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 33일차 (18. 6. 3)

리투아니아의 제2도시 카우나스와 빌니우스까진 얼마 걸리지 않는다. 약 100km를 조금 넘는 거리이고 워낙 큰 도시와 큰 도시간의 이동이기에 버스도 많은 편이다.
ㅡ 사실 이런 안일한 생각을 했다가 리예파야에서 클라이페다 갈 때 하루에 1대 버스 기다린다고 9시간을 기다렸다. 근데 빌니우스와 카우나스는 진짜 많다. 조금 안일해도 된다. 

카우나스 호스텔에서 트램을 타고 정류장으로 갔다. 트램은 1회 이용에 0.5유로고 기사님에게 표를 살 수 있다.  
카우나스에서 빌니우스 가는 버스는 편도로 6.5유로고 다소 작은 버스를 타고 간다. 

 빌니우스 가는 버스를 탔는데 갑자기 속이 안 좋아졌다. 어제 숙소에서 삼겹살을 해먹었는데 기름진 음식에 맥주를 마셔서 그런지 속이 안 좋아져서 컨디션이 걱정됐다. 

 "빌니우스에 잘 도착할 수 있겠지? 얼마 안되는 거리잖아!" : 당시 핸드폰 일기장에 써놓은 한 줄

숙소에 짐을 풀고 밖으로 나왔다. 역 주변에 맥도날드에 있기에 가서 라지세트에 리투아니아에서 처음 봤던 요거트 메뉴가 있어서 시켰는데 좀 과식한 느낌이 있었다.

원래 새벽의 문으로 걸어가려고 했는데 길을 잘못 들어서 찾게된 벽화. 나중에 안건데 분홍색으로 써있는 글씨가 "매춘"이란 뜻이었다

역시 길가다가 만난 다른 벽화. 푸틴과 트럼프가 입맞춤을 하는 듯한 벽화. 러시아와 미국의 조화인가..

내가 느낀 빌니우스는 카우나스가 딱 2단계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었다. 빌니우스를 갔다가 카우나스를 갔다면 좀 실망했겠지만 카우나스를 먼저 봤기에 오히려 둘 다 만족할 수 있었다. 

내가 잡은 숙소는 버스정류장에서 가까운 편이었는데 빌니우스는 관광할만한 곳이 몰려있고 거리가 멀지 않아서 모든 곳을 충분히 걸어다닐만했다. 올드타운이 시작되는 새벽의 문.

빌니우스 역시 2차 대전 중에 독일군과 소련군이 번갈아 가면서 점령을 했던 곳이고, 구 소련이 해체 되기 전까진 연방 안에 있던 곳이기 때문에 러시아의 색채가 좀 남아있지만 그런 느낌을 계속해서 없애는 중이다.  

빌니우스 올드타운 주변에서 이 거리를 거쳐서 우주피스 공화국으로 가보기로 했다. 

구 시가지 주변에 있는 문학의 거리. LITERATAI STREET 으로 불린다. 문학의 거리란 이름은 19세기 중반 이곳에 살았던 시인 아담 미츠키에비치를 기념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2008년에 예술가들이 모여서 문학과 관련된 작품을 하나씩 만들었고 철, 나무, 유리 등과 같은 다양한 재료들로 만든 작품으로 거리를 채웠다.

내 눈에 띈 녀석. 왠지 모르게 내 스타일이다. 

여긴 빌니우스의 St. Anne's Church인데 나폴레옹이 손바닥에 얹어서 가져가고 싶어했다는 아름다운 교회이다.  

늦은 시간에 방문해서 앞에 있는 교회 밖에 못 봤는데 규모는 작지만 나름대로 완성도 높은 건물이었다. 성당에 들어온 김에 잠시 기도를 드리고 나왔다. 

우주피스 공화국으로 들어가는 길. 우주피스 공화국은 빌니우스에 있는 지구 이름인데 거짓말처럼 1년에 딱 하루, 4월 1일에 24시간 동안 나라가 된다.

실제로 이 날 우주피스 공화국에 오면 여권에 도장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여권을 가지고 오지 않으면 입국심사에서 거절(?) 돼서 한 발자국 뒤로 추방 당했다가 다시 들어와야한다고 한다. 

우주피스 공화국 마을 안에 있는 천사 동상. 4월 1일에는 밑에 있는 수도에서 물이 아니라 맥주가 나온다고 한다. 완전 대박이다.

이곳은 예술인들이 모여있는 마을인데 중간 중간 벽화도 있고 분위기 좋은 카페들이 많다. 약간 우리나라 해방촌 느낌이라 해야하나..

여기도 컨셉 제대로 잡은 카페. 이렇게 찍어놓고 보니 이 카페도 사진 찍기에 꽤 괜찮은 곳이다.

빌니우스에서 전망이 가장 잘 보이는 세 십자가 언덕을 가려고 했는데 지도상에서 보니까 우주피스 공화국에서 넘어갈 수가 있었다. 아무 생각 없이 걸어갔는데..

지도 상에서는 분명 산책길 느낌이었는데 막상 오니까 완전 비탈길이었다. 자칫하면 주욱 미끄러질만한 길이라 내리막길에서 얼마나 긴장하며 내려갔는지.. 내리막길에서 힘 줘서 그런지 무릎에 무리가 가는 느낌이 들었다.  

빌니우스 역시 강이 있는 도시다. 냇가에서 반려견과 함께 놀고 있는 친구도 있었다. 

세 십자가 언덕 올라가는 길. 계단이 좀 있는 편인데 그렇게 올라가기 힘들진 않다. 다만 아까 내리막길에서 긴장을 해서 그런지 올라가는 길에 땀이 많이 났다. 

빌니우스의 전망은 확실히 세 십자가 언덕이 좋다. 구시가지 건물이 낮은 편이라 밑에 있는 성의 전망대에서 봐도 충분하긴 하지만..

세 십자가 언덕은 말 그대로 언덕 위에 십자가 세개가 있는 곳이다. 별 다른 건 없다. 이것도 보수 공사를 하는지 뒤에 비계가 설치되어있었다. 아니면 원래부터 있는건지.. 일반인이 올라가진 못한다. 

세 십자가 언덕에서 내려다본 빌니우스 구 시가지의 모습.

십자가 언덕에서 내려와서 다시 우주피스 공화국에 가기로 했다. 우주피스 공화국 주변 냇가에서 캔맥주나 한잔 마시며 시간을 보낼 생각이었다.

우주피스 공화국으로 다시 들어가는 다리. 냇가가 우주피스 공화국을 둘러싸고 있어서 정말 나라 같은 느낌이 든다. 다리로만 넘어갈 수 있다는 것도 마음에 들고.

내가 원하는 구도에서 건너편에 사람이 지나갔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고 기다리는데 한 가족이 지나갔다. 


캔맥주를 사서 여기서 마시려고 했는데 마트에서 맥주를 안 판단다. 마트에 맥주가 없는게 아니라 리투아니아에선 평일엔 저녁 8시 이후, 일요일엔 오후 3시 이후에 주류 판매가 금지 되어있단다. 무슨 이런 나라가 다 있어!! 어이가 없지만 법이라니까 맥주를 내려놓을 수 밖에 없었다. 

빌니우스에서 본 벽화 중에 가장 마음에 들고 가장 입체감 있던 벽화였다. 빌니우스도 유명한 벽화들은 따로 벽화에 대한 팜플렛을 만들기도 했다. 

아까 먹었던 맥도날드부터 과식하고 땀을 너무 많이 흘려서일까? 갑자기 누우면 그대로 기절할 것 같은 느낌의 피곤함이 몰려왔다. 카우나스에서 넘어오면서부터 컨디션이 별로였는데 너무 무리한걸지도 모른다. 내일 일정은 생각하지 않고 얼른 자기로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수래공수거 2018.06.22 09:34 신고

    오 여기 볼게 많은데요
    제 스타일입니다
    여행하시면서 제일 중요한게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는것입니다^^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06.22 18:48 신고

      빌니우스는 돌아다니는 재미가 있습니다. 수도다 보니까 거리도 활기차고 사람들도 많고.. 시끌벅적 합니다.

      저도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었던 도시네요.

  2. BlogIcon 슬_ 2018.06.29 10:15 신고

    여기 너무 예쁘네요! 순간이동을 뿅! 하고 들어가서 구석구석 엿보고싶어요.
    벽화도 깔끔하고 위트있고... 곳곳에 있는 오래된 건물들도 분위기 있어요.
    직접 둘러보고 오시다니 좋으셨겠어요^_^

    • BlogIcon 떠도는 winnie.yun 2018.06.30 05:28 신고

      빌니우스가 확실히 대도시 느낌도 들고 아기자기한 느낌도 드는 매력있는 도시였어요!

      발트3국도 확실히 여행하기 좋은 도시인데 우리나라 사람들에겐 아직 익숙하지 않은 곳 같아요. 접근하기도 조금은 힘들고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