      깡세님 반갑습니다.
      저는 여행블로거라고 하기엔 조금 민망(?)하고 그냥 여행기를 남기는 청년입니다.. ㅋㅋ
      우크라이나는 아무래도 사람들이 여행으로 자주 가는 나라는 아니기에 저에게도 하나의 도전이었습니다.. ㅎㅎ

  10. BlogIcon 글쓰는 엔지니어 2018.10.17 22:11 신고

    너무 아쉬웠을거같아요 ㅎㅎㅎㅎ 여행을 즐겁게 다니시는 모습이 보기좋아요 ㅎㅎㅎ 잘보고가요^^

  11. BlogIcon 히티틀러 2018.10.17 23:43 신고

    우크라이나는 가보고 싶은 여행지 중 하나예요.
    외국에서 초밥 먹기 힘든데, 그래도 물가가 싸서 이것저것 먹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무뚝뚝한 건 러시아권이 다 똑같군요.ㅎㅎ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10.18 20:22 신고

      사실 여행하러 많이 가는 곳은 아니죠.
      우크라이나 여행하면서 한국분들은 거의 못봤네요.. ㅋㅋ
      네, 러시아나 우크라이나나 둘 다 무뚝뚝한건 비슷하더라고요 ㅋㅋ
      일반적인 사람들이나 일하는 사람들이나 둘다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